정치/선거경제/복지미디어전쟁국제정치.경제민족/통일사회/사법군사/안보문화/스포츠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교육/과학   고대사/근현대사   고향소식/해외동포   포토/해외토픽   자유게시판  
편집  2018.11.22 [20:26]
HOME > 민족시인 서지월 문필정론 >
민족시인 서지월 문필정론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남북통일 염원시]서지월 시-'소월의 산새는 지금도 우는가'
그리운 백도라지 뿌리 깊이 내리여 천길 땅속 흐르는 물소리에 귀 기울이는가
 
민족신문 기사입력 :  2013/12/14 [18:0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한민족사랑문화인협회작가회의     ----->   http://cafe.daum.net/manjuloveme
 
 
 
[남북통일 염원시]서지월 시-'소월의 산새는 지금도 우는가'

소월의 산새는 지금도 우는가

서 지 월

하이네도 좋고 릴케도 좋고
바이런도 좋고 구르몽도 좋지만
우리의 산에서 우리와 같은 밥을 먹고
관련기사
반쪽 나라, 반쪽짜리 지도자에 신물 났다
대통령 되고 싶은가? 그렇다면 통일을 말하라!
서지월 詩人의 만주 이야기
中 만주족 1000만명 시대… 만주어는 소멸 위기
더 늦기 전에 평양을 통일한국의 수도로 확정 선언해야!
[한민족 시원, 만주] 고구려, 생각의 지도를 넓혀라 (1)
윤동주, 그 죽음의 미스터리 - 그것이 알고 싶다! 다시보기
독도 문제와 중국의 고구려사 침탈문제및 북핵문제를 하나의 문제로 인식할줄 알아야-
위기의 시대임을 숨기거나 통찰할줄 모르는자는 지도자 자격이 없다!

우리와 같이 눈물 흘리며
핍박 받아오던 시대의
소월의 산새는 지금도 우는가

붉은 목젖의 피어 헝클어진
진달래꽃 다발 안고
북녘 어느 소년은 남으로 남으로
내려오고 있는가

흰옷 입고 자라고 흰 창호지빛
문틈으로 세상 엿보고
동여맨 흰 수건 튼튼한 쇠가죽북 울리며
예까지 흘러왔건만
소월의 산새는 지금 어디쯤
날아간 묘지 위에서 점점이 멀어져간
돌다리와 짚신과 물레방아와
자주댕기 얼레빗......

이 땅의 모든 아름다운 것들
섬돌밑에 잠드는가

그리운 백도라지 뿌리 깊이 내리여
천길 땅속 흐르는 물소리에
귀 기울이는가

+ + + + +

◆[사진]연길 평양유경호텔 만찬장에서,북한 여가수에게 꽃다발을 증정하는 한국 서지월시인
▲[사진]연길 평양유경호텔 만찬장에서,북한 여가수에게 꽃다발을 증정하는 한국 서지월시인 
    

◐[서지월시인의 포토 만주기행]연길 평양유경호텔 만찬장에서, 북한 여가수에게 꽃다발을 정증하는 한국 서지월시인

**연변시인협회 주관「시향만리문학상」전야제 및 연변인민출판사 발간 연변시총서「시향만리」2013년 제10집「내가 심은 꽃나무」출간기념 시낭송회


(2013년 8월 27일)


**서지월시인의 이 시는 우리것에 대한 과감없는 향수 내지 애수를 나타내어 우리의 공감대를 형성하고 있다. 왜서 그런가. 그것은 지금 '이 땅의 모든 아름다운 것들, 섬돌밑에 잠들고 있'기 때문이다. 이 시는 이미 민족적 정서의 하나의 상징 코드로 된 소월의 산새 이미지를 끌어들여 시향(시의 운률)을 만난 것이 좋았다. 그럼 소월의 산새 이미지는 구체적으로 어떤 뜻일까.
 
그것은 '접동 접동 아우라비 접동' 이 비극적인 소쩍새의 다름이 아니다. 그럼 소쩍새는 우는 것인가. 시적 자아는 '소월의 산새는 지금도 우는가' 라는 반문으로 그것에 부정적인 해답을 주고 있다. 그래 지금 우리시대는 세계화요 글로벌화요 하면서 좋든 궂든 민족적인 사항들이 점점이 멀어져 가고 있다. 소월의 산새는 지금 어디쯤 날아간 묘지 위에서 보다시피 그것은 처절한 죽음 자체였다. 이 시는 지금 이 시점에서 민족적인 것에 대해 한번 되돌아 보게 하는 좋은 시라 평가된다. (2013'연변시인협회「시향만리문학상」세계문학부문 선정이유에서) -연변대학교 우상열교수
 
2013'연변시인협회「시향만리문학상」세계문학부문 선정이유에서
 

  한민족사랑문화인협회작가회의     ----->   http://cafe.daum.net/manjulovem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민족신문
 
 
연재소개 전체목록
[남북통일 염원시]서지월 시-'소월의 산새는 지금도 우는가'
주간베스트
  개인정보취급방침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대표전화 :010-6432-7771
Copyright ⓒ 2007 인터넷 민족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baek43333@hanmail.ne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