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선거경제/복지미디어전쟁국제정치.경제민족/통일사회/사법군사/안보문화/스포츠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교육/과학   고대사/근현대사   고향소식/해외동포   포토/해외토픽   자유게시판  
편집  2020.07.04 [19:05]
국제정치.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대한민국 국가현안 족쇄 풀자] 우라늄농축 못하면 美·英·佛·러에 종속… 미국 철저히 묵살
세계 5위 원전국가 한국, 원전 연료 수급·농축부터 발목...농축 자체는 어렵지 않아… 원전 수출에도 도움돼
 
조선일보 기사입력 :  2012/07/24 [18:0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경제 톱10 대한민국 국가현안 족쇄 풀자] 우라늄농축 못하면 美·英·佛·러(한국이 우라늄농축 위탁하는 4개국)에 종속… 농축땐 제재받아

  • 조선닷컴 인포그래픽스팀
  • 기사
  • 100자평(0)
    ▲ 현재 우리나라는 1978년 고리 1호기 이후 원자력발전소 22기(올해 기준)를 상업 가동 중인 세계 5위(발전량 및 원전 보유 기준)의 원자력 국가다. 전력 생산의 35%를 원전이 차지하고 있다. 그러나 우라늄 농축을 하지 못해 외국에서 농축된 우라늄을 들여오고 있다. ▶ 기사 더 자세히 보기

    ▲ 미국을 상대로 한 원자력협정 협상이 '출구(出口) 없는 딜레마'에 빠져들고 있다. 외교통상부 고위 당국자는 23일 기자들과 만나 "(원자력협정 개정에 대한) 우리 입장을 지난 2월에 전달했는데 그에 대한 (미국의) 검토가 지연되고 있다"고 말했다. ▶ 기사 더 자세히 보기

    ▲ 사용후핵연료 위기를 해결할 근본적인 해법은 핵무기 원료인 플루토늄 추출 우려가 없으면서 방사성 폐기물을 대폭 줄일 수 있는 기술이다. 그런 기술만 있다면, 한국은 매년 700t씩 쏟아지는 사용후핵연료를 어렵지 않게 처리할 수 있다. ▶ 기사 더 자세히 보기
    ▲ 현재 우리나라는 1978년 고리 1호기 이후 원자력발전소 22기(올해 기준)를 상업 가동 중인 세계 5위(발전량 및 원전 보유 기준)의 원자력 국가다. 전력 생산의 35%를 원전이 차지하고 있다. 그러나 우라늄 농축을 하지 못해 외국에서 농축된 우라늄을 들여오고 있다. ▶ 기사 더 자세히 보기

    ▲ 미국을 상대로 한 원자력협정 협상이 '출구(出口) 없는 딜레마'에 빠져들고 있다. 외교통상부 고위 당국자는 23일 기자들과 만나 "(원자력협정 개정에 대한) 우리 입장을 지난 2월에 전달했는데 그에 대한 (미국의) 검토가 지연되고 있다"고 말했다. ▶ 기사 더 자세히 보기

    ▲ 사용후핵연료 위기를 해결할 근본적인 해법은 핵무기 원료인 플루토늄 추출 우려가 없으면서 방사성 폐기물을 대폭 줄일 수 있는 기술이다. 그런 기술만 있다면, 한국은 매년 700t씩 쏟아지는 사용후핵연료를 어렵지 않게 처리할 수 있다. ▶ 기사 더 자세히 보기
  • 전현석 기자
  • 기사
  • 100자평(18)
     
     

    입력 : 2012.07.24 03:25 | 수정 : 2012.07.24 06:57

    [제2부 원자력 협정] [2]
    세계 5위 원전국가 한국, 원전 연료 수급·농축부터 발목
    한국, 안정적 에너지원 확보 차원서 농축기술 필수
    농축 자체는 어렵지 않아… 원전 수출에도 도움돼
    전문가들 "당장은 위탁이 경제적이지만 멀리 봐야"

    현재 우리나라는 1978년 고리 1호기 이후 원자력발전소 22기(올해 기준)를 상업 가동 중인 세계 5위(발전량 및 원전 보유 기준)의 원자력 국가다. 전력 생산의 35%를 원전이 차지하고 있다. 그러나 우라늄 농축을 하지 못해 외국에서 농축된 우라늄을 들여오고 있다. 2014년 새 한미 원자력협정 발효 이후에도 우라늄 농축 권리를 얻지 못하면 국가적으로 여러 가지 벽에 부닥치게 된다.

    ◇"안정적인 에너지원 확보 필요"

    우리나라는 한미 원자력협정에 따라 원전 가동에 필요한 우라늄을 농축할 수 없기 때문에 우라늄 정광(精鑛·옐로 케이크)을 연간 4000t 사들여 다시 다른 나라에 농축을 위탁하고 있다. 원전을 안정적으로 가동하려면 우라늄 정광과 함께 이를 농축해 주는 해외 업체를 동시에 확보해야 한다는 어려움이 있다. 현재 우라늄 정광을 수출하는 나라는 20여개국에 이르지만, 우라늄 농축이 가능한 나라는 미국과 러시아·영국·중국·일본·프랑스 등으로 한정돼 있다. 우리나라는 미국·영국·프랑스·러시아에 농축을 위탁하고 있다. 현재 이 나라들과 3~5년 정도 농축 계약을 맺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수력원자력 관계자는 "우리나라의 원자력 비중을 생각하면 일부 국가 업체와 3~5년 계약을 맺는 것은 자원 확보를 100% 자신할 수 있는 길은 아니다"며 "우리가 농축 기술을 확보해 더 장기적이고 안정적인 에너지원을 확보해야 하는데 이것이 근원적으로 막혀 있다"고 지적했다. 농축 기술을 확보한 국가가 국제 관계에서 이를 무기화할 경우에도 대비할 필요가 있다는 얘기다.

    ◇"농축 기술 부재는 에너지 종속"

    원자력 전문가들은 "우라늄 농축은 이론적으로는 어렵지 않다"고 밝혔다. 우라늄의 질량수가 다른 점을 이용한 원심분리법, 기체확산법(열확산법) 등이 널리 알려져 있다. 하지만 포스텍 김무환 교수(기계공학과)는 "이를 공학적으로 설비화하는 문제는 전혀 다른 차원"이라며 "우라늄 농축 기술이 없는 것은 에너지 기술 및 공정에 대한 종속을 의미한다"고 했다. 기체확산법은 연간 농축우라늄 1만7000t을 생산하려면 100만㎾발전소 6기가 필요하다고 한다. 원심분리법은 기체확산법에 비해 소요 전력이 7분의 1 정도 필요하지만, 원심분리기 1대당 처리량이 적고 저농축우라늄만 만들 수 있다. 이러한 단점을 보완하기 위해 원자력 선진국들은 레이저법 등 농축 신기술 확보에 주력하고 있다. 원자력 전문가들은 "서둘러 농축 기술과 공정 역량을 확보하지 않으면 앞으로 경쟁력 있는 우라늄 농축은 영원히 불가능할 것"이라고 했다.

    ◇"50년 뒤 내다봐야"

    우리나라가 연간 수입하는 우라늄 정광은 3000억원이며, 이를 해외 업체에 위탁 농축하는 데 약 6000억원이 드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부 원자력 전문가는 "위탁 농축하는 데 많은 비용이 드는 것은 사실이나, 농축시설을 짓고 농축우라늄을 생산하는 데 더 많은 돈이 들 수 있기 때문에 현재 위탁 방식이 더 경제적"이라는 의견을 밝히기도 한다.
    관련기사
    [대한민국, 국가현안 족쇄 풀자] 美와 원자력 협상 '출구없는 딜레마'
    [대한민국, 안보현안 족쇄 풀자] 국회도 "미사일 지침 이대론 안돼"
    이승만대통령을 한국현대사의巨木이자국제적 巨人으로추앙하는몇가지큰이유
    서울과워싱턴의 갈등.. 세계를 뒤흔든 한국발뉴스
    막강한 외교적 파워는 결코 강대국만이 가능한것이 아니다!
    ‘지도자 크기가 나라 크기다’
    역대 한국외교의 치명적,고질적 병폐는 무엇인가?

    하지만 경희대 박광헌 교수(원자력공학과)는 "원자력 기술은 50년 이상을 내다봐야 한다"며 "당장 위탁 농축이 경제적이라고 해도 장기적인 자원 안보 차원에선 농축 기술 확보가 필수적"이라고 했다. 박 교수는 "원전을 수입하려는 나라들은 발전 기술과 함께 농축우라늄의 안정적인 공급도 중요하게 여긴다"며 "우리가 농축 역량이 없을 경우 프랑스 등 원전 수출 경쟁국에서 이를 트집 잡을 수 있다"고 했다.
     
  • Copyright ⓒ 조선일보 & Chosun.com
     
     
    |||||||||||||||||
     
  • Copyright ⓒ 조선일보 & Chosun.com

     

    제주 올레길 살인범 "소변 보고 있는데…"

    제주 올레길을 여행하던 중 실종된 여성 관광객 강모(40·서울시 노원구)씨의 시신이 23일 저녁 경찰에 의해 발견됐다. 이에 앞서 경찰은 강씨를 살해한 혐의로 제..

      [키워드] 제주올레길실종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민족신문
       
       
      주간베스트
        개인정보취급방침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Copyright ⓒ 2007 인터넷 민족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