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선거경제/복지미디어전쟁국제정치.경제민족/통일사회/사법군사/안보문화/스포츠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교육/과학   고대사/근현대사   고향소식/해외동포   포토/해외토픽   자유게시판  
편집  2020.08.10 [02:01]
민족/통일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中 전문가들 "한국, 美 핵우산에 기대는 한 계속 2류국가"
鳥頭類같은 한국의 조무래기.맹추들은 한국의 주도하에 일본을 동북아에서 고립시키고 ,평양을 통일한국의 수도로 선포하면, 명실공히聯美和中 할수 있을뿐 아니라,명실상부한 동북아의 균형국가로 자리매김된
 
조선일보 기사입력 :  2012/09/04 [03:0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관련기사
"한국, 美쇠퇴시 고통스러운 양자택일 직면"
한국, 통일시기 다가오면 中지원 얻기 위해 美와 동맹수준 낮출 가능성…
막강한 외교적 파워는 결코 강대국만이 가능한것이 아니다!
이른바 흡수통일론의 허와실그리고 맹점에 대하여...
한.일안보-군사동맹체제, 민족통일자체를 완전히 포기-단념하자는것!
對北-對4强외교 전략과노선을 어떻게 짤것인가?
[통일]동서독과남북한이 비교가 안되는 몇가지 근본적 차이[1]
역대 한국외교의 치명적,고질적 병폐는 무엇인가?
한국의 주도하에 동북아 구도자체를 흔들어버릴 초특단의 극약처방 세가지!
中 전문가들 "한국, 美 핵우산에 기대는 한 계속 2류국가"

鳥頭類같은 한국의 맹추.조무래기들은 한국의 주도하에 일본을 동북아에서 고립시키는 한편으로, 평양을 통일한국의 수도로 선포하면, 명실공히聯美和中 할수 있을뿐 아니라,명실상부한 동북아의 균형국가로 자리매김되고, 그것이 곧 명실상부한 자주통일의 길이라는  이치를 골백번 죽었다 깨어나도 알턱이 없다! /김기백

 

中 전문가들 "한국은 계속 2류국가"… 도대체 왜?

  • 베이징=강인선 기자 
     

    입력 : 2012.09.03 03:02 | 수정 : 2012.09.03 07:26

    [韓中 안보전략대화… 中의 외교안보 전문가들, 작심하고 속마음 표출]
    "재정 위기에 빠진 미국, 국방비 동맹국에 분담 모색… 한국은 지갑을 조심하라"
    "외세 개입없는 통일한다면 中은 기꺼이 한국 지지할 것"


    관련기사
    [사설] '東北亞 민족주의 바람' 헤쳐나갈 대선 주자 資質 점검해야
    얼빠진 경향,한·일 관계 ‘1997년 악몽’ 재현될까봐 겁난다?
    말로만의 聯美和中 , 과연 가능할까?
    고작 한다는게 미 중에게 한반도운명을 넘겨? 그럼 1945년 그때와 도대체 뭐가 달라?
    중국은 대체 왜 한사코 對北제재를 거부할까?
    오바마 친서 백번을 보내고, 6자회담 골백번 열려도 북핵문제 해결안된다!
    한국의 주도하에 동북아 구도자체를 흔들어버릴 초특단의 극약처방 세가지!
    "민족의 운명, 남한의 외교.군사전략에 달려있다"
    [문창극 칼럼] “시간은 한국 편이다”[중앙일보]
     
    틀렸다~시간은 한국편이 아니라
    중국-미국-일본-러시아 편이다!

    [문창극 칼럼] 알면서 당하지 않으려면...
     
    우물안 개구리만도 못한 아귀다툼에 정신줄
    놔버린 닭대가리들의


    한국은 경제적으론 중국에 의존하면서 정치·안보는 미국에 의존한다. 이것은 지속가능한 전략이 아니다. 대안을 찾아야 한다."

    "한국은 언제까지 미국의 핵우산 아래 있을 것인가. 그렇게 하는 한 한국은 2류 국가 대접을 받을 것이다."

    1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제3차 '한중 안보 전략대화'에서 중국 측 전문가들이 쏟아낸 말이다.


     

     

     


    관련기사
    40년대 中 정부, 한강 이북까지 進駐하려 했다
    중국은 대체 왜 한사코 對北제재를 거부할까?
    '전작권' 문제 근본해결책은 과연없는가?
    김정남이 연개소문의 장남 , 연남생이 되지 말란법 없다.
    김 옥균과 전 봉준
    벨, 주한미군 해외 차출 가능성 시사
    독도 문제와 중국의 고구려사 침탈문제및 북핵문제를 하나의 문제로 인식할줄 알아야-
    위기의 시대임을 숨기거나 통찰할줄 모르는자는 지도자 자격이 없다!
    反노무현하고 反김정일 한다고 다 보수우파일 수 있는 것이 결코 아니다!

     
     
  • 한국의 니어(NEAR)재단과 중국의 칭화(淸華)대 국제전략발전연구소가 지난해 시작한 전략대화는 양국 외교안보 전문가들이 모여 지역 현안과 정세를 논의해보자고 만든 자리다. 이날 한국 측에선 장달중 서울대 교수, 윤병세 전 청와대 외교안보 수석, 이상현 외교통상부 정책기획관, 김흥규 성신여대 교수, 정덕구 니어재단 이사장 등이, 중국 측에선 팡전창 중국개혁개방논단 고문, 양시위 외교부 국제연구소 수석연구원, 다웨이 현대국제관계연구원 연구원, 가오주구이 중앙당교 국제전략연구소 부소장, 추수룽 칭화대 국제전략발전연구소 부소장 등이 참석했다.
    관련기사
    [사설] '東北亞 민족주의 바람' 헤쳐나갈 대선 주자 資質 점검해야
    얼빠진 경향,한·일 관계 ‘1997년 악몽’ 재현될까봐 겁난다?
    [동북아 新냉전시대] 美 "독도 문제, 한일간 대화로 해결하라"더니 결국 일본편?
    여론 거스른 韓日 군사정보협정… 美의 동북아 구상 때문
    말로만의 聯美和中 , 과연 가능할까?
    월트 하버드大 교수“동북아 안보환경 급변하는 상황…
    기동성 초점 ‘욱일승천’ 일, 동북아 신냉전 기류-한반도 전방위적 개입 뜻 드러내
     
    우물안 개구리만도 못한 아귀다툼에 정신줄 놔버린 닭대가리들의
    지금 이땅에 대통령과정부 정당과대권주자들은 있으되 지도자는 없다
    중국은 대체 왜 한사코 對北제재를 거부할까?
    ‘지도자 크기가 나라 크기다’
    부뚜막 숫자를 줄이고 늘리고가 중요치 않다. 상황을 장악하는 힘이 중요하다.

    한국 측 참석자들도 중국의 대(對)아시아 외교를 직설적으로 비판했지만, 중국 측은 아예 작심한 듯 하고 싶은 말을 다 하는 분위기였다. 중국의 군·당·학계 전문가들이 한국과의 관계에서 가장 어려운 문제인 한미 동맹과 북한 문제에 대한 '속마음'을 보여주는 듯했다.

    한 중국 측 참석자는 한미 관계에 대해 "재정 위기에 빠진 미국이 국방비를 동맹국에 분담시키려 한다"면서, "한국은 지갑을 조심하라"고 했다. 통일에 대해선 "한국이 외세(미국) 개입 없이, 한반도의 안정과 평화를 해치지 않는 방식으로 통일한다면 중국은 기꺼이 지지할 것"이라고 했다.

    중국 측은 한목소리로 "미국의 아시아 복귀 정책은 중국 봉쇄를 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군사·안보에 중점을 둔 미국의 새 아시아 정책은 "나쁜 정책"이며, 최근 동아시아 긴장 상황도 이와 관련이 있다고 분석했다. 한 전문가는 힐러리 클린턴 미 국무장관의 잇단 아시아 방문에 대해 "중국의 이웃 나라들을 돌아다니며 어딜 가든 중국의 위협 운운하는데 참을 수가 없다"고도 했다. 미국이 중국의 위협을 핑계로 아시아에서의 군사력 강화를 정당화하려 한다는 것이다.
    관련기사
    [사설] '東北亞 민족주의 바람' 헤쳐나갈 대선 주자 資質 점검해야
    얼빠진 경향,한·일 관계 ‘1997년 악몽’ 재현될까봐 겁난다?
    말로만의 聯美和中 , 과연 가능할까?
    기동성 초점 ‘욱일승천’ 일, 동북아 신냉전 기류-한반도 전방위적 개입 뜻 드러내
    중국은 대체 왜 한사코 對北제재를 거부할까?
    오바마 친서 백번을 보내고, 6자회담 골백번 열려도 북핵문제 해결안된다!
    한국의 주도하에 동북아 구도자체를 흔들어버릴 초특단의 극약처방 세가지!

    중국 측은 북한에 대해선 '감싸주기' 분위기였다. 한 참석자는 중국의 북한정책은 "핵은 불가, 선군 정책은 북한 국내문제이니 불간섭, 개혁은 중국 경험을 전수하며 지원한다"는 원칙하에서 움직인다고 했다.

    한국 측 참석자들이 중국이 북한에 더 현실적으로 대응할 것을 주문하자, 중국 측은 "막후에선 북한을 훨씬 더 가혹하게 대한다는 걸 알아달라"고 했다. 하지만 "북한을 정신 나간 골칫덩어리 국가로만 취급하지 마라. 북한도 개혁하고 싶어하는데 상황이 허용치 않을 뿐"이라고도 했다. 친북 성향이 강한 것으로 알려진 한 학자는 "김정은이 북한 체제 안에 신선한 바람을 불어넣고 있어 긍정적인 변화도 가능할 것"이라고 했다.





  •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민족신문
     
     
    주간베스트
      개인정보취급방침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Copyright ⓒ 2007 인터넷 민족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