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정치/선거경제/복지미디어전쟁국제정치.경제민족/통일사회/사법군사/안보문화/스포츠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교육/과학   고대사/근현대사   고향소식/해외동포   포토/해외토픽   자유게시판  
편집  2021.03.04 [14:45]
정치/선거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문재인 김정일에 조문은 해도, 박정희 묘소는 못가
문재인의 조건부 박정희 참배론, 트윗에서 논란
 
변희재 기사입력 :  2012/09/18 [17:3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문재인 김정일에 조문은 해도, 박정희 묘소는 못가

문재인의 조건부 박정희 참배론, 트윗에서 논란
변희재, pyein2@hanmail.net

등록일: 2012-09-18 오후 3:10:19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가 국립묘지를 찾았으니 박정희 전 대통령의 묘지를 그냥 지나쳐 논란이 되고 있다. 이에 대해 문재인 후보는 트위터에 “나도 박정희 대통령 묘역에 언제든지 참배할 수 있는 때가 오기를 바란다. 그럴려면 가해자측의 과거에 대한 진지한 반성이 있어야 한다. 그래야 통합이 가능하지 않겠는가. 그렇게 된다면 언제든 묘역을 찾겠다."는 글을 올려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이 트윗은 문재인캠프 @mooncamp1219 계정이 올린 뒤, 곧바로 문재인 후보가 리트윗했다.

문재인 후보는 대한민국 전직 대통령에 대한 묘소 참배에 조건을 내건 것이다. 이는 노무현 전 대통령을 기리는 노무현 재단 이사장으로서 적절치 않은 태도라 트위터에서 맹렬히 비판을 받고 있다. 이런 식으로 전직 대통령에 대한 참배 문제로 국민의 편을 갈라버리면, 반대 측 세력 역시 노무현 관장사 하는 세력들이, 노무현 정권에 대한 실정을 반성하지 않으면 노무현 묘소 참배하지 않겠다는 맞불을 놓을 수도 있기 때문이다. 문재인 후보의 역사에 대한 정략으로 인해 박정희, 노무현이라는 전직 대통령의 참배를 놓고, 또 국민이 이간질당하고 있는 것이다.
관련기사
김두관측 "문재인, 제주에 타지역 유권자 등록시킨 것 아니냐"
문재인이 대통령 선거에 나섰다. 그는 나꼼수의 막말을 들어나 보았을까?
문재인 “강경 대북 정책이 연평도 사태 야기”
김기백, 트윗에서 문재인의 안철수 공동정부론 조목조목 비판!
박찬종 "박근혜ㆍ문재인 대통령 되면 캄캄하다"
문재인.김어준.문성근, 니들이 염치를 알아?②
문재인.김어준.문성근, 니들이 염치를 알아?①
나꼼수와 트윗이 독판치는 [輕-薄-短-小] 전성시대, 과연 좋은가?

특히 북한의 김정일 사후, 당시 노무현 재단 이사장이었던 문재인 후보가 조건없는 조문을 주장하며 조문단을 파견한 것과 묘한 비교가 된다. 당시 노무현 재단은 "유가족과 북한 동포들에게 심심한 애도의 뜻을 표한다"며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노무현 대통령이 남북관계의 발전과 평화번영을 위해 10.4남북정상선언을 발표하던 역사적인 순간을 소중하게 기억하고 있다"며 조의문을 작성, 북측에 전달했다.

문재인 후보 뿐 아니라 그의 최측근인 김경수 전 노무현재단 사무국장 역시 트위터에 “일부 언론에서 문재인은 현충원 가서 왜 박정희 대통령 묘역에 참배하지 않느냐고 따지듯 묻는다. 역사의 화해란 가해자가 자기반성과 함께 피해자를 찾는 것이다. 거꾸로 피해자에게 반성하지 않는 가해자를 찾아가라고 요구하다니 어처구니가 없다”라는 글을 남겼다. 문재인 후보의 박정희 묘소 참배 불가가 일종의 선언적 의미가 아니라, 친노세력의 확고한 입장인 것이다.

문재인 후보 측의 이러한 과거투쟁식 역사관 탓에, 대선은 점차 노무현과 박정희의 대결로 흘러갈 공산이 커지고 있다.
 
변희재의 전체기사보기
 

ⓒ 빅뉴스 & big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민족신문
 
 
주간베스트
  개인정보취급방침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Copyright ⓒ 2007 인터넷 민족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