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정치/선거경제/복지미디어전쟁국제정치.경제민족/통일사회/사법군사/안보문화/스포츠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교육/과학   고대사/근현대사   고향소식/해외동포   포토/해외토픽   자유게시판  
편집  2021.04.19 [23:30]
정치/선거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몽준이 받은 교통카드, 알고보니 '청소년용'
<현장> "버스비 70원" 진화하려다 되레 혹 붙여
 
뷰스앤뉴스 기사입력 :  2008/07/03 [21:4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2008-07-03 20:15:05

정몽준 한나라당 최고위원이 3일 전당대회장에서 "버스비 70원" 발언을 진화하기 위해 지지자로부터 교통카드를 받았다고 들어 보였으나 문제의 교통카드는 청소년만 사용할 수 있는 카드로 드러나 또다시 구설수에 올랐다.

정 최고위원은 이 날 오후 서울 잠실 올림픽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한나라당 제10차 전당대회 호보 연설에서 "한나라당 동지들은 제게 따뜻했다. 저 정몽준에게 너그러우셨다. 이 작은 선물이 바로 그 증거다. 이게 무언지 아느냐. 버스를 타는 티머니 카드다"라며 지지자로부터 받은 t-머니카드를 들여보였다.

그는 이어 "라디오(토론회)에서 나는 버스요금을 70원이라고 답했다. 마을버스를 탔을 때 냈던 700원이라는 기억이 입으로는 어째 70원이라고 나왔다"며 "어쨌든 나는 버스 값을 잘 몰랐다. 참으로 송구스러웠다. 속상했다"고 버스비 70원 발언을 사과했다. 그는 "그후 한 당원 동지가 내게 이 t-머니 카드를 주셨다"며 "‘앞으로 대중교통을 자주 이용하면 되지 않겠느냐’며. 그 순간 나는 많은 것을 깨달았다. 실패로 끝내는 실수가 아니라 더 많은 것을 배우고 익힐 기회라고 생각했다"며 앞으로 버스를 자주 타겠다는 뜻을 밝혔다.

그러나 그가 이 날 1만여 당원들 앞에서 들어보인 t-머니 카드는 노란색으로 청소년용 카드다. 성인용은 푸른색이다.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벌써부터 정 후보가 들어보인 청소년용 카드를 보고 "정말 진정성있는 반성이냐"며 정 후보를 힐난하고 있다. 정 최고위원 입장에서 보면 혹 떼려다 혹을 하나 더 붙인 양상이다.

◀ 정몽준 후보가 전당대회 후보연설에서 자신의 지지자로부터 받았다는 t-머니카드. 그러나 해당카드는 청소년용으로 성인용은 녹색이다. ⓒ연합뉴스


◀ t-머니카드의 종류 ⓒt-머니




김동현 기자    



<저작권자 (c) 뷰스앤뉴스 무단전재 - 재배포금지>
관련 기사
정몽준측 "교통카드, 지지자의 대학생 아들이 준 것"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민족신문
 
 
주간베스트
  개인정보취급방침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Copyright ⓒ 2007 인터넷 민족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