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선거경제/복지미디어전쟁국제정치.경제민족/통일사회/사법군사/안보문화/스포츠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교육/과학   고대사/근현대사   고향소식/해외동포   포토/해외토픽   자유게시판  
편집  2019.11.22 [10:02]
정치/선거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안철수 측 "'다리 불살랐다'는 '단일화'와 무관"
철수야~ 철수야 ~! 아직도 니눈깔엔 온국민이 봉숭아학당 원생으로만 보이지?! 나쁜노무 시키!!!
 
조선일보 기사입력 :  2012/09/26 [15:3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안철수 측 "'다리 불살랐다'는 '단일화'와 무관"

조호진 기자

  • 이메일

  • 기사
  • 100자평(14)
  • 입력 : 2012.09.26 11:45 | 수정 : 2012.09.26 14:58
     
     
     
    안철수 무소속 대선 후보가 25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교동 롤링홀에서 열린 'PD수첩 정상화를 위한 호프콘서트, 응답하라! PD수첩'에 참석해 송일준 PD와 방송인 김미화의 진행으로 대화를 나누고 있다. /뉴시스
    안철수 대선후보(무소속) 측이 단일화 관련 헷갈리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안 후보 측의 유민영 대변인은 26일 MBC라디오 '손석희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전날 안 후보가 "건너온 다리를 불살랐다"고 말한 부분에 대해, "단일화에 대한 문제와 연결할 필요는 없다"고 말했다.

    유 대변인은 "대선후보, 국민의 열망에 대한 책임감을 느끼고 대선에 나가려고 하는 사람이라면 그런 마음을 갖고 임해야 국민의 뜻에 부응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분명한 의지, 결단의 표현이라고 보면 된다"고 덧붙였다.

    "단일화의 가능성을 여전히 열어둔 것이냐"는 질문에, 유 대변인은 "지금으로서는 단일화에 대해 저희가 달리 드릴 말씀이 없다"며 "단일화를 얘기하는 게 국민에 대한 예의도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날 유 대변인은 단일화 거부나 추진 어느 쪽도 아니라는 입장을 표명했다.
    관련기사
    "새누리 '安 출마시 뇌물·女문제 폭로' 협박"
    [사설] '東北亞 민족주의 바람' 헤쳐나갈 대선 주자 資質 점검해야
    김종인, 안철수에 "선거 3개월 남았는데…국민 희롱"
    [사설] '東北亞 민족주의 바람' 헤쳐나갈 대선 주자 資質 점검해야
    대통령 되고 싶은가? 그렇다면 통일을 말하라!
    우물안 개구리만도 못한 아귀다툼에 정신줄 놔버린 닭대가리들의
    票心=民心은 과연, 언제나 天心인가?
    지금 이땅에 대통령과정부 정당과대권주자들은 있으되 지도자는 없다

    하지만 안 후보는 전날 '다리를 불살랐다'는 발언은 문재인 민주통합당 대선 후보와 단일화를 하지 않겠다는 의지로 풀이됐다. 안 후보는 전날 홍익대 롤링홀에서 열린 '응답하라, PD수첩'이란 행사에서 참가했다. 이 자리에서 방송인 김미화씨가 “(안 후보는 대선을) 끝까지 완주하지 않을 거란 얘기가 많은데, 끝까지 완주할 것이냐”고 묻자 안 후보는 “저는 지난주 수요일(대선 출마를 선언한 19일) 강을 건넜고, 건너온 다리를 불살라 버렸다"고 말해, 대선 완주 의지를 내비쳤다. 이는 안 후보가 문재인 민주통합당 대선 후보와 단일화를 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표명한 것으로 풀이됐다.


    [천자토론] 문재인·안철수 후보 단일화 가능성은?
  • 기사입력: 2012/09/26 [15:32]  최종편집: ⓒ 민족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민족신문
     
     
    주간베스트
      개인정보취급방침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대표전화 :010-6432-7771
    Copyright ⓒ 2007 인터넷 민족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baek43333@hanmail.ne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