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정치/선거경제/복지미디어전쟁국제정치.경제민족/통일사회/사법군사/안보문화/스포츠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교육/과학   고대사/근현대사   고향소식/해외동포   포토/해외토픽   자유게시판  
편집  2021.12.07 [15:02]
교육/과학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생존학생 “선생님들 구명조끼도 못입고 제자 구해”
“선생님 가운데 학생들을 버리려 했던 비겁한 선생님은 단 한 명도 없었다”
 
문화일보 기사입력 :  2014/05/16 [16:3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게재 일자 : 2014년 05월 16일(金)
생존학생 “선생님들 구명조끼도 못입고 제자 구해”
교육부, 생존학생 증언 청취
세월호 참사에서 기적적으로 구출된 안산 단원고 학생들이 기억하는 희생 및 실종 교사들의 마지막 모습은 살신성인 그 자체였다.

교육부 조사에 따르면 사랑하는 제자들의 수학여행에 동행한 14명의 교사들은 생사가 갈리는 급박한 상황에서 구명조끼를 껴입는 시간조차 아까워 맨몸으로 세월호 난간에 매달린 채 제자들을 사지에서 탈출시켰다. 또 구명조끼 없이 허우적거리던 제자들에게 순간의 망설임도 없이 자신의 구명조끼를 벗어 주었다.

사고 당시 구조된 뒤 심리 치료 등으로 점차 충격에서 벗어나고 있는 단원고 학생들은 “수학여행에 동행한 선생님 가운데 학생들을 버리려 했던 비겁한 선생님은 단 한 명도 없었다”고 증언했다.

◆사망 교사들의 마지막 모습=학생들의 진술에 따르면 학생들과 같은 층(4층)을 썼던 5반 담임 이해봉(33·역사) 교사는 사고 직후 선박 난간에 매달린 제자 10여 명을 탈출시키고 선실에 갇힌 제자들을 꺼내려고 다시 배에 들어갔다가 숨졌다.

또 6반 담임 남윤철(36·영어) 교사는 세월호 침몰 당시 난간에 매달린 채 학생들에게 일일이 구명조끼를 던져주며 구조활동을 벌였다. 그는 방 안에 물이 차오르자 구명조끼를 입고 가만히 있는 학생들을 비상구로 인도하면서 대피시키는 등 끝까지 학생들을 챙겼다.

김응현(44·화학) 교사와 박육근(52·미술) 교사도 학생들과 같은 4층에 있다가 사고가 발생하자 객실로 들어가 제자들의 탈출을 도우면서 마지막 순간까지도 학생들과 함께했다.

5층에 머물러 상대적으로 탈출이 쉬웠던 여교사들도 주저없이 4층으로 뛰어갔다. 7반 담임을 맡고 있던 이지혜(31·국어) 교사는 사고가 나자 아래층 제자들을 구하기 위해 선실로 내려갔다가 지난 3일 구명조끼도 입지 않은 채 4층 객실 출입구에서 주검으로 발견됐다.

3반 담임이었던 김초원(26·화학) 교사도 자신의 생일이었던 사고 당일 5층에서 머물다 이지혜 교사와 함께 제자들이 있는 아래층으로 내려갔다가 희생됐다.

9반 담임인 최혜정(25·영어) 교사도 5층에 머물다 아래층으로 내려간 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걱정하지 마. 너희부터 나가고 선생님 나갈게”라는 글을 남기면서 학생 10여 명을 구한 뒤 끝내 희생됐다. 침몰 당시 “빨리 나와라” “이쪽으로 나와라”고 소리치면서 학생들을 탈출시킨 뒤 구조됐으나 “200명의 생사를 알 수 없는데 혼자 살기에는 힘에 벅차다. 나에게 모든 책임을 지워달라”며 학생들의 희생을 자책한 강민규(52·도덕) 교감도 단원고 참사의 희생자였다.

◆실종 교사들의 마지막 모습=4층에 머물던 고창석(43·체육) 교사는 사고 직후 곧바로 제자들의 구조활동에 나섰다. 특히 그는 자신이 입고 있던 구명조끼조차 제자에게 벗어 주면서 “배에서 탈출하라”고 목이 터져라 소리를 지르며 학생들의 탈출을 도왔으나 본인은 아직까지 가족의 곁으로 돌아오지 못하고 있다.

또 2반 담임으로 5층에 묵고 있던 전수영(25·국어) 교사는 생사의 갈림길에서 전화를 건 어머니에게 “아이들에게 구명조끼를 입혀야 한다”고 말한 후 전화를 끊고 학생들을 탈출시키다 실종됐다.

1반 담임이었던 유니나(28·일본어) 교사도 5층에 머물다 동료교사들과 함께 위험에 처한 제자들을 구하기 위해 아래층으로 내려갔다가 실종됐으며 양승진(57·일반사회·인성생활부장) 교사는 구명조끼조차 입지 않은 채 학생들을 돕다 물에 빠지는 모습이 학생들에게 목격됐다.

한강우 기자 hangang@munhwa.com
e-mail 한강우 기자 / 사회부 / 부장 한강우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관련기사 ]
▶ 탈출포기 선생님 구명조끼 벗어주며 “빨리 나가라”
▶ 시신 확인 힘든 부모들 서로 “내 새끼” 슬픈 다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민족신문
 
 
주간베스트
  개인정보취급방침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Copyright ⓒ 2007 인터넷 민족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