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정치/선거경제/복지미디어전쟁국제정치.경제민족/통일사회/사법군사/안보문화/스포츠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교육/과학   고대사/근현대사   고향소식/해외동포   포토/해외토픽   자유게시판  
편집  2021.03.04 [11:15]
정치/선거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국인, ‘삶의 질 만족도’ 내전 겪는 이라크보다 낮아
인생 목표, 사회관계, 경제 상황, 공동체의 안전·자부심, 건강 등 5개 항목...
 
스포츠경향 기사입력 :  2014/09/18 [16:0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한국인, ‘삶의 질 만족도’ 내전 겪는 이라크보다 낮아

강주일 기자
관련기사
[세상 읽기] 정치는 왜 하는 걸까?
반쪽 나라, 반쪽짜리 지도자에 신물 났다
짐승보다 처량하다...지상의 방 한 칸
이놈의 세상이, 사회가 왜 이토록 불공정하고 살벌한가?
시대정신 없이 혼돈에 빠져 허우적거리는 나라나 민족이 융성한적은 없어
한국 청소년 윤리의식, 방글라데시보다 '7배' 낮다
한국적 상황에서 '민족'이라는 화두를 도외시한 정치.경제.외교...담론은 사실상 무의미
이대로 가면 남북한의 동반몰락,약체화는 필연!

입력: 2014년 09월 17일 15:39:18
 
삶의 질 만족도 조사에서 우리나라가 아시아 국가 중 최하위권인 75위를 기록했다. 전쟁과 내전의 참화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이라크 보다도 낮은 순위다. 세계 1위는 중앙아메리카의 파나마가 차지했다.

미국 여론조사기관 갤럽은 보건컨설팅업체 헬스웨이스와 공동으로 지난해 135개국에서 15세 이상 남녀 13만3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2013 세계 웰빙(삶의 질) 지수’ 순위를 16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조사는 전화면접 방식으로 이뤄졌다.


 
 
인생 목표, 사회관계, 경제 상황, 공동체의 안전·자부심, 건강 등 5개 항목으로 시행된 여론 조사에서 우리 국민이 3개 항목 이상에서 삶의 질 만족도가 강하고 지속적인 상태를 뜻하는 ‘번영 중’이라고 답한 비율은 14%에 불과했다.
관련기사
[세상 읽기] 정치는 왜 하는 걸까?
반쪽 나라, 반쪽짜리 지도자에 신물 났다
짐승보다 처량하다...지상의 방 한 칸
이놈의 세상이, 사회가 왜 이토록 불공정하고 살벌한가?
[사다리가 사라진다] 대졸 부모와 고졸 부모, 자녀 수능점수 20점 차이
간디가 말하기를.. 나라가 망하는 일곱가지 징조가..
한국 청소년 윤리의식, 방글라데시보다 '7배' 낮다
한국적 상황에서 '민족'이라는 화두를 도외시한 정치.경제.외교...담론은 사실상 무의미


우리나라는 이 순위에서 75위에 머물며 대만(18%·55위), 일본(15%·64위)은 물론 말레이시아(24%·36위) 필리핀(24%·40위) 태국(22%·44위) 인도(15%·71위) 이라크(15%·73위)보다도 밀렸다.

갤럽과 헬스웨이스는 국력, 실질적인 국민 건강상태와 별도로 국민 스스로 느끼는 주관적인 삶의 질 체감 지수를 알아보고자 조사 참가자에게 항목마다 ‘번영 중’ ‘고전 중’ ‘고통받는 중’ 가운데 하나를 택하도록 했다.

이 결과 우리 국민 대다수는 삶의 목표 실현에서 고전 중(46%) 또는 고통받는 중(40%)이라고 답했다. 응답자의 14%만 목표 실현이 만족스럽다고 답했다.

사회관계 또한 고전 중(47%)이라는 답변이 긍정적 답변(22%)의 두 배를 넘었고, 공동체 안전·자부심과 건강 항목에서는 고전 중이라는 응답이 각각 63%와 65%로 절반을 넘겼다. 5개 항목 중 우리 국민이 가장 만족한 부문은 경제 상황으로, 응답자의 37%가 번영하고 있다고 택했다.


파나마 국민은 3개 항목 이상 만족스럽다는 답변을 택해 긍정답변 비율 61%로 전체 1위에 올랐다. 파나마 국민은 삶의 목표(66%), 사회관계(68%), 공동체 안전·자부심(58%), 건강(63%) 등 경제 상황을 제외한 4개 항목에서 모두 만족 비율 1위를 달렸다.


파나마에 이어 코스타리카(44%) 덴마크(40%) 오스트리아·브라질(39%) 우루과이·엘살바도르(37%) 스웨덴(36%) 과테말라·캐나다(34%) 순으로 삶의 질 만족도가 높았다.

오랜 내전으로 삶이 피폐해진 시리아와 아프가니스탄은 만족도 1%로 최하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기사입력: 2014/09/18 [16:07]  최종편집: ⓒ 민족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민족신문
 
 
주간베스트
  개인정보취급방침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Copyright ⓒ 2007 인터넷 민족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