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선거경제/복지미디어전쟁국제정치.경제민족/통일사회/사법군사/안보문화/스포츠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교육/과학   고대사/근현대사   고향소식/해외동포   포토/해외토픽   자유게시판  
편집  2018.08.20 [03:59]
정치/선거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치가 국민을 거지로 내몬다”
[남대문시장서 들어본 한국 정치 현주소] “空約 50년…서민경제 압사!”
 
서울신문[단독] 기사입력 :  2014/11/23 [16:3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단독] “정치가 국민을 거지로 내몬다”
남대문시장에서 정치를 묻다
 
 
지금 정치는 국민을 거지로 만드는 정치야. 우리 생각은 안 하고 싸우고만 있잖아. 기자들도 똑같아.”

▲ 지난 20일 남대문 시장을 찾은 본지 강병철 기자가 상인으로부터 정치에 대한 시장 바닥의 목소리를 듣고 있다.
한리아 인턴기자 gksfldk2@gmail.com

 
 
늦가을 바람이 매서웠던 지난 20일 오전 서울 중구 남대문 시장 입구에서 만난 80대 환전상, 일명 ‘정진어머니’는 한국 정치를 두고 이같이 일갈했다. 50여년간 이곳에서 장사를 했다는 그는 “지금껏 이렇게 살기 힘든 때가 없었다”며 “새누리당은 지들이 잘해서 정권 잡은 걸로 알면 안 된다. 야당도 싸움 그만하고 이제 그만 국민들 좀 살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관련기사
불과 몇달뒤에.. 과연 노무현ᆞ이명박보다 얼마나 나은 새 대통령이 나올까?

반쪽 나라, 반쪽짜리 지도자에 신물 났다

 
똥차와 쓰레기차의 대결에서 똥차와장의차의 대결로 구도가 바뀐 4.11총선!
2012한국정치, 과연 희망이 보이는가?
[세상 읽기] 정치는 왜 하는 걸까?
票心=民心은 과연, 언제나 天心인가?
한국정치,절차적 민주주의와 내용적 민주주의의 허와실...
실로 웃지못할 봉숭아학당 같은 21세기판 한국적 민주주의 ...
결국 그나라 정치수준은 그나라 국민의 의식수준, 국민과 정치판이 그나물에 그밥인한 희망은 없다!

대한민국 ‘정치 1번지’는 서울 여의도(국회)이지만 이제 ‘여의도 정치’에 대한 불신은 언급조차 새삼스럽다. 신뢰를 잃을 대로 잃은 여의도 정치를 국민들이 원하는 방향으로 이끌 해답은 어디서 찾을 수 있을까. 서울신문은 연말을 앞두고 남대문 시장에서 대한민국 정치에 대해 물었다. 희미해진 여의도 정치의 방향 감각을 ‘서민 생활 1번지’ 남대문 시장에서 찾자는 취지에서다.

남대문 시장의 바닥 민심은 예상대로 냉랭했다. 선거 때만 되면 반복해서 정치인들을 만나 온 남대문 시장 상인들은 여야를 가리지 않고 정치권의 ‘저질 행태’에 불만을 드러냈다. 30여년 가방 장사를 했다는 김영소(68)씨는 “나는 여야가 서로 헐뜯고 싸우는 자체가 기분이 나쁘다”며 “누가 옳고 그르고, 좋고 싫고를 떠나서 매일 서로 욕하는 꼴을 보면 기분이 좋겠느냐”고 되물었다. 김씨는 “싸우는 걸 좋다고 매일 틀어대는 기자들도 문제”라고 말하기도 했다. 어묵 장수 나승창(53)씨는 “도둑질만 하지 말라고 해라. 정치는 다 ‘본전’ 뽑을라고 하는 거다”며 깊은 불신을 표현했다.

그럼에도 시장에서 만난 52명의 상인·시민들은 공무원연금 개혁, 국회의원 특권 내려놓기 등 정치 현안에 지대한 관심을 보이며 시급한 처리를 정치권에 촉구했다. 20년째 이곳에서 잡화점을 운영했다는 한 60대 상인은 “의원 누가 일 안 했다고 자기 세비를 반납했다고 하던데 그런 건 다 쇼라고 생각한다”며 “세비 말고도 이것저것 먹고살 만한 의원이 월급 한두 번 안 받는 게 대수냐. 받고 안 받고가 아니라 진짜 딱 일한 만큼만 돈 받아가게 법 좀 바꿔라”고 꼬집었다.
관련기사
[세상 읽기] 정치는 왜 하는 걸까?
票心=民心은 과연, 언제나 天心인가?
작은 선거 날에 생각하는 ‘큰 지도자’
실로 웃지못할 봉숭아학당 같은 21세기판 한국적 민주주의 ...
막대한 통일비용, 어떻게 마련하고 감당할까?
‘지도자 크기가 나라 크기다’
이놈의 세상이, 사회가 왜 이토록 불공정하고 살벌한가?
한국적 상황에서 '민족'이라는 화두를 도외시한 정치.경제.외교...담론은 사실상 무의미

노점 단속 완화, 시장 주차 공간 확보 같은 ‘생활 밀착형’ 정책 제안부터 노후 연금 문제, 국민건강보험 구조 개혁 등 나라의 근간을 이루는 제도에 대한 개편 아이디어를 제시하기도 했다. 옷을 파는 노점상 이봉옥(56)씨는 “국회의원들이 아무것도 모르고 국회에 들어가니까 일선·이선(초·재선) 때는 우리 말이 아니라 윗선의 말을 듣는다”며 “국민들은 정치인 될 사람을 가르쳐야 하고, 정치인들은 배지를 달기 전에 먼저 우리 생활부터 배워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강병철 기자 bckang@seoul.co.kr

안석 기자 sartori@seoul.co.kr

투데이포커스


더 많은 포토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민족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개인정보취급방침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대표전화 :010-6432-7771
Copyright ⓒ 2007 인터넷 민족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baek43333@hanmail.ne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