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선거경제/복지미디어전쟁국제정치.경제민족/통일사회/사법군사/안보문화/스포츠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교육/과학   고대사/근현대사   고향소식/해외동포   포토/해외토픽   자유게시판  
편집  2018.08.20 [03:59]
정치/선거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조중동 "정윤회 문건 맞다면 국가안위 걱정"
"권한없는 자의 국정농단", 朴대통령에 철저한 진상규명 압박
 
뷰스앤뉴스 기사입력 :  2014/11/29 [17:4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조중동 "정윤회 문건 사실이면 국가안위 걱정"

"권한없는 자의 국정농단", 朴대통령에 철저한 진상규명 압박

2014-11-29 09:55:16
진보매체는 말할 것도 없고 조중동 등 보수매체도 '정윤회 문건' 파문의 심각성과 중차대성을 강조하면서 박근혜 대통령에게 철저한 진상 규명 및 엄중 대처를 촉구, 파문은 걷잡을 길 없이 확산되는 양상이다.

<조선일보>는 28일 사설을 통해 "정씨는 과거 박 대통령을 보좌했었다는 것을 빼고는 이 정권에서 어떤 공적(公的) 자리도 갖지 않은 인물이다. 그런 정씨가 청와대 비서관들을 주기적으로 만나 현직 청와대 비서실장의 사퇴 시점을 맘대로 정하고 여기에 필요한 사전 공작을 지시했다는 의혹은 선뜻 믿기 어려운 내용"이라며 "이 정권의 공직 기강이 이 정도로 무너졌다면 정권을 넘어서 국가의 안위(安危)를 걱정해야 하는 심각한 사안"이라고 강조했다.

사설은 이어 "일단 이런 의혹이 공개 거론된 이상 철저히 조사하는 것밖에 다른 방도가 없다. 이 기회에 그간 나돌던 비선(袐線)이니 문고리 권력이니 하는 말이 싹 들어가도록 단호히 대처해야 한다"면서 "그래야 공직 기강을 바로 세우고 앞으로 이런 유의 구설(口舌)로 인해 국정 기조가 흐트러지는 일을 최소화할 수 있다"며 박 대통령에게 철저한 진상 규명과 엄중 대처를 촉구했다.

<중앙일보>도 사설을 통해 "청와대는 '시중에 나도는 근거 없는 풍설을 모은 찌라시에 불과해 윗선에 보고되지 않았다'고 부인했지만 이렇게 가볍게 넘어갈 사안이 아니다"라면서 "의혹이 불거질 때마다 정씨와 청와대는 '근거 없는 얘기;라며 의혹 덮기에 급급했지만 비선 라인의 국정개입 의혹이 담긴 보고서가 드러난 이상 ‘찌라시’ 운운하기 전에 의혹이 남지 않도록 철저한 진상규명부터 하는 게 순서"라고 청와대를 질타했다.

사설은 "보고서엔 또 김기춘 비서실장 사퇴설과 중병설의 진원지가 이들 비선 세력이었음을 뒷받침하는 정황과 함께 이들이 정보지 및 일부 언론을 통해 정보 유포를 지시했다는 내용도 들어 있다"면서 "이게 사실이라면 비선 라인의 명백한 국정 농단이 입증된 것인 만큼 무겁게 처리돼야 할 것"이라며 신속하고 투명한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동아일보> 역시 사설을 통해 "청와대 근무자들이 아무런 공식 직함이 없는 정 씨에게 청와대 내부 동향 등을 유출한 것이 사실이라면 공공기록물관리법 위반이라는 범죄 행위에 해당한다"며 "정 씨가 비서관들과 청와대 밖에서 국정을 논의하고 인사 관련 지시를 주고받았다면 권한 없는 자의 국정 농단"이라고 질타했다.

사설은 "청와대는 애초 보고서의 작성 경위에서부터 김 실장과 박 대통령에 대한 보고 내용 및 조치 여부를 소상하게 밝혀야 한다"이라며 "그렇지 않을 경우 권부 핵심에 있는 현 비서실장과 박대통령의 국회의원 시절 비서실장 역할을 했던 정윤회 씨가 ‘십상시(중국 후한 말 실세 환관)’까지 가담시킨 권력 투쟁을 벌인 게 아니냐는 의혹이 확산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심언기 기자 Top^
<저작권자 ⓒ 뷰스앤뉴스 무단전재 - 재배포금지>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민족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개인정보취급방침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대표전화 :010-6432-7771
Copyright ⓒ 2007 인터넷 민족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baek43333@hanmail.ne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