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선거경제/복지미디어전쟁국제정치.경제민족/통일사회/사법군사/안보문화/스포츠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교육/과학   고대사/근현대사   고향소식/해외동포   포토/해외토픽   자유게시판  
편집  2019.11.15 [20:02]
사회/사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기종, 리퍼트 대사 착석하자마자 소리 지르며 돌진"
[美대사 테러] 민화협 “김씨, 회원 아냐…반인륜적 테러 사건”동아일보
 
중앙일보 기사입력 :  2015/03/05 [12:4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김기종, 리퍼트 대사 착석하자마자 소리 지르며 돌진"



 

"김씨, 리퍼트 대사 들어오는 것 지켜보다 갑자기 뛰어들어"


[중앙일보]입력 2015.03.05 10:49 / 수정 2015.03.05 12:41

먼저 자리 잡고 리퍼트 대사 자리 확인한 뒤 공격
“리퍼트 대사, 습격 당시 아들 세준이 이야기중”

글자크기 글자 크게글자 작게
prevnext
5일 마크 리퍼트 주한 미 대사가 습격당했을 당시 상황이 속속 드러나고 있다.

목격자들에 따르면 범인 김기종(55)씨는 리퍼트 대사보다 먼저 행사장 안에 들어와 있었다. 민화협이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세종홀에서 주최하는 조찬 강연회였다. 리퍼트 대사가 앉을 헤드 테이블의 뒤쪽 테이블 자리를 잡은 김씨는 리퍼트 대사가 출입구를 통해 입장하는 모습을 지켜봤다고 한다. 헤드테이블에는 리퍼트 대사가 앉을 자리에 명패가 놓여 있었다. 이윽고 리퍼트 대사가 착석하자 김씨가 갑자기 헤드테이블을 향해 돌진했다.

한 목격자는 “김씨가 갑자기 뒤쪽에서 고함을 지르며 나타났다. 눈 깜박할 사이에 리퍼트 대사가 쓰러졌다”고 전했다. 또다른 목격자는 “원래 오늘 행사에 참석하는 사람은 모두 주최측이 마련한 이름표를 달고 있었다. 그런데 김씨는 자기가 쓴 이름표를 가슴에 달고 있더라”고 했다. 민화협측은 김씨를 초청한 적도, 김씨가 참가 신청을 한 적이 없다고 확인했다.

습격 당시 리퍼트 대사는 지난 1월 태어난 아들 세준이 이야기를 하고 있었다고 한다. 리퍼트 대사는 아들 이름을 ‘제임스 윌리엄 세준 리퍼트’로 지었다. 약속시간에 조금 늦은 리퍼트 대사가 “세준이 밥 먹이고 오느라 늦었다”고 이야기했고, 같은 테이블에 앉아있던 인사들이 세준이를 축복하며 덕담하는 중이었다고 한다.

김씨는 범행 직후 현장에서 검거됐다. 헤드테이블 바로 옆에 앉아있던 대사관 직원들이 달려들어 김씨를 제압했다.

리퍼트 대사는 피를 많이 흘리면서도 침착하게 행동했다고 한다. 냅킨으로 얼굴 부위의 상처를 지혈하면서 건물 밖으로 걸어 나가 경찰차를 타고 병원으로 갔다. 그와 같은 테이블에 앉아있었던 안양옥 교총 회장은 “네이비 실 출신이라고 하던데, 그래서 그런지 굉장히 침착하더라. 일단 범인을 떼어내고 나니 스스로 상처를 감싸고 일어나 수행원들이 인도하는 대로 침착하게 걸어나가더라. 너무 침착해 깜짝 놀랐다”고 전했다.

이가영·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
사진=뉴시스


시사·경제지 디지털 구독신청하고, 종이잡지와 상품권 받아가세요! 바로가기

 

주요뉴스 NOW


 
||||||||||||||||||||||||||
 
[美대사 테러] 민화협 “김씨, 회원 아냐…반인륜적 테러 사건”
뉴스1
 
입력 2015-03-05 09:21:00 수정 2015-03-05 10:03:35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 대사가 5일 서울 세종문화회관 세종홀에서 열린 민화협 초청 조찬 강연장에서 괴한의 공격 받아 피를 흘리고 있다. 뉴스1
 
 

민족화해협력국민협의회는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 대사가 민화협 관련 행사에서의 흉기 공격으로 부상을 입은 사건에 대해 "용납할 수 없는 반인륜적 테러"라며 "이번 사건이 양국의 우호관계에 어떠한 손상도 끼쳐서는 안된다"고 밝혔다.

김영만 민화협 홍보위원장은 사건이 발생한 5일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화협 주최 세종홀 강연장에서 발생한 마크 리퍼트 주한 대사 테러 행위에 대해 한미 양국 정부와 국민에게 깊은 사과의 말씀을 전한다"고 밝혔다.
16x9



그는 "민화협은 리퍼트 대사의 빠른 쾌유를 기원한다"며 "이번 사건을 용납할 수 없는 반인륜적 테러로 규정하며 이번 사건이 양국의 우호관계에 추호의 손상도 끼쳐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민화협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40분쯤 리퍼트 대사가 홀 안으로 입장에 식사를 시작하려는 순간에 청중석에 있던 김기종씨가 25㎝ 길이의 과도를 든 채 뛰어나와 공격을 가했다. 이 사고로 리퍼트 대사는 오른쪽 얼굴과 왼쪽 손목 등에 부상을 입었다.

민화협은 김씨가 평소 민화협 행사에 자주 오던 인물이긴 하지만 민화협 회원은 아니라고 밝혔다. 민화협은 문화운동 단체인 '우리마당' 대표인 김씨에 대해 "주한 일본 대사 퇴임식에서도 소란을 피운 바 있고 간질환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초청 받지 못한 김씨는 리퍼트 대사 주변에 서 있다가 범행을 저지른 것 같다"고 말했다.


  김씨는 이날 행사의 초청인사에도 포함되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대해 민화협은 "초청인사를 확인하는 신분확인절차를 철저하게 진행하지 않는 등 경호에 만전을 기하지 못한 것에 변명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날 민화협은 통상적인 초청강연 수준의 경호인력을 배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민화협은 이와함께 테러사건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하고 향후 경찰 수사 등에 협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5일 오전 7시42분쯤 서울 종로구 세종로 세종문화회관 1층 세종홀에서 리퍼트 대사가 공격을 당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민화협이 주최하는 행사에 참석해 세종홀 헤드테이블에 앉아 있던 리퍼트 대사는 김씨의 흉기로 부상을 입어 현재 강북삼성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현장에서 검거된 김씨는 현재 경찰에서 조사를 받고 있다.

(서울=뉴스1)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민족신문
 
 
주간베스트
  개인정보취급방침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대표전화 :010-6432-7771
Copyright ⓒ 2007 인터넷 민족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baek43333@hanmail.ne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