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정치/선거경제/복지미디어전쟁국제정치.경제민족/통일사회/사법군사/안보문화/스포츠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교육/과학   고대사/근현대사   고향소식/해외동포   포토/해외토픽   자유게시판  
편집  2024.05.30 [23:40]
국제정치.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위안부 부정 말라” … 세계 역사학자 187명, 아베에 경고장
세계 역사학자 187명, 집단성명 발표하고 일본 위안부 문제 일침...전례 없는 일 '관심 집중' 세계일보
 
중앙일보 기사입력 :  2015/05/08 [15:3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세계의 역사학자 187명이 발표한 성명서.

전세계 역사학자 187명이 6일(현지시간)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에게 일본군 위안부 등 과거사를 왜곡하지 말고 직시할 것을 촉구하는 집단 성명을 발표했다. 성명에는 에즈라 보겔, 앤드루 고든 하버드대 교수, 브루스 커밍스 시카고대 교수 등 권위 있는 동아시아·일본 전문가들이 대거 참여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에 대한 사과를 피해온 아베 총리와 위안부의 강제 동원을 부정해온 일본 우익에 대해 국제 역사학계가 경고장을 날렸다는 평가가 나온다. 성명을 주도한 알렉시스 더든 코네티컷대 교수는 ‘일본내 사학자들을 지지하는 성명’이라는 제목의 영어·일본어 성명서를 일본 총리실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학자들은 성명에서 “전후 일본에서 이뤄진 민주주의, 군에 대한 문민 통제, 경찰권 제한, 정치적 관용 등의 역사는 일본의 과학 발전에 대한 기여와 다른 나라에 대한 후한 지원과 더불어 축하할 일”이라면서도 “그러나 역사 해석의 문제는 이같은 성과를 축하하는데 장애가 되고 있다”고 시작했다. 학자들은 구체적으로 “가장 갈리는 역사 이슈가 위안부 문제”라고 지적한 뒤 “피해를 당한 나라에서 위안부 피해자의 고통을 민족주의적인 목적을 위해 악용하는 것은 국제적인 해결을 어렵게 하고 피해 여성의 존엄을 더욱 모독하는 일이지만 피해자들에게 있었던 일을 부정하거나 무시하는 일 또한 똑같이 피해자들을 모독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피해국인 한국·중국 등과 가해국인 일본을 동시에 거론한 것이다. 그러나 성명은 실제 내용에선 아베 정부 일각에서 주장해온 일본군 위안부 부정의 논리를 정면으로 반박했다.

▷여기를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학자들은 일본군 위안부 동원에 강제성이 없었다는 주장에 대해 “수많은 여성들이 자신의 의지에 반해 붙잡히고 끔찍한 야만 행위를 겪었다는 증거는 분명하다”며 “역사학자들은 일본군이 여성들의 이송과 위안소 관리에 관여했음을 증명하는 수많은 자료들을 발굴했다”고 일축했다. 이어 “중요한 증거는 피해자들의 증언에 있다”며 “비록 피해자들의 이야기가 다양하고 일관성 없는 기억에 의존하고 있더라도 피해자들이 제공하는 총체적인 기록은 설득력이 있고 병사 또는 다른 이들의 증언과 함께 공식 문서에 의해서도 뒷받침된다”고 강조했다. 학자들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의 숫자가 과장됐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숫자가 수만명이건 수십만명이건 일본 제국과 일제의 전쟁터에서 착취가 벌어졌다는 사실은 바뀌지 않는다”고 단언했다.

 학자들은 이에 따라 “지난 4월 아베 총리는 미국 의회 합동 연설에서 보편적 가치인 인권과 인간안보의 중요성 및 일본이 다른 나라에 가했던 고통에 직면하는 문제를 언급했는데 이같은 정서에 칭찬을 보내며 아베 총리가 이 모두에서 과감하게 행동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번 성명에는 미국·영국·독일·호주·오스트리아·캐나다·싱가포르·일본 등 전세계의 권위 있는 연구자들이 대거 포함됐다. 일본 관련 저서로 퓰리처상을 수상한 허버트 빅스 미국 뉴욕주립대 교수와 존 다우어 매사추세츠공대 교수 등과 함께 일본학 연구를 발전시킨 공로로 일본 정부와 재팬파운데이션 등으로부터 상을 받은 피터 두스 스탠퍼드대 교수, 이리에 아키라(入江昭) 하버드대학 교수 등도 참여했다. 집단 성명은 오는 8월 15일 2차대전 종전 70주년을 맞아 담화를 준비 중인 아베 총리가 미국 방미에서처럼 일본군 위안부 등 과거사에 대한 명백한 사과 없이 미래를 거론할 경우 전세계 역사학계와 전쟁을 치러야 한다는 예고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워싱턴=채병건 특파원 mfemc@joongang.co.kr

중앙일보 핫클릭

 




중앙SUNDAY 디지털 구독 신청시 종이신문도 보내드립니다. 바로가기
||||||||||||||||||||||||||

세계 역사학자 187명, 집단성명 발표하고 일본 위안부 문제 일침...전례 없는 일 '관심 집중'

 
 
 
세계 역사학자 187명, 집단성명 발표하고 일본 위안부 문제 일침...전례 없는 일 '관심 집중' 

세계 역사학자 187명이 아베 신조 일본 총리에게 일본군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 역사적 사실을 왜곡하지 말고 인정할 것을 촉구하는 집단성명을 발표했다.
세계 역사학자 187명에는 퓰리처상을 수상한 허버트 빅스(미국 빙엄턴대학), 디어도어 쿡·하루코 다야 쿡(미국 윌리엄 패터슨 대학), 존 다우어(미 매사추세츠공과대학)를 비롯해 에즈라 보겔(하버드대), 브루스 커밍스(시카고대), 피터 두스(스탠포드대) 등 미국과 유럽, 호주에서 활동 중인 일본학 전공 역사학자들이 포함되어 있다.
세계 역사학자 187명은 5일 '일본의 역사가들을 지지하는 공개서한'이라는 제목의 집단성명을 공개했다.

발표된 공동성명은 외교 경로를 통해 아베 총리에게도 직접 전달됐다.
세계 역사학자 187명은 “일본군 위반부 문제를 민족주의적 목적 때문에 악용하는 일은 국제적인 문제 해결을 어렵게 하고 피해 여성의 존엄을 모독하는 일”이라고 말했다.
특히 이들은 지난달 아베 총리가 미국을 방문했던 때를 말하며 “4월 미국 의회에서의 합동연설을 통해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인권이라는 보편적 가치와 인도적 안전의 중요성, 그리고 일본이 다른 나라들에 가했던 고통에 직면하는 문제에 대해 언급했습니다”라고 평가했다.
이어 “우리는 이런 정서에 대해 칭찬을 보내며 총리가 이 모든 문제에 대해 더 대담하게 행동하도록 촉구합니다”라며 위안부 문제에 대해 아베 총리가 결단력 있는 행동을 취할 것을 요구했다.
또한 역사학자들은 일본이 과거의 잘못을 인정한다면 한중일 세 나라의 관계를 증진 시키는 것 뿐만 아니라 전세계의 양성평등을 위한 역사적인 발걸음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187명의 세계 역사학자들이 일본 과거사 왜곡에 대해 공동성명을 발표한 것은 전례가 없던 일이라 전세계인의 이목을 끌고 있다.

세계 역사학자 187명 공동 성명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세계 역사학자 187명, 일본 반성하길" "세계 역사학자 187명, 아베 반응 궁금하다" "세계 역사학자 187명, 과연 일본이 사과할까"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인터넷팀 김은혜 기자 ke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민족신문
 
 
주간베스트
  개인정보취급방침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Copyright ⓒ 2007 인터넷 민족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