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정치/선거경제/복지미디어전쟁국제정치.경제민족/통일사회/사법군사/안보문화/스포츠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교육/과학   고대사/근현대사   고향소식/해외동포   포토/해외토픽   자유게시판  
편집  2021.04.14 [23:30]
정치/선거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박원순 서울시장 하루평균 공식 '밥값' 117만원
서울 시장·부시장 1~3월 업무추진비 총 2억원 넘어대부분 식대…'1인 1회 4만원이하' 규정 어긴 경우도
 
메트로신문 기사입력 :  2015/05/11 [09:4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박원순 서울시장 하루평균 공식 '밥값' 117만원
 
  • 복현명 기자(hmbok@)

    박원순 서울시장 '밥값'만 하루 평균 117만원
    서울 시장·부시장 1~3월 업무추진비 총 2억원 넘어
    대부분 식대…'1인 1회 4만원이하' 규정 어긴 경우도
    ▲ 박원순 서울시장.
    ▲ 서울시 시장· 부시장 올 1~3월 업무추진비 사용 내역./자료=서울시

    서울시 박원순 시장과 임종석 정무부시장·정효성 행정1부시장· 이건기 행정2부시장 등 최고위층 4명이 올들어 3월까지 석달동안 쓴 업무추진비가 총 2억원이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근무일 기준으로 보면 박시장은 하루 평균 117만원, 임 정무부시장은 86만원 정도를 썼다. 
     
    관련기사
    "낙선운동의 대부 박원순, 가증스러워"
    세월호 뛰어든 박원순 "1주일 시간 주면 내가 의견조정하겠다"
    성완종 자서전에 추천사 쓴 박원순, 아름다운 인연?
    [단독] 30만원 받은 공무원 , 해임-파면하라" ‘박원순法’ 첫 적용...
    서울시장 박원순은 반역사적 ,반민족적 배신행위를 즉각시정하라!
    박원순, 왜 고려말 신돈이래 가장 교활하고 사악한 妖物인가?!
    박원순 서울시장-9.28행사관련, 김기백 대표에게 정중한 답변서 발송
    "박원순 마음껏 불법 모금, 힘없는 후배만 처벌받아"

    업무추진비는 대부분 식당에서 지불됐으며, 극히 일부만 경조사비와 다과류 구입비용으로 썼다. 업무협의 명분이지만 사실상 개인적으로 '한턱내는' 밥과 술값인 셈이다.
     
    7일 서울시에 따르면 올 1월~3월 박원순 시장과 3명의 부시장들은 총 2억1619만5800원의 업무추진비를 사용했다.
     
     
     
    개인별로는 박 시장이 7035만6958원으로 가장 많고, 임종석 정무부시장 5203만6312원, 정효성 행정1부시장 5137만3630원, 이건기 행정2부시장 4242만8900원 등이다. 
    근무일 기준 하루 평균 박 시장 117만2615원, 임종석 정무부시장 86만7271원, 정효성 행정1부시장 85만6227원, 이건기 행정2부시장 70만7148원을 '밥값'으로 쓴 셈이다.
     
    이 가운데 저녁 또는 밤에 쓴 돈이 20~30%를 차지했다. 오후 8시 이후 간담회 명목으로 사용한 업무추진비는 박원순 시장 약 1400만원(전체 추진비의 20%), 임종석 정무부시장 약 1600만원(전체 추진비의 32%), 정효성 행정1부시장 약 1200만원(전체 추진비의 24%),이건기 행정2부시장 약 1300만원(전체 추진비의 31%)이다.
     
     
    휴무일인 토·일요일에 쓴 돈도 만만찮다.주말에 업무추진비를 쓴 횟수와 금액은 박원순 시장 19회(387만원), 임종석 정무부시장 3회(68만7000원), 정효성 행정1부시장 2회(45만7000원),이건기 행정2부시장 6회(264만원)로 집계됐다.
     
    박 시장은 1월 26일 오후 8시 중구 청계천로 식당에서 '시정발전을 위한 시의회 협력방안 관련 간담회'라는 걸 하면서 194만원을 지출해 단일건으로 최다액 지출을 기록했다.
     
    내용이 알쏭달쏭한 지출 사례도 다수 나타났다. 임종석 부시장은 1~3월 석달동안 30분단위로 간담회를 시행한 횟수가 총 25회로 모두 식당에서 이뤄졌다. 3월 16일의 경우 오후 8시 7분과 8시 9분, 8시 40분, 10시 46분에 중구와 종로구 일대 식당에서 잇따라 간담회를 연 것으로 돼 있다.
     
    지난달 1일 행정자치부령 제23호로 시행된 '지방자치단체 업무추진비 집행에 관한 규칙' 제3조는 "업무추진비는 규정된 직무활동에 대해 집행해야 한다"고 명시되어 있다.
     
    업무추진비 집행대상 직무활동 범위는 ▲이재민·불우소외계층에 대한 격려 및 지원 ▲시책 또는 지역 홍보 ▲학술·문화예술·체육활동 유공자 등에 대한 격려 및 지원 ▲업무추진을 위한 각종 회의·간담회·행사 ▲현업(현장)부서 근무자에 대한 격려 및 지원 ▲소속 상근직원에 대한 격려 및 지원 ▲업무추진 유관기관 협조 ▲직무수행과 관련된 통상적인 경비 등으로 구분하고 있다.
     
    행정자치부 예규인 '지방자치단체 세출예산 집행기준'은 간담회 등에서의 접대비는 특별한 사유가 없는 한 1인 1회당 4만원 이하로 제한하고 있다.
     
    그러나 박원순 시장의 경우 1인 1회당 4만원을 넘는 경우가 1월 3회, 2월 2회, 3월 4회로 나타났다. 서울시 관계자는 "간담회에서 1인당 4만원을 초과할 경우에는 회계 처리할 때 누구누구가 참석했는지를 서류상으로 기록만 남겨놓는다"며 "업무추진비 내역 공개와는 다르다"라고 말했다.
     
    박 시장 등은 주말에도 간담회와 업무협의, 직원격려를 명목으로 업무추진비를 여러번 사용했다.
     
    업무추진비를 주말에 사용한 횟수와 금액은 박 시장 19회(387만원), 임종석 정무부시장 3회(68만7000원), 정효성 행정1부시장 2회(45만7000원), 이건기 행정2부시장은 6회(264만원)다.
     
    2014년말 현재 서울시 채무는 3조 2105억원으로 2013년과 비교해 8.7% 증가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민족신문
 
 
주간베스트
  개인정보취급방침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Copyright ⓒ 2007 인터넷 민족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