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정치/선거경제/복지미디어전쟁국제정치.경제민족/통일사회/사법군사/안보문화/스포츠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교육/과학   고대사/근현대사   고향소식/해외동포   포토/해외토픽   자유게시판  
편집  2024.05.30 [23:40]
민족/통일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속보] 북한 10대 군인 1명, 오늘 오전 우리 GP 통해 귀순
[단독] 北 "현영철, 명령 불복종으로 처형" 해외공관에 통보
 
조선일보 기사입력 :  2015/06/15 [11:3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속보] 북한 10대 군인 1명, 오늘 오전 우리 GP 통해 귀순

입력 : 2015.06.15 10:47 | 수정 : 2015.06.15 10:56


	조선일보DB
조선일보DB
15일 오전 8시쯤 북한군 1명이 중동부전선 우리군 GP로 귀순해왔다. 국방부는 “귀순자의 신병을 확보해 관계 기관에 인수했으며 이와 관련된 북한군의 특이 징후는 없었다”고 밝혔다.
 

이어 국방부는 “귀순 과정에서 총격은 없었으며, 귀순 북한군은 10대 후반의 병사”라고 발표했다. 이 병사는 귀순벨을 누르기 전에 해당 군부대에서 먼저 식별된 것으로 알려졌다. 국방부는 현재 귀순 경로를 파악중이며,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경계를 강화한 상황이다.

북한은 최근 북한군의 이탈을 막기 위해 휴전선 북측 지역에 대인지뢰를 매설하고 있으며, 5~20명씩 조를 이뤄 군사분계선에 설치된 군사표식물(푯말)을 확인하고 정비하는 작업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Copyright ⓒ 조선일보 & Chosun.com
 
|||||||||||||||||||||
 
 
단독] 北 "현영철, 명령 불복종으로 처형" 해외공관에 통보
 

北 "현영철, 명령 불복종으로 처형" 해외공관에 통보

  • 베이징=안용현 특파원


  •  

    입력 : 2015.06.15 03:00 | 수정 : 2015.06.15 10:15

    김정은, 현영철의 무시하는 듯한 태도에 '배신' 언급하며 격노


    북한이 현영철(66) 인민무력부장의 처형 사실을 중국 등 해외 공관에 통보한 것으로 14일 알려졌다. 또 현영철 처형 이후 인민무력부의 장성(將星) 여러 명이 공개석상에서 사라진 것으로 전해졌다. 베이징 대북 소식통은 이날 "북한이 최근 주중(駐中) 북한대사관 등 해외 공관에 현영철 처형 소식을 알리면서 그의 죄명으로 '명령 불복종'과 '당 영도 거부(김정은 지시 불이행)'를 언급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선군(先軍) 정치를 하는 북한에서 국방장관 격인 인민무력부장이 군령에 불복하고, 김정은 유일 영도체제를 따르지 않았다는 것은 사형감이라는 설명이다.

    고사포병 군관학교 시찰 - 북한 김정은 노동당 제1비서가 고사포병 군관학교를 시찰했다고 노동신문이 13일 보도했다. /노동신문

    현영철 처형 이유 중 하나가 회의 때 졸았기 때문이란 관측과 관련, 이 소식통은 "김정은은 '졸거나 딴 생각을 하는 등 회의에 제대로 참석하지 않는 것은 회의 결정을 반대하는 것보다 더 나쁘다'는 말을 했다고 한다"고 전했다. 김정은이 회의에서 조는 현영철에게 뭔가를 물었는데 현이 대답하지 못했고, 이후 현에게 어떤 지시를 내렸으나 현이 불만을 표시하며 이행하지 않은 것이 군(軍) 감시 조직에 적발된 것으로 알려졌다. 김정은 지시와 현영철 불만의 구체적인 내용은 확인되지 않았다. 지난 4월 26일자 노동신문은 제5차 인민군 훈련일꾼대회에서 김정은이 연설하는 가운데 현영철이 주석단에서 눈을 감고 조는 사진을 실었다. 그러나 김정은과 훈련일꾼대회 참가자의 기념사진을 보도한 5월 1일자 노동신문에는 현영철의 모습이 보이지 않았다.

    김정은은 현영철에 대해 '배신'이라는 단어를 쓴 것으로 알려졌다. 김정은은 지방 군단장(평북 8군단장)이던 현영철을 불러들여 2012년 총참모장에 이어 2014년 인민무력부장까지 시켜줬는데, 현이 자신을 무시하는 듯한 태도를 보이자 격노했던 것으로 관측된다. 현영철이 리영호(숙청) 전 총참모장이나 장성택(처형) 전 노동당 행정부장처럼 당의 공식적 결정 없이 곧바로 숙청된 것도 김정은의 분노와 관련 있을 것이란 분석이다.
    北 "현영철, 명령 불복종으로 처형" 해외공관에 통보
    X

    오늘의 뉴스 브리핑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민족신문
     
     
    주간베스트
      개인정보취급방침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Copyright ⓒ 2007 인터넷 민족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