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정치/선거경제/복지미디어전쟁국제정치.경제민족/통일사회/사법군사/안보문화/스포츠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교육/과학   고대사/근현대사   고향소식/해외동포   포토/해외토픽   자유게시판  
편집  2024.05.30 [23:40]
민족/통일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북한 주민 변화상’ 공개…“‘정은이’라고 불러”
"담벼락에다 김정은을 타도하자고 써 놓기도 "한국 드라마와 서양 영화들이 매매되고 단속에 걸리더라도 뇌물을 주고 풀려나는 경우가 많다고
 
kbs 기사입력 :  2016/05/21 [14:5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 ‘북한 주민 변화상’ 공개…“‘정은이’라고 불러”
    • 입력 2016.05.20 (21:23)
 영국 의회에서 열린 북한 관련 토론회.


북한 인권단체 대표가 최근 북한의 변화상을 공개했습니다.

북한 주민들이 수령님이나 장군님이라고 불렀던 김정은을 지금은 친구 부르듯 부른다고 증언했습니다.

<녹취> 정광일(북한인권단체 대표/탈북자) : "수령이라고 불렀지 '정은'이라고 못했죠. 그런데 '정은' 뿐 아니라 '갸'라고 불어요"

주민들 사이에 북한 정권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도 공공연히 나온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정광일 : "담벼락에다 김정은을 타도하자고 써 놓기도 해요. 마음속에 반항심이 끓고 있다는 거지요."

한국 드라마와 서양 영화들이 매매되고 단속에 걸리더라도 뇌물을 주고 풀려나는 경우가 많다고 주장했습니다.

<인터뷰> 피오나 브루스(영국 하원 의원) : "북한 주민들이 오랫동안 생각했던 것에 대해 의문을 갖고 변화하기 시작할 겁니다."

이 같은 변화는 단파라디오나 전자기기 등의 유입과 함께 외부 세계의 소식과 문화가 북한에 들어가면서 시작됐다는 진단입니다.

영국 의원들은 올 가을 예정된 BBC의 대북 라디오 방송이 북한 개방에 큰 역할을 해야 한다고 주문했습니다.

런던에서 KBS 뉴스 김덕원입니다.
  • 김덕원
    • 김덕원 기자
    • kim0526@kb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민족신문
 
 
주간베스트
  개인정보취급방침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Copyright ⓒ 2007 인터넷 민족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