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선거경제/복지미디어전쟁국제정치.경제민족/통일사회/사법군사/안보문화/스포츠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교육/과학   고대사/근현대사   고향소식/해외동포   포토/해외토픽   자유게시판  
편집  2018.11.20 [00:50]
국제정치.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국소비자는 도대체 뭘 잘못했을까?
이케아, 폭스바겐, 비자카드 등등외국기업이 한국 '콕' 찍어 차별하는 이유
 
프라임경제 기사입력 :  2016/09/05 [17:5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시리즈포스트 콜라보프라임 카드뉴스

한국소비자는 도대체 뭘 잘못했을까?

이케아, 폭스바겐, 비자카드 등등
외국기업이 한국 '콕' 찍어 차별하는 이유







 
 
 
 
 
 
 
 
 
 


 





여기서는 그래도 되니까.















[프라임경제] 최근 이케아와 폭스바겐, 비자카드 등 외국기업의 한국시장 차별이 도를 넘어서고 있다. 이케아 본사는 지난 2년 사이 6명의 어린이가 사망한 'MALM' 서랍장에 대해 북미지역에서 자발적 리콜 및 환불을 진행하면서도 우리나라는 리콜 대상 시장에서 제외해 공분을 샀다.

경유차 배출가스 조작 스캔들로 창사 이래 최대 위기를 맞은 폭스바겐은 미국에서 18조원대 배상을 약속했지만 역시 한국소비자를 위한 보상계획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심지어 검찰 조사에도 변명과 무대응으로 일관해 공권력마저 업신여기는 분위기다.

국제결제망을 보유한 세계 1위 카드사인 비자카드는 지난달 한국사용자의 해외이용 수수료율을 10% 인상한다고 일방 통보했다. 국내 카드사들이 공동으로 항의서한을 보내는 등 맞대응에 나섰지만 비자카드가 결정을 번복할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

이들 기업이 유독 한국소비자를 '봉'으로 취급하는 특별한 이유가 있을까? 단순히 징벌적 손해배상제도를 도입하는 것뿐 아니라 근본적인 문제부터 해결해야 한다는 주장이 커지고 있다.

특히 반복되는 기업의 비윤리적 횡포에도 체념과 망각으로 대응한 소비자의 인식을 바꾸는 게 먼저다.

이 포스트에 대한 한마디


한국소비자는 봉? 외국기업들의 횡포가 도를 넘어서고 있습니다. 단순히 화만 낼 게 아니라 이들이 우리를 우롱하는 이유와 어떻게 대처해야 할지를 생각해야 합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민족신문
 
 
주간베스트
  개인정보취급방침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대표전화 :010-6432-7771
Copyright ⓒ 2007 인터넷 민족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baek43333@hanmail.ne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