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선거경제/복지미디어전쟁국제정치.경제민족/통일사회/사법군사/안보문화/스포츠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교육/과학   고대사/근현대사   고향소식/해외동포   포토/해외토픽   자유게시판  
편집  2019.12.07 [09:01]
정치/선거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朴대통령측, 탄핵 전 하야설에 “말도 안되는 소리” 일축
탄핵 대신 하야?…‘빅 테이블’ 놓여지나 원유철, 주호영 등 가세 ‘정치적 해법’ 거론 헤럴드 경제
 
헤럴드 경제 기사입력 :  2017/02/21 [16:5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朴대통령측, 탄핵 전 하야설에 “말도 안되는 소리” 일축




뉴시스

입력 2017-02-21 18:07:00 수정 2017-02-21 18:07:43




박근혜 대통령 측은 21일 헌법재판소의 탄핵심판 선고일 전 하야설에 대해 “말도 안되는 소리”라고 일축했다. 

박 대통령 측 관계자는 이날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여기까지 어떻게 왔는데 하야라니, 전혀 가능하지 않은 이야기”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지금은 헌재 탄핵심판과 특검 조사에만 집중할 때”라며 “하야와 관련한 이야기는 언급할 가치가 없다”고 못박았다. 

정치권에서 제기되고 있는 하야 주장은 국론분열과 국정공백을 막으려면 탄핵심판 전에 박 대통령이 자진사퇴를 선언해야 한다는 게 요지다.

이에 더해 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는 이날 “사법적으로 인용이나 기각으로 풀 것이 아니라 정치적 해법도 동시에 병행해야 한다”며 ‘질서 있는 퇴진론’을 주장하기도 했다.

최근 일부 신문에서도 박 대통령의 하야를 촉구하는 사설이나 칼럼이 실렸다. 박 대통령이 탄핵 인용에 따른 불명예와 전직대통령 예우 박탈 등의 불이익을 피하고 특검으로부터 수사받는 것을 피하기 위해 자진사퇴를 할 것이며 취임 4주년이 되는 이달 25일이 ‘디데이’라는 주장이 SNS를 통해 퍼지기도 했다. 

그러나 박 대통령은 자신의 진퇴 문제는 어디까지나 헌법이 정한 절차와 테두리 안에서 이뤄져야 한다는 인식이 강하기 때문에 하야는 절대 선택지가 될 수 없다는 게 박 대통령 측 관계자들의 전언이다. 

실제 박 대통령은 지난해 12월9일 국회에서 탄핵안이 가결된 직후 소집한 국무위원 간담회에서 “앞으로 헌법과 법률이 정한 절차에 따라서 헌재의 탄핵 심판과 특검의 수사에 차분하고 담담한 마음가짐으로 대응해 나갈 것”이라며 ‘하야는 절대 없다’는 입장을 못박은 바 있다. 



박 대통령 측은 질서있는 퇴진론이 정치권에서 다시 제기되고 있는 것에 대해서도 회의적인 반응이다. 이미 박 대통령이 지난해 11월29일 3차 대국민담화에서 ‘4월 퇴진·6월 조기 대선’ 요구를 받아들이겠다고 했는데도 당시에는 이를 수용하지 않고 탄핵소추를 밀어붙이지 않았냐는 것이다.

당시 박 대통령은 “여야 정치권이 논의해 국정의 혼란과 공백을 최소화하고 안정되게 정권을 이양할 수 있는 방안을 만들어 주시면 그 일정과 법 절차에 따라 대통령직에서 물러나겠다”며 여야에 진퇴 문제를 일임했지만 열흘 뒤 탄핵안은 가결됐다.

【서울=뉴시스】


원문보기:
http://news.donga.com/NewsStand/3/all/20170221/82995778/1#csidxae5173bdeae4fe2b0e23540b7931979




|||||||||||||||||||||||||||||||||||



탄핵 대신 하야?…‘빅 테이블’ 놓여지나
  • 기사입력 2017-02-21 11:30 |김필수 기자
  • 원유철, 주호영 등 가세 ‘정치적 해법’ 거론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 대신 정치적 해법을 언급하는 목소리가 불거지고 있다. 지금처럼 보수와 진보 진영이 극단으로 치달아서는 파국만이 남을 것이라는 위기감이 커지면서다. 여야의 거물들이 한자리에 모여 탄핵 이전에 박 대통령의 자진 하야 등 정치적 해법을 모색하자는 이른바 ‘빅 테이블’ 제안이다.

    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는 21일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심판과 관련해 “청와대나 대통령은 탄핵심판으로 가기 전에 국민을 통합하고 어려운 상황을 극복할 방법이 있는지 심사숙고를 바란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탄핵재판은 사법적 해결이지만 사법적 해결이 가져올 후유증을 우려하는 국민이 많다”며 “사법적으로 탄핵 인용이냐, 기각이냐로 풀 게 아니라 정치적 해법도 병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오늘 부쩍 많은 언론 사설들이 정치적 해결을 촉구했다”며 “언론은 대통령이 하야 결심을 하고, 정치권은 하야에 따른 사법처리에 대한 부담을 덜어줘야만 국론분열이 안되고 앞으로 나아갈 수 있다는 해법을 제시했다”고 소개했다.

    주 원내대표의 언급은 국론분열을 막기 위해 박 대통령이 헌법재판소의 탄핵심판 결정 전에 하야 결단을 내리는 정치적 해법이 필요하다는 뜻을 언론의 말을 빌려간접적으로 피력한 것으로 해석된다.

    원유철 자유한국당 의원도 같은 취지로 ‘빅 테이블’ 필요성을 언급했다. 원 의원은 “이대로 가면 보수와 진보 진영이 맞부딪혀 국정 대혼란만 남을 것”이라며 “각 당의 대표 등 거물들이 모여 정치적 해법을 모색하는 게 현재로선 합리적인 방안”이라고 말했다. 원 의원은 이런 움직임이 실제로 물밑에서 진행되고 있다고도 했다.

    한편 주 원내대표는 박 대통령의 헌법재판소 출석 문제를 둘러싼 논란과 관련, “이제 대통령의결단이 필요하다”며 “대통령이 직접 나서서 헌재 출석 일정과 입장을 밝혀야 한다.

    그것이 국민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라고 밝혔다. 또 “검찰의 대면수사도 이미 여러차례 약속했지만 응해서 정정당당하게 대통령의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이형석 기자/suk@heraldcorp.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민족신문
     
     
    주간베스트
      개인정보취급방침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대표전화 :010-6432-7771
    Copyright ⓒ 2007 인터넷 민족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baek43333@hanmail.ne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