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선거경제/복지미디어전쟁국제정치.경제민족/통일사회/사법군사/안보문화/스포츠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교육/과학   고대사/근현대사   고향소식/해외동포   포토/해외토픽   자유게시판  
편집  2020.06.05 [22:05]
군사/안보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온세상 통째로 준다해도 강력한 자위적 국방력과 절대 안바꾼다"
'갈 길 간다'는 北··· 문재인 정부 대북정책 첫 시험대 연합뉴스
 
조선일보 기사입력 :  2017/05/14 [15:1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北 “온세상 통째로 준다해도 강력한 자위적 국방력과 절대 안바꾼다"


 

입력 : 2017.05.14 14:00

지난달 15일 북한 태양절 열병식에 참석한 김정은의 모습. /연합뉴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평안북도 구성 인근에서 미사일을 발사한 14일 미국과 한국에 맞서 자위적인 국방력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韓·美·北, '대화' 운 뗐지만…재개 조건 '3국3색'
이미 여러번 놓쳐버린 북핵문제 해결의 골든타임...
北, 中비판 논평 해외판 美中의식 톤다운…"국내판과 너무 달라"
북한에 화난 중국…김일성 책임론까지 거론하며 맹비난
[고대훈의 시시각각] 우리는 우리를 믿고 있나
"북한 이동식 미사일발사대 민간위성에 첫 포착"
對北-對4强외교 전략과노선을 어떻게 짤것인가?

신문은 이날 '자위적 국방력 강화에 백두 대업의 승리가 있다'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미제와 그 추종세력들이 우리에 대한 압박의 도수를 계속 높이는 조건에서 각종 전쟁 광란으로 조선반도(한반도)의 정세를 통제 불능의 위기로 몰아가는 한 우리는 강력한 국방 성새를 더 억척같이 구축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이어 "우리 군대와 인민은 적들의 그 어 떤 형태의 도발 책동에도 눈썹 하나 까딱하지 않는 멸적의 신념을 갖고 있으며, 온 세상을 통째로 준다 해도 우리의 강력한 자위적 국방력과 절대 바꾸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신문은 "세계는 우리가 어떻게 이 땅 위에 사회주의 강국을 일떠세우는가를, 어떻게 백두 대업의 눈부신 승리의 축포를 쏘아 올리는가를 똑똑히 보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 Copyright ⓒ 조선일보 & Chosun.com

||||||||||||||||||||||||||||||||||||||||||||||||
 
 

주요뉴스1

'갈 길 간다'는 北…문재인 정부 대북정책 첫 시험대

NSC 직접 주재하며 강경 메시지…대화의 문은 열어둬
北도발 계속시 한미정상회담서 압박·대화 병행기조 입지 좁아질듯
미국은 절제된 반응…전문가 "北美간 '본게임' 다가오고 있다"
문 대통령, 북한 미사일 관련 NSC 주재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에서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소집한 국가안전보장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17.5.14 [청와대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이 14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북한의 탄도미사일 시험 발사를 강력 규탄하며 비핵화 대화에 나올 것을 촉구하는 정부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2017.5.1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민족신문
 
 
주간베스트
  개인정보취급방침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대표전화 :010-6432-7771
Copyright ⓒ 2007 인터넷 민족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baek43333@hanmail.ne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