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정치/선거경제/복지미디어전쟁국제정치.경제민족/통일사회/사법군사/안보문화/스포츠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교육/과학   고대사/근현대사   고향소식/해외동포   포토/해외토픽   자유게시판  
편집  2021.04.23 [10:00]
교육/과학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보수단체 ‘서울 전교조명단’ 공개
전교조 “집단소송 등 법적 대응”
 
한겨레 기사입력 :  2008/12/06 [00:5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한겨레 김소연 기자
4930명 인터넷에…“전국 모든학교 명단 추가 공개”

뉴라이트전국연합 등 보수 성향의 단체들로 구성된 ‘반국가교육척결 국민연합’은 5일 서울지역에서 근무하는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소속 교사 4930명의 명단을 공개했다. 전교조는 집단 소송 등 법적 대응 방침을 밝혔다.

국민연합은 이날 오전 서울 중구 정동 세실레스토랑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우리 교육이 어려움에 부닥치게 된 이유 중 하나는 전교조 교사들이 교사의 신분에 어긋나는 행동을 하고 학생들에게 편향적인 교육을 해왔기 때문”이라며 “학부모들의 알 권리 차원에서 어느 교사가 전교조 교사인지를 알릴 필요가 있어 명단을 공개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국민연합은 기자회견이 끝난 뒤 학교별 전교조 교사 4930명의 실명을 이 단체 누리집(noanti.com)에 올렸다. 명단 공개 사실이 알려지자 이를 확인하려는 이들이 한꺼번에 이 단체 누리집에 접속하면서 이날 오후 한때 누리집이 다운되기도 했다.

국민연합은 “공개된 명단은 각 학교의 학교운영위원회와 학부모 등을 통해 확인한 것”이라며 “앞으로 2∼3차 공개를 통해 전국의 모든 학교에 재직 중인 전교조 교사 명단을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국민연합은 또 “명단에 포함된 교사들 중에는 과거 전교조에 가입했다가 지금은 탈퇴한 사람도 있을 수 있지만, 어쨌든 전교조에 몸담은 사람이기 때문에 공개한 것”이라며 “삭제를 요청해 올 경우 적절히 조처하겠다”고 말했다. 국민연합은 앞서 지난 10월15일 전교조를 국가보안법상 이적단체 구성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전교조는 성명을 내고 “이번 명단 공개는 개인의 의사와 상관없이 이뤄진 만큼, 개인정보공개법 등 실정법 위반 가능성이 있고 특히 국민연합이 전교조를 이적단체 혐의로 고발한 상태에서 공개됐기 때문에 무고와 명예훼손 소지도 있다”며 “집단 소송을 제기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전교조는 이어 “교원노조는 교원들의 이익 향상과 전문성 신장을 위해 존재하는 합법적인 조직인데, 이를 무력화하려는 것이 오히려 헌법이 보장하는 노동권을 부정하는 반국가 행위”라고 비판했다.




김소연 기자 dandy@hani.co.kr





기사등록 : 2008-12-05 오후 09:06:00
한겨레 (http://www.hani.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민족신문
 
 
주간베스트
  개인정보취급방침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Copyright ⓒ 2007 인터넷 민족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