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선거경제/복지미디어전쟁국제정치.경제민족/통일사회/사법군사/안보문화/스포츠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교육/과학   고대사/근현대사   고향소식/해외동포   포토/해외토픽   자유게시판  
편집  2019.06.21 [02:56]
군사/안보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北, PSI에 강력 반발.."서해, 군함.선박 안전항해 담보 못해"
"정전협정 구속력 상실"<北핵실험은 확산 저지의 국제적 시험대>
 
연합뉴스 기사입력 :  2009/05/27 [12:5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北, psi에 강력 반발.."군사적 타격 대응"(3보)
 
"서해, 군함.선박 안전항해 담보 못해".."정전협정 구속력 상실"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장용훈 기자 = 북한군 판문점대표부 대변인은 27일 남한 정부의 대량살상무기 확산방지구상(psi) 전면 참여에 대해 "우리에 대한 선전포고로 간주할 것"이라며 "즉시적이며 강력한 군사적 타격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우리 혁명무력은 이명박 역적 패당의 psi의 전면참여를 우리에 대한 선전포고로 간주할 것"이라며 "평화적인 우리 선박들에 대한 단속, 검색행위를 포함해 그 어떤 사소한 적대행위도 우리 공화국의 자주권에 대한 용납못할 침해로 낙인하고 즉시적이고 강력한 군사적 타격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변인은 "조선 서해 우리의 해상군사분계선 서북쪽 영해에 있는 남측 5개섬(백령도, 대청도, 소청도, 연평도, 우도)의 법적 지위와 그 주변수역에서 행동하는 미제 침략군과 괴뢰 해군 함선 및 일반선박들의 안전항해를 담보할 수 없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미국의 현 집권자들이 대조선압살책동에 열이 뜬 나머지 국제법은 물론 정전협정 자체를 부정하다못해 협정 조인 당사자로서의 책임마저 줴버리면서 괴뢰들을 끝끝내 대량살상무기 확산방지구상에 끌어들인 상태에서 우리 군대도 더 이상 정전협정의 구속을 받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따라서 "정전협정이 구속력을 잃는다면 법적 견지에서 조선반도는 곧 전쟁상태로 되돌아가기 마련이며 우리 혁명무력은 그에 따르는 군사적 행동으로 넘어가게 될 것"이라고 그는 주장했다.

   jyh@yna.co.kr
http://blog.yonhapnews.co.kr/king21c/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09/05/27 12:55 송고
관련기사
東北亞 구도자체를 흔들어버릴만한, 초특단의 극약처방을 해야할때!
볼턴 "북핵 무시는 위험한 도박"
한반도를 구하려면 죽음을 각오하는 대통령이어야
反노무현하고 反김정일 한다고 다 보수우파일 수 있는 것이 결코 아니다!
역대 한국외교의 치명적,고질적 병폐는 무엇인가?
한반도 문제,최소한 드골정도는 나와줘야 해결가능!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민족신문
 
 
주간베스트
  개인정보취급방침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대표전화 :010-6432-7771
Copyright ⓒ 2007 인터넷 민족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baek43333@hanmail.ne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