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선거경제/복지미디어전쟁국제정치.경제민족/통일사회/사법군사/안보문화/스포츠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교육/과학   고대사/근현대사   고향소식/해외동포   포토/해외토픽   자유게시판  
편집  2019.11.19 [06:02]
민족/통일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인애국단(韓人愛國團) 이봉창 의사
오늘은 일왕폭살 미수사건 이봉창의사 의거 78주년
 
김민수 기사입력 :  2010/01/08 [14:0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한인애국단(韓人愛國團) 이봉창 의사


김민수 칼럼니스트


이봉창(李奉昌) 의사는 1931년 1월 대한광복운동에 투신하고자 상해의 대한민국임시정부를 찾아간 이봉창 의사는 한인애국단(韓人愛國團)의 김구 단장을 만나 일본 생활의 경험을 토대로 일왕 폭살계획을 세우고, 일본인이 경영하는 철공소에서 일하면서 한달에 한번씩 김구 단장을 만나 거사를 준비했다.

1931년 12월 13일 한인애국단에 가입하고, 1931년 12월 17일 김구 단장의 전송을 받으며 동경으로 출발했다. 동경에 도착한 이봉창 의사는 히로히토 일왕이 1932년 1월 8일 동경 요요키 연병장에서 열리는 신년 관병식(觀兵式) 참석 정보를 입수하고, 이 날을 거사일로 결정하고 김구 단장에게 전보를 보냈다.

1932년 1월 8일 앵전문(櫻田門) 앞에서 일왕(日王)을 향해 수류탄을 투척했으나 일왕 폭살(爆殺)에는 실패하였고 품안의 태극기를 꺼내 '대한독립 만세'를 3번 외친 뒤 현장에서 체포된 이봉창 의사(義士)는 9월 동경 대심원(大審院)에서 사형을 선고받고, 10월 이치가야형무소(市谷刑務所)에서 순국(殉國)하였다.

이봉창 의사의 의거는 일본 제국주의가 신격화해 놓은 일왕을 대상으로 하였고, 거사(擧事) 장소가 일제 수도 동경이었다는 점에서 비록 일왕 폭살(爆殺)에는 실패하였지만 일제 총독부 통치에 신음하던 한민족에게 대한 광복의 의지를 북돋우고 대한민국임시정부의 대한광복운동에 새 활력소로 작용하였다.

|||||||||||||||||
 
 

이봉창의사 의거 기념식, 헌화



(서울=연합뉴스) 전수영 기자 = 이봉창(1901.8.10~1932.10.10) 의사 의거 78주년 기념식이 8일 오전 서울 백범기념관에서 열려 참석자들이 헌화하고 있다. 이 의사는 1932년 1월8일 일본 도쿄(東京)에서 일왕에게 폭탄을 투척해 한민족의 자존과 독립의지를 만천하에 알렸다. 이 의사 의거는 일제 강압에 신음하던 우리 민족에게 광복의 신념과 의지를 일깨워 침체상태에 빠져있던 임시정부의 독립운동과 1932년 4월29일 윤봉길 의사의 상하이 의거의 기폭제가 됐다. 2010.1.8

swimer@yna.co.kr

<뉴스의 새 시대, 연합뉴스 live> <연합뉴스폰> <포토 매거진>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민족신문
 
 
주간베스트
  개인정보취급방침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대표전화 :010-6432-7771
Copyright ⓒ 2007 인터넷 민족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baek43333@hanmail.ne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