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선거경제/복지미디어전쟁국제정치.경제민족/통일사회/사법군사/안보문화/스포츠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교육/과학   고대사/근현대사   고향소식/해외동포   포토/해외토픽   자유게시판  
편집  2018.11.22 [20:26]
민족/통일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비단섬 외에도 ‘한반도 외부 영토’가 또 있다"
중국 대륙에 북한 땅이? 지도 보니
 
조선닷컴 기사입력 :  2010/01/10 [18:0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김일성과 周恩來<저우언라이>는 국경을 어떻게 나눴
되찾아야 할 우리땅 간도(間島)
4천리 화려강산

 두만강변 북한땅 일부 러시아에 넘어가나

한반도 밖에도 한국 영토가?


  • 조선닷컴
  • 기사
  • 100자평(5)  

    입력 : 2010.01.10 16:49 / 수정 : 2010.01.10 17:16

    ▲ 뉴데일리 기사에 인용된 압록강 주변 지도
    압록강 서쪽과 북쪽, 한반도 밖 중국 쪽에도 북한 땅이 존재하는 것으로 드러나 관심을 끌고 있다고 뉴데일리가 10일 보도했다.

    뉴데일리는 자유북한방송이 6일 ‘조진조선(朝進朝鮮)’이라는 중국 사이트에 나온 것이라며 소개한 지도(사진)에 비단섬이 중국 대륙에 붙어 있는 것으로 나와 있지만 엄연히 북한 땅이라고 보도했다고 전했다.

    지도상에서 압록강과 서해 바다가 만나는 곳에 위치한 비단섬이 중국 대륙에 붙어있는 걸로 돼 있고(지도 a 부분) 압록강은 그 동쪽에서 바다로 들어가기 때문에 비단섬은 헌법의 영토 조항인 ‘한반도와 그 부속 도서’에 해당하지 않는 것처럼 보이지만 실제로는 북한의 영토라는 것이다.

    보도에 따르면 이곳은 예전엔 평안북도 용천군 신도면에 소속돼 있던 이름없는 모래톱이었는데 압록강에서 흘러온 모래가 쌓여 물길을 막는 바람에 중국 쪽으로 연륙(連陸)됐다. 북한은 지난 1958년 인근의 마안도와 신도 장도 말도 등을 합쳐 둑을 쌓고 매립해 64.368km²의 비단섬을 만들고 용천군에서 분리시켜 신도군을 신설했다. 우리나라 최서단인 마안도가 합쳐져 있어 이제는 비단섬이 서쪽 끝이 됐다.

    비단섬은 중국 대륙에 붙어 있는 바람에 1960년대에는 중국이 발간하는 지도 대부분에 중국 땅으로 표시해 놓아 북한과 중국간에 영토 분쟁 논란이 빚어지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근래 발행된 중국측 지도에는 모두 비단섬이 북한 영토로 표시돼 있다. 이 때문에 중국은 압록강을 통해 서해 바다로 가는 길이 완전히 막혀버렸다.

    뉴데일리는 비단섬 외에도 ‘한반도 외부 영토’가 또 있다고 전했다. 비단섬 북서쪽에 있는 황금평은 중국 대륙에 붙어 있다(지도 b 부분). 이곳은 압록강을 사이에 두고 평북 용천군 두류포와 하중도인 상도를 마주보고 있는데 비단섬과는 달리 지도상으로는 아예 물길 흔적조차 찾을 수 없다. 이 곳 역시 예전에는 북한 땅에 속하는 압록강의 하중도 중 두 번째로 큰 섬(11.45km²)이었지만 퇴적토가 중국쪽 압록강의 물길을 완전히 막아 버렸다. 중국과 붙었지만 엄연한 북한 영토. 황금평은 예전에는 황초평으로 불렸다.

    압록강을 더 거슬러 올라간 평안북도 의주 맞은 편의 조그만 섬 우적도(4.1km²)도 같은 케이스로 중국 땅에 붙은 북한 영토임이 지도(지도 c 부분)에서 드러난다.

    이 지도 밑에는 중국어로 간략한 설명이 붙어있다. 설명은 “붉은 부분은 중국이 상실한 땅”이라며 “중국은 황금편도, 황금하도, 주단도, 신도를 상실해 영원히 압록강의 출해구(出海口)를 잃었다”고 안타까워하는 내용이다. 설명은 이어 “이 때문에 중국은 부득이하게 단동에 새로운 항구를 건설하게 됐고 동시에 하류의 큰 면적인 신생 토지를 얻을 기회를 잃었고 큰 면적의 국토를 잃게 됐다”고 애통해 했다고 뉴데일리는 전했다.
     
    copyright ⓒ 조선일보 & chosun.com
     
     
    조선닷컴 핫 뉴스 best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민족신문
     
     
    주간베스트
      개인정보취급방침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대표전화 :010-6432-7771
    Copyright ⓒ 2007 인터넷 민족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baek43333@hanmail.ne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