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정치/선거경제/복지미디어전쟁국제정치.경제민족/통일사회/사법군사/안보문화/스포츠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교육/과학   고대사/근현대사   고향소식/해외동포   포토/해외토픽   자유게시판  
편집  2022.08.17 [16:30]
민족/통일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수원의 유관순' 이선경 열사 재조명>
태평양전쟁피해자 20만명 일본상대 소송 추진
 
연합뉴스 기사입력 :  2010/02/26 [20:4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수원의 유관순' 이선경 열사 재조명>
'수원의 유관순' 이선경열사 일제 판결문
(수원=연합뉴스) 수원의 유관순 열사'인 '이선경 열사'와 관련된 1921년 4월 경성지방법원 판결문. 이선경은 비밀결사인 구국민단에 참여해 독립운동을 벌이다 검거됐으며, 고문후유증을 얻어 징역 1년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았다.  <<지방기사 참고, 수원박물관 제공>> 2010.2.26
chan@yna.co.kr

"같은 나이에 고향서 독립운동하다 고문으로 사망"

(수원=연합뉴스) 최찬흥 기자 = "수원의 '유관순 열사'입니다. 같은 나이에 고문으로 숨진 것까지..유족을 못 찾아 힘들긴 하지만 '이선경 열사'의 독립운동 발자취를 반드시 되밟을 것입니다"
경기도 수원박물관 이달호(56) 관장은 3.1절을 앞두고 수원 출신 이선경(李善卿)열사 재조명 작업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이 관장이 찾은 재판기록과 신문기사 등에 따르면 이선경은 수원군 수원면 산누리(현 수원시 남창동)가 주소지이고 경기여고에서 유학했다.

   1921년 경성지방법원 재판기록에 19세로 적혀 있어 유관순 열사와 같은 1902년생으로 추정된다.

   이선경은 1919년 3월 말부터 상해 임시정부와 연락을 취하며 독립신문과 조선 독립에 관한 기사를 게재한 인쇄물을 고향인 수원군 수원면 일대에 비밀리에 배포했다.

   3.1운동을 하면서 혈복단이라는 비밀결사에 참여하고 1920년 6월 20일에 구국민단으로 이름을 바꿔 활동하다 검거됐다.

   1921년 3월 12일 신문기사에는 이선경의 병이 나을 때까지 재판을 연기한 것으로 돼 있고, 1921년 4월 12일 징역 1년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았다.

   이 관장은 "재판기록 등을 보면 이선경열사가 선고공판에 출석하지 못한 것으로 확인돼 심한 고문으로 후유증을 얻은 것 같다"며 "이선경열사는 석방뒤 곧바로 숨진 것으로 알려져 있어 일제가 감옥에서 숨지면 골치가 아플 것을 우려해 집행유예를 선고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이화여고에 다니다 고향인 천안 아우내장터에서 만세운동을 벌인 유관순(1902∼1920)열사와 비슷한 길을 걸은 셈이다.

   유관순 열사는 서대문형무소에 복역중 고문의 의한 방광파열로 옥사했다.

   이 관장은 "재판기록과 경기여고 학적부 등을 토대로 이선경열사의 독립운동을 재조명할 계획"이라며 "이용성이라는 이름의 친오빠가 있었던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이 분을 찾기가 쉽지 않다"고 말했다.

   수원시는 이선경 열사의 유족을 찾지 못하더라도 독립유공자 신청을 할 계획이다.
수원시는 지난해 일제 강점기 수원예기조합 소속 기생으로 만세운동을 주도한 김향화에 대한 독립유공자 추서가 이뤄지도록 한 바 있다.

   수원지역의 3.1운동은 1919년 3월 29일 건강검진을 받으려고 병원으로 향하던 기생들이 수원경찰서 앞에서 만세운동을 벌인 것이 시발점이 됐고 당시 23세였던 김향화가 시위 주동자로 체포돼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수원시는 김향화의 유족을 찾기 위해 제적등본 등을 뒤졌으나 당시 기생은 가명을 쓰는 경우가 많아 김향화 등 당시 만세운동에 참여한 기생 30여명의 이름을 통해 유족을 찾는 데 실패했다.

   chan@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0/02/26 11:24 송고
관련정보
 
||||||||||||||||||
 
태평양전쟁피해자 20만명 일본상대 소송 추진
유대인 배상 해결 국제 인권변호사 선임
변호사수임 계약서 서명 전국에서 진행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태평양전쟁 피해자와 희생자 유족들이 한일병합 100년을 맞아 `대일민간청구권소송단'을 구성해 일본 정부를 상대로 대규모 손해배상 소송을 낸다.

   사단법인 태평양전쟁희생자유족회는 26일 민간청구권 소송을 내기로 하고 아우슈비츠 피해 유대인 배상 문제 해결을 이끈 국제 인권변호사 마이클 최와 로버트 스위프트를 작년 10월 중순께 소송대리인으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유족회는 1973년 4월에 출범한 유족회는 태평양전쟁 전후 군인, 군속, 노무자, 여성근로정신대, 일본군 위안부 등으로 끌려간 한국인 희생자와 유족들이 모여서 만든 피해자 단체다.






   유족회는 태평양전쟁 피해 희생자로 정부에 신고한 약 20만명한테서 '변호사 수임 계약서'에 소송 의뢰인으로 서명받을 계획이다.

   제2차 세계대전 당시와 그전에 일제 강제 동원 체제로 사망, 행방불명, 부상 등의 피해를 보거나 동원학대와 노동착취를 당한 본인과 유족, 일본 정부와 비정부기관의 불법 행위로 피해를 본 사람의 직계 상속인들이 소송에 참여할 예정이다.

   이달 중순부터 선임 계약서에 서명을 받은 유족회는 8월15일까지 1차 서명을 끝낼 예정이다. 27일 전북 고창을 시작으로 지방에서 설명회를 열어 유족회 18개 도지부와 300여 개 지회가 서명을 받는다.

   유족회 회장단은 다음 달 5일부터 10여 일간 미국을 방문해 변호인단을 만나 향후 소송 계획을 협의할 예정이다.

   소송계획이 확정되면 다음 달 29일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2010년 대일민간청구권 해결 촉구 발대식'을 열어 지회장 300여 명을 대상으로 재판 설명회를 연다.

   양순임 회장은 "이번 소송은 법적인 해결뿐 아니라 정치적, 사회적으로도 문제 해결을 시도한다는 데 의미가 있다. 해가 바뀌기 전에 일본 정부로부터 사죄받고 보상문제 해결을 도출해낼 것이다"고 밝혔다.

   그는 "말뿐이 아니라 피해 보상 등 실질적인 행동이 따르는 본질적인 사죄가 필요하다. 일본은 양심적 기준에 따르거나 국제 관행대로 개개인에게 실질적인 보상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유족회는 이날 오후 2시 동북아역사재단 회의실에서 2010년 제1회 대의원 정기총회를 열어 이런 계획을 밝힐 계획이다.

   yjkim84@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0/02/26 11:43 송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민족신문
 
 
주간베스트
  개인정보취급방침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Copyright ⓒ 2007 인터넷 민족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