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정치/선거경제/복지미디어전쟁국제정치.경제민족/통일사회/사법군사/안보문화/스포츠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교육/과학   고대사/근현대사   고향소식/해외동포   포토/해외토픽   자유게시판  
편집  2021.10.16 [20:31]
사회/사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내딸 안돼' 이양 엄마, 한동안 관 붙들고…
 
조선닷컴 기사입력 :  2010/03/09 [14:3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불쌍해서 어쩌나"..하늘도 운 여중생 영결식장

  • 연합뉴스
 
입력 : 2010.03.09 11:14 / 수정 : 2010.03.09 11:18

 

 
’하늘마저 울었다’

부산 사상구의 한 다가구 주택에서 실종된 지 11일만에 싸늘한 시신으로 돌아온 이모(13) 양의 영결식이 열린 9일 오전 감전동 부산전문장례식장.

이 양의 발인예배는 옷깃을 여며야 할 정도로 차갑고 부슬부슬 비까지 내린 날씨 속에 유족을 포함해 조문객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이 양의 모친(38)이 다녔던 교회의 목사 주관으로 조촐하게 진행됐다.

발인예배가 끝나자 영정을 든 이 양의 오빠(15)가 앞장서고 유족 6명이 든 상여가 뒤를 따랐다. 이 양의 어머니 홍 씨는 관을 부여잡고 오열해 보는 이들의 마음을 안타깝게 만들었다.

유족들 역시 “어린 것이 가엾고 불쌍해서 어쩌나”하며 손수건으로 흐르는 눈물을 연신 닦았다.

장례식장엔 한나라당 장제원(부산 사상) 국회의원을 비롯한 시의원, 구의원 등 10여명의 지역 정치인들이 나와 이 양의 운구행렬을 배웅했다.

장제원 의원은 “지역 어른들의 잘못으로 이 양이 숨져 너무 안타깝고 재개발과 치안 문제에 만전을 기해 다시는 이런 가슴아픈 일이 없도록 해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장례식장을 나선 운구행렬은 이 양의 모교였던 사상초등학교로 이동해 운동장을 1바퀴 도는 장례의식을 가졌다. 이 양의 마지막 가는 길에 자신이 다녔던 교정의 추억을 담고 가길 바라는 학교 측의 배려였다.

인근 주민들과 몇몇 선생님들도 이 안타까운 광경을 지켜보면서 눈시울을 붉혔다.

송규복 사상초등학교 교장은 “빨리 범인이 잡혀 아이들이 마음놓고 학교를 다닐 수 있는 환경이 됐으면 좋겠다”며 이 양의 명복을 빌었다.

금정구 영락공원에서 화장을 한 이 양의 유골은 기장군 철마면 실로암공원묘지에 안장됐다.
 
  •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조선닷컴 핫 뉴스 best


 

|||||||||||||||||||
 
<"불쌍해서 어쩌나"..하늘도 운 여중생 영결식장>
오열하는 이 양 유가족
(부산=연합뉴스) 오수희 기자 = 실종된지 11일 만에 숨진채 발견된 부산 여중생 이모(13) 양의 영결식이 9일 오전 엄수됐다. 유가족들이 오열하고 있다. 2010.3.9
osh9981@yna.co.kr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하늘마저 울었다'
부산 사상구의 한 다가구 주택에서 실종된 지 11일만에 싸늘한 시신으로 돌아온 이모(13) 양의 영결식이 열린 9일 오전 감전동 부산전문장례식장.

   이 양의 발인예배는 옷깃을 여며야 할 정도로 차갑고 부슬부슬 비까지 내린 날씨 속에 유족을 포함해 조문객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이 양의 모친(38)이 다녔던 교회의 목사 주관으로 조촐하게 진행됐다.

   발인예배가 끝나자 영정을 든 이 양의 오빠(15)가 앞장서고 유족 6명이 든 상여가 뒤를 따랐다. 이 양의 어머니 홍 씨는 관을 부여잡고 오열해 보는 이들의 마음을 안타깝게 만들었다.

   유족들 역시 "어린 것이 가엾고 불쌍해서 어쩌나"하며 손수건으로 흐르는 눈물을 연신 닦았다.

   장례식장엔 한나라당 장제원(부산 사상) 국회의원을 비롯한 시의원, 구의원 등 10여명의 지역 정치인들이 나와 이 양의 운구행렬을 배웅했다.

   장제원 의원은 "지역 어른들의 잘못으로 이 양이 숨져 너무 안타깝고 재개발과 치안 문제에 만전을 기해 다시는 이런 가슴아픈 일이 없도록 해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장례식장을 나선 운구행렬은 이 양의 모교였던 사상초등학교로 이동해 운동장을 1바퀴 도는 장례의식을 가졌다. 이 양의 마지막 가는 길에 자신이 다녔던 교정의 추억을 담고 가길 바라는 학교 측의 배려였다.

   인근 주민들과 몇몇 선생님들도 이 안타까운 광경을 지켜보면서 눈시울을 붉혔다.

   송규복 사상초등학교 교장은 "빨리 범인이 잡혀 아이들이 마음놓고 학교를 다닐 수 있는 환경이 됐으면 좋겠다"며 이 양의 명복을 빌었다.

   금정구 영락공원에서 화장을 한 이 양의 유골은 기장군 철마면 실로암공원묘지에 안장됐다.

   wink@yna.co.kr


실버라이트 
설치하기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0/03/09 10:59 송고

관련정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민족신문
 
 
주간베스트
  개인정보취급방침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Copyright ⓒ 2007 인터넷 민족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