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정치/선거경제/복지미디어전쟁국제정치.경제민족/통일사회/사법군사/안보문화/스포츠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교육/과학   고대사/근현대사   고향소식/해외동포   포토/해외토픽   자유게시판  
편집  2021.04.23 [12:00]
군사/안보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태석 상사 부인 "너무 슬프고, 힘들다"
 
연합뉴스 기사입력 :  2010/04/07 [23:3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김태석 상사 부인 "너무 슬프고, 힘들다"(종합)
오열하는 故 김태석 상사 아내
(평택=연합뉴스) 신영근 기자 = 천안함 함미 절단면 기관조정실 부분에서 발견된 김태석 상사의 시신이 7일 오후 경기도 평택 해군제2함대 사령부에 도착하자 아내 이수정씨가 오열하고 있다. 2010.4.7
drops@yna.co.kr

실종자 가족들 "희망이 사라지는 것 같다"

(평택=연합뉴스) 김명균 기자 = '천안함'의 2번째 희생자인 김태석(37) 상사의 시신이 발견된 7일 오후 2함대 내 임시숙소에 실종자 가족들과 함께 있던 김 상사의 부인 이수정(36)씨는 "생각지도 못했다. 너무 슬프고 힘들지만, 찾은 것 만으로도 감사.."라며 차마 말을 잇지 못했다.

   당초 '실종자 시신 1구 추가 발견' 소식에 초조히 신원 확인을 기다리던 가족들은 김 상사의 사망소식이 전해지자 "이제 실낱같던 희망이 점차 사라지는 것 같다"며 미어지는 가슴을 쓸어내리며, 서로를 부여잡고 통곡을 했다.

   가족들은 대부분 "그래도 살아있다는 희망을 버리지 않았는데.."라며 슬픔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실종자 가족협의회 언론담당 최수동씨는 "일부 가족들이 동요하고 있지만, 차분하려고 노력하고 있다"며 김 상사의 명복을 기원하는 분위기를 알렸다.

   선체 인양작업 절차 협의 등을 위해 이날 오전 가족대표들과 사고해역으로 떠났던 김 상사의 친형 태원(45)씨는 동생 시신 발견소식에 급히 2함대로 발길을 돌렸다.

   그동안 '동생이 생존할 수도 있을 것'이라는 희망의 끈을 놓지 않으면서도 사고현장을 둘러본 뒤 탐색.구조활동의 힘겨움을 알고 있던 태원씨는 "수색은 포기하고, 인양작업을 하자"는 의견을 가족대표와 함께 제시하기도 했었다.

   실종자 가족들은 김 상사의 형은 그동안 "'내 동생도 아직 살아있을 것만 같다', '당장 뛰어들어가서 꺼내오고 싶지만 아무것도 할 수 없었다'며 실종된 막내에 대한 애틋한 심경을 밝히기도 했다"고 말했다.

   한편 천안함 실종자 중 7명이 거주하고 있는 2함대 인근 해군아파트 주민들도 "故 남기훈 상사에 이어, 김 상사의 주검 소식이 알려지자 외출을 삼가한 채 침울해하고 있다"며 비통해하는 분위기를 전했다.

   김 상사의 시신은 이날 오후 8시께 2함대에 안치될 예정이다.

   kmg@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0/04/07 18:36 송고
관련정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민족신문
 
 
주간베스트
  개인정보취급방침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Copyright ⓒ 2007 인터넷 민족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