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정치/선거경제/복지미디어전쟁국제정치.경제민족/통일사회/사법군사/안보문화/스포츠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교육/과학   고대사/근현대사   고향소식/해외동포   포토/해외토픽   자유게시판  
편집  2021.03.04 [15:45]
교육/과학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국 어린이ㆍ청소년 `삶 만족도' OECD 꼴찌"
"학년 높아질수록 행복 조건으로 `돈' 중시"
 
연합뉴스 기사입력 :  2010/05/04 [19:2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한국 어린이ㆍ청소년 `삶 만족도' oecd 꼴찌"
<그래픽> oecd 주요국 청소년 행복지수 순위
(서울=연합뉴스) 김토일 기자 = 4일 연세대 사회발전연구소와 한국방정환재단에 따르면 전국 초등학교 4학년∼고등학교 3학년 학생 5천437명에게 `2010 한국 어린이ㆍ청소년 행복지수의 국제비교'를 주제로 설문 조사를 벌여 유니세프의 2006년 연구와 비교 분석한 결과 우리나라 어린이와 청소년이 느끼는 `삶의 만족도'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중 가장 낮다는 연구조사 결과가 나왔다.

"학년 높아질수록 행복 조건으로 `돈' 중시"
연세대 사회발전연구소, 행복지수 국제비교

(서울=연합뉴스) 한상용 기자 = 우리나라 어린이와 청소년이 느끼는 `삶의 만족도'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중 가장 낮다는 연구조사 결과가 나왔다.

   연세대 사회발전연구소와 한국방정환재단은 최근 공동으로 전국 초등학교 4학년∼고등학교 3학년 학생 5천437명에게 `2010 한국 어린이ㆍ청소년 행복지수의 국제비교'를 주제로 설문 조사를 벌여 유니세프의 2006년 연구와 비교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4일 밝혔다.

   조사 결과 한국 어린이와 청소년은 `삶에 만족하는가'란 질문에 53.9%가 `그렇다'라고 답해 oecd 26개국 가운데 최하위인 것으로 파악됐다. 학생 2명 가운데 1명꼴은 삶에 만족하지 못한다고 대답한 셈이다.

   이는 만족도가 가장 높은 네덜란드(94.2%)보다 40.3% 포인트 낮고 oecd 평균(84.8%)에서 30.9% 포인트 모자란 수치다. 지난해 조사한 한국 어린이ㆍ청소년의 `삶 만족도'(55.5%)와 비교해서도 1.6% 포인트 더 낮아졌다.

   `주관적으로 건강하지 못하다', `소속감을 느끼지 못한다'라고 답한 학생은 각각 26.5%과 18.3%를 기록, oecd 국가 중에서 가장 높은 비율을 나타냈다. `외로움을 느낀다'는 대답은 16.7%로 일본(29.8%)에 이어 두번째로 많았다.

   반면 `학교생활에 만족하는가'란 항목에서 `그렇다'고 응답한 비율은 27.0%로 노르웨이(38.9%)와 오스트리아(36.1%), 네덜란드(34.4%) 등과 큰 차이 없이 7위에 해당했다. `행동과 안전', `교육', '가족과 친구 관계' 등의 영역에서도 한국은 중상위를 차지했다고 연구소는 전했다.

   `삶 만족도'와 `주관적 행복' `학교생활만족' 등 6가지 부문을 합산해 점수로 표준화한 `주관적 행복' 지수는 65.1점(oecd 평균 점수를 100으로 봤을 때)으로 비교 대상 국가 중에서 최하위에 머물렀다.

   행복을 위해 인생에서 가장 필요한 것은 `가족'이라고 답한 비율은 고등학교 입학 전에 가장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그러나 고1과 고2 전후에는 `가족'이라고 응답한 학생이 `돈'이라 답한 학생 비율과 비교해 비슷하거나 조금 앞섰으며 고 3때는 `돈'이라 응답한 학생 비율이 28%로 가족(22%)이라 답한 비율을 넘어섰다.

   우리나라 학생들은 학업과 관련한 스트레스가 가장 심했으며 이어 외모, 부모 관련 스트레스 등의 순이었다.

   일반적으로 여학생의 스트레스 수준이 남학생보다 10% 이상 높았고, 남학생은 중 3을 기점으로 키로 말미암은 스트레스가, 여학생은 중 2를 기점으로 몸무게로 인한 스트레스가 가장 심했다.

   조사를 담당한 염유식 연세대 사회학과 교수는 "한국 청소년들이 주관적 행복에서 극단적으로 낮은 수치를 보이고 있다"며 "입시 스트레스를 해결하는 게 급선무이고 부모는 자녀의 친구와 학교ㆍ학원 선생님을 잘 알고 지내면 행복 지수를 높이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gogo213@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0/05/04 08:42 송고
관련기사
<너나없이 막말 하는 사회>
한국인은 고사하고 도무지 외계인 같은 요즘 애들....
`무서운 10대들' 구걸 장애인 폭행.살인
여고생 4명 45분 대화 중 욕설 248번
간디가 말하기를.. 나라가 망하는 일곱가지 징조가..
문제는 경제가 아니라 ´국격´이다
"널 살인하겠다" 이 대통령에 욕설하는 초등생들…
[가정의 달 특별칼럼]아버님, 부인, 저희나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민족신문
 
 
주간베스트
  개인정보취급방침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Copyright ⓒ 2007 인터넷 민족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