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정치/선거경제/복지미디어전쟁국제정치.경제민족/통일사회/사법군사/안보문화/스포츠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교육/과학   고대사/근현대사   고향소식/해외동포   포토/해외토픽   자유게시판  
편집  2021.09.25 [21:31]
민족/통일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토끼풀 먹는다"던 北 '꽃제비' 여성 끝내 숨져
 
조선일보 기사입력 :  2010/12/10 [20:5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토끼풀 먹는다"던 北 '꽃제비' 여성 끝내 숨져
 
  • 조선닷컴
  • 100자평(188)

    입력 : 2010.12.10 08:16 / 수정 : 2010.12.10 09:11

    지난 10월 방송된 ‘kbs스페셜’에 등장했던 북한의 20대 ‘꽃제비’ 여성이 끝내 사망했다고 북한 전문 인터넷매체 데일리nk가 9일 보도했다.

    당시 kbs스페셜은 ‘북한 3대 권력세습 김정은, 그는 누구인가’ 편에서 김정은 후계가 본격화된 시기에 주민들의 식량난이 심각해졌다고 전하며, 앙상하게 마른 몸으로 토끼풀을 찾으러 다니는 이 여성과의 인터뷰 장면을 방영했다.

    당시 이 여성은 “토끼풀을 매서 뭐하냐, 토끼를 주려고 하느냐”는 질문에 “내가 먹으려고 한다”고 답했다. “집 없이 바깥에서 자느냐”는 질문에는 “예”라고 대답했다.

  • kbs에 이 동영상을 제공한 일본의 아시아프레스는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북한 내부에서 취재활동을 벌이다 지난 6월 평안남도에서 이 여성과 인터뷰를 가진 김동철씨에 따르면 이 여성이 지난 10월20일쯤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아시아프레스의 한 관계자는 “그녀는 가정도 없이 시장이나 길거리에서 구걸을 하다가 옥수수밭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면서 “당시는 옥수수 수확 시기였으므로, 옥수수를 먹으러 갔다가 밭에서 굶어 죽은 것 같다”고 전했다.

    그는 “지난해 11월 화폐개혁 조치에 따른 경제혼란으로 북한에서는 전국 각지에서 꽃제비들이 급증했고 일부 지역에서는 아사자도 발생했다”면서 “사망한 여성 역시 무리한 화폐개혁 조치의 피해자”라고 주장했다.

    시신이 발견됐을 때, 주민 신고를 받은 해당 지역 인민보안소(경찰)가 무연고자라는 이유로 늑장 대응하는 바람에 시신은 오랫동안 옥수수밭에 방치됐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 여성이 등장하는 동영상은 kbs뿐 아니라 일본 아사히tv와 영국 bbc방송 등에서도 방영돼 전세계적으로 충격을 줬다.

    '사회주의 낙원' 북한… "그들의 지도자는 성 도착증 환자"









  • 'kbs 스페셜' 23세 깡마른 북한 여성 모습 '경악'
  • "북한, 화폐개혁 이후 늘어난 것은 이혼한 가정과 꽃제비"
  • [포토] 북 전력난, 위성 사진에 고스란히 드러나
    조선닷컴 핫뉴스 best

    관련기사
    北마약사범 급증…"학생이 밀매 중개"
    "北양강도서 '구호나무' 십수그루 방화로 전소"
    중국은 대체 왜 한사코 對北제재를 거부할까?
    최악의 북한식량난, 한민족의 체형이 바뀌고 있다
    막대한 통일비용, 어떻게 마련하고 감당할까?
    참... 웃을수도 울수도 없는 김정일의 치졸한 병정놀이 과연 성공할까?
    더 늦기 전에 평양을 통일한국의 수도로 확정 선언해야!
    "김일성-김정일은 공산주의자가 아니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민족신문
     
     
    주간베스트
      개인정보취급방침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Copyright ⓒ 2007 인터넷 민족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