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정치/선거경제/복지미디어전쟁국제정치.경제민족/통일사회/사법군사/안보문화/스포츠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교육/과학   고대사/근현대사   고향소식/해외동포   포토/해외토픽   자유게시판  
편집  2021.03.08 [23:15]
민족/통일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中, 북한 위화도 황금평 100년 임대 추진한다고?
돈이 필요해도 어찌 위화도를 파나?/유리달빛
 
데일리NK 기사입력 :  2010/12/16 [17:1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中, 북한 위화도 황금평 100년 임대 추진한다고?

아사히 "구체 절차 착수"…"수해로 투자의지 꺾여" 소문도
신주현 기자 | 2010-12-16 11:39  
인쇄하기메일보내기스크랩하기확대축소
중국이 북중 접경지대에 위치한 북한 관할 섬 2곳(위화도·황금평)을 100년간 임대형식으로 넘겨받아 개발하기 위한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고 일본 언론이 보도해 사실 여부가 주목 받고 있다. 
위화도와 황금평은 수년 전부터 북중 공동개발설이 끊임 없이 흘러나왔지만 양국의 협상이 순조롭지 않고 지난해 수해를 입으면서 중국의 투자 의지가 상당히 꺾였다는 소문이 많았다.

일본 아사히 신문은 중국이 북한의 신의주 압록강 하중도인 황금평과 위화도에 중국 기업가를 초청해 현지 시찰활동을 진행 중이라고 중국 소식통을 인용해 전했다.

또한 중국은 두 섬에 관세가 면제되고 통관절차도 필요 없는 보세구역을 설정해 음료가공 공장이나 물류단지와 함께 관광시설도 만들 계획이라고 이 신문은 전했다. 
중국 랴오닝성 단둥시 당국은 황금평과 위화도 지역에서 각각 약 11㎢와 12㎢ 규모의 토지 사용권을 50년간 북한으로부터 이미 취득했으며 이를 100년간으로 연장하기 위해 북한과 협상중이라고 이 신문은 덧붙였다.
압록강 철교 상류인 신의주시 상단리와 하단리에 속한 위화도는 12.2㎢로 압록강의 섬 가운데 규모가 가장 크다. 황금평은 단둥 신도시가 건설되는 랑터우(浪頭)와 철조망 하나를 두고 맞붙어 있는 11.45㎢ 크기의 토사로 이뤄진 섬이다. 신의주의 대표적 곡창지대로 꼽힌다.
신주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돈이 필요해도 어찌 위화도를 파나? | 노노데모 자유게시판

전체공개 0 / 2010.10.29 15:47

 

김정일의 최대 고민은 자신이 죽기 전에 어떻게 해서라도 3남 김정은에게 내부세력들의 저항 없이 권력을 세습하는 일일 것이다.

최근 북한에는 정상적인 국가로 보기 힘든 일들이 연이어 벌어지고 있다.

 

그동안 김정일은 후계자로 띄우기위해 평양 10만호 주택건설과 100일 전투, 지난 6월 월드컵본선중계(포르투갈7:0 대패), 작년 말 화폐개혁까지 시도했지만 실패로 끝났다.

이와 같이 하는 것마다 실패와 개망신으로 뚜렷이 내세울 공적이 없던 김정은은 천안함을 기습 공격하는 무리수를 뒀지만, 이 또한 북한의 도발로 밝혀져 국제사회의 대북제재로 경제난, 식량난이 심화되고 주민들의 불만이 가중되는 등 정권과 체제존립마저 위기에 놓이게 됐다.

 

이처럼 궁지에 몰린 김 부자는 지난 60여 년 동안 입만 벌리면 자랑해 오던 “주제, 자주, 자력갱생, 민족”이란 자존심을 헌신짝 차버리듯 버리고 신의주 압록강의 금싸라기 땅인 황금평과 위화도 개발권을 중국에 100년 임대해주기로 했다는 것이다.

북한이 외국에 토지 임대기간을 50년으로 제한해오던 관례를 깨고 100년으로 중국에 임대해 준 것은 북한이 김정은 후계체제에 대한 중국의 지원과 신임을 받고, 그동안 남한으로부터 들어오던 달러($) 씨가 마르자 후계자 세습작업을 위한 김 부자의 통치자금 확보를 위해 임대대가로 8억 달러를 받은 것으로 여겨진다.

 
관련기사
박선원 전 靑비서관 “美, 통일이 되면 中에 땅을 떼줄 수 있다고 말해”
한.일안보-군사동맹체제, 민족통일자체를 완전히 포기-단념하자는것!
북핵문제, 조건반사적 대응책으로는 결코 해결되지 않는다!
통일세를 위한 조건
中, 공개적으로 손벌린 김정일에 5가지 제안
시대정신 없이 혼돈에 빠져 허우적거리는 나라나 민족이 융성한적은 없어
이시하라 또 망언 "북한,중국에 통합시켜야"
북한 지하자원 중국엔 ‘노다지’ 한국엔 ‘노터치’


김 부자가 중국에 백두산 반쪽을 거저 내주고, 동해 오징어어장과 나진항 임대 등 달러를 구하기 위해 애걸복걸하며 매달려오고 있는 모습이 애처롭기 그지없다.

김 부자의 이번 위화도, 황금평의 100년 임대(매매?)는 중국정부에 빌붙어 현재 궁지에 몰려 있는 위기를 모면하기위한 사대주의(事大主義)에서 비롯된 것으로 우리민족의 수치이자, 굴욕이 아닐 수 없다.

 

김 부자가 분명히 알아야 할 것은 북한을 진정으로 도와줄 나라는 남한뿐이라는 사실이다.

또한 무력대결이 아닌 대화와 협력의 진정성을 보인다면 주민들 굶주림 해결은 물론 경제난 극복 또한 가능하다는 사실이다.
 

작성자의 카페글 더보기

덧글 6개 | | 조회수 84 | 추천 0
담기 | 인쇄 | 신고
  • 2010/10/29 16:08


    이성계 장군이 지하에서 大怒하실 일!!!!!
  • 2010/10/29 19:49


    그러니깐요.... 이성계 장군[조선태조]가 얼마나 노하실지..
    저 북한.... 조선의 역사를 중요시 한다더니... 나참...
    태조의 혼이 담긴 위화도를 팔아넘기는....
  • 2010/10/29 16:48


    나중에 무엇을 팔지 걱정입니다
  • 2010/10/29 19:40


    지금도 웬만한 광산이나 항구,어업조업권등 돈이 될만한 것은 죄다
    중국에 넘겨 준다던데, 큰일 입니다.
    그러다 북한땅 전체를 팔아 치우는 것은 아닌지 ?
    그런데도 남한내 좌빨들은 개정일한테 충성맹세나 하고 있으니.....
  • 2010/10/29 19:48


    참..... 돈이 필요하다면, 국가 전체를 중국에게 넘겨줄 위세임.....
  • 2010/10/29 20:51


    저놈들 이미 빨갱이좀비 떼놈들한테 나라넘겼음 저러고도 남죠 레기자식들 ㅋㅋㅋㅋㅋ
관련기사
중국은 대체 왜 한사코 對北제재를 거부할까?
더 늦기 전에 평양을 통일한국의 수도로 확정 선언해야!
"비단섬 외에도 ‘한반도 외부 영토’가 또 있다"
중국, 나진항 진출의 의미
남북 경협,제대로 하려면 신의주와 나진-선봉에도 개성공단규모 이상의 남북합작 대규모 공단을 건설해야!
김일성과 周恩來<저우언라이>는 국경을 어떻게 나눴을까
북한 나진의 아름다운 산하 소개1-2
김 정일 정권, 과연 자주적인가 ?
 
 
 
 
 
 
 
 
 
 
 
 
 
관련기사
‘호시탐탐’ 中·日… ‘막무가내’ 政爭… 멍드는 안보
“약속한 쌀 50만t 내년 1월까지 달라” … 김정일 요구, 중국서 거부당했다
막대한 통일비용, 어떻게 마련하고 감당할까?
對北-對4强외교 전략과노선을 어떻게 짤것인가?
두려운 중국,속국 북한
북한, 중국의 또 다른 '티벳'될 수 있다!
한반도의 평화와 통일을 위한 북한판 마샬 플랜의 절대적 필요성에 대하여!
反노무현하고 反김정일 한다고 다 보수우파일 수 있는 것이 결코 아니다!
위기의 시대임을 숨기거나 통찰할줄 모르는자는 지도자 자격이 없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민족신문
 
 
주간베스트
  개인정보취급방침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Copyright ⓒ 2007 인터넷 민족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