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정치/선거경제/복지미디어전쟁국제정치.경제민족/통일사회/사법군사/안보문화/스포츠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교육/과학   고대사/근현대사   고향소식/해외동포   포토/해외토픽   자유게시판  
편집  2021.10.20 [20:01]
국제정치.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中 ‘천도론’ 떠들썩 ...연변통신 자게판
 
DMZ 기사입력 :  2011/01/07 [23:4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http://yanbianforum.com/board.html?include=&mode=view&id=91530&lc=1000000&sc=&mc=&gid=nb&
 
 
中 ‘천도론’ 떠들썩
dmz 77
2011-01-05 14:33:00
(자료인용 승인)






중국에서
수도를 허난 성 신양(信陽)이나 후난 성 웨양(岳陽) 등으로 옮겨
국토의 균형 발전을 꾀해야 한다는 '천도론'이 공론화되고 있다.

학자들이나 네티즌 사이의 논쟁에서 벗어나
공산당 매체까지 여기에 가세했다.

당 중앙 이론 선전 매체인 '구시'(求是)는
최근 인터넷 홈페이지에 게재한 '천도의 변'이라는 글을 통해
"수도를 중부지방으로 옮기는 것이 매우 좋은 선택이 될 수 있다."면서
시중의 천도론에 대한 적극적인 여론 수렴을 촉구했다.

중국 내에서 천도론이 제기되는 것은
베이징이 더 이상 수도로서의 기능을 할 수 없을 정도로
도시 병폐가 만연해 있기 때문이다.

실제 베이징에서는 높은 물가와 집값 때문에 도시 빈민이 속출하고,
최악의 교통 체증으로 이미 서우두(首都)가 아닌
서우두(首堵·가장 막히는 도시)로 변해버렸다는
자조적인 한탄마저 나오고 있다.

교통 체증 해소를 위해
베이징 시는 올해부터 시민들의 승용차 등록을 제한하고,
4일부터는 출퇴근 시간에 외지 차량의 도심 진입을 금지시키는 등
특단의 교통 대책을 시행하고 있다.

신양, 웨양 이외에도 천도론을 둘러싼 논의는 다양하게 전개되고 있다.

과거 왕조의 도읍지였던 난징(南京), 정저우(鄭州),
카이펑(開封), 시안(西安) 등은 '환도론'을 주창하고,
류저우(柳州), 헝양(衡陽), 징저우(荊州), 난양(南陽) 등 10여개 도시들도
새 수도로서의 입지를 강조하면서 천도론을 달구고 있다.

중국에서는 2006년 3월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당시
인민대표 479명이 상무위원회에 정식으로 수도 이전을 요구하면서
천도론이 본격적으로 제기됐으며,

지난해 말 일부 전문가들이
베이징의 병폐와 함께 수도 이전의 필요성을 언급하면서
인터넷 포털 등에서 또다시 토론이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



리버스 58  
 
2011-01-05  
난 왜 그런지 알지롱~!!!


관련기사
중국은 대체 왜 한사코 對北제재를 거부할까?
중국, 고구려 지우기…'후산장성' 만리장성으로
"'광개토대왕릉' 말뚝 박힌채 중국인들 밟고 다녀"
내 조국은 어디메냐?! /연변통신 명칼럼
연변 조선족 자치주는 언제 붕괴될 것인가?
中 잇단 만리장성 늘리기…속셈은?
고구려史 흡수 위해 만리장성 39% 늘인 중공, 이번엔 여론 몰이
연변동포 여러분, 부디 조국을 잊지말아 주시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민족신문
 
 
주간베스트
  개인정보취급방침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Copyright ⓒ 2007 인터넷 민족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