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선거경제/복지미디어전쟁국제정치.경제민족/통일사회/사법군사/안보문화/스포츠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교육/과학   고대사/근현대사   고향소식/해외동포   포토/해외토픽   자유게시판  
편집  2020.07.04 [19:05]
정치/선거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안철수, 내년 12월 대선 나온다"...윤여준 단독인터뷰
“내년 3월 한국 사회에 큰 충격이 올 것”
 
서울신문[단독] 기사입력 :  2011/10/07 [01:5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한 달 전,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의 ‘정치 나들이’ 일주일을 지근거리에서 지켜본 윤여준 전 환경부 장관. ‘영원한 전략가’로 통했고, 최근엔 …
 
윤여준 “안철수 대선 나올 것 내년 3월 정당정치 혁명적으로 바뀔 것이다”
윤여준에게 듣는 안철수의 정치 나들이


한 달 전,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의 ‘정치 나들이’ 일주일을 지근거리에서 지켜본 윤여준 전 환경부 장관. ‘영원한 전략가’로 통했고, 최근엔 안 원장의 정치 멘토로도 불렸던 그를 6일 어렵게 만났다. 안 원장이 서울시장 출마의 뜻을 접고 학교로 돌아간 뒤로 그 역시 한 달간 침묵했다. 한사코 인터뷰를 거절했지만 식사라도 하자며 간신히 자리를 만들었다.
 
▲ 윤여준 전 환경부 장관
그는 여전히 신중했고, 말도 가려서 했다. 안 원장이 일주일간의 ‘정치 나들이’를 마치고 학교로 돌아간 직후 그로부터 미안한 마음을 담은 문자메시지를 직간접 전달받은 뒤 아직 접촉이 없다고 밝혔다. 안 원장이 서울시장 후보 자리를 박원순 전 희망제작소 상임이사에게 ‘양보’한 과정 등 민감한 사안에 대해서는 여전히 언급을 삼갔다.  그러나 그토록 신중한 그가 힘 주어 말한 게 있다. “(총선을 한 달 앞두는) 내년 3월 한국 사회에 큰 충격이 올 것이고, 지금의 정당 정치가 혁명적으로 바뀌는 상황을 맞을 것”이라는 얘기였다. 이와 함께 안 원장이 내년 12월 대선에 나올 것으로 예견하기도 했다.
 
 
→안철수 바람, 안풍은 여전한 건가.
-기성정당으로부터의 민심이 떠났는데 안철수 말고 마음 줄 데가 없지 않나. 쉽게 안 사라질 것이다.
 
 →박원순 후보의 야권 단일화 승리도 안철수의 힘인가.
-박 후보는 지지율 10%가 안 나오던 사람이었다. 안 원장이 양보해 나온 효과다. 한나라당, 민주당이라는 거대한 정당이 안철수 한 개인에게 지진을 만난 것처럼 흔들리는 걸 봐라. 얼마나 약하면 그 모양일까.
 
→대안 정치세력이 나올 토양이 돼 있나.
-그렇다. 미국 월가 시위처럼 학생들뿐 아니라 서민들의 분노가 말도 못한다. 내년 봄 대학 등록 시즌이 되면 물가가 엄청 올라 있을 거고, 유럽의 위기가 한국에 전이되면서 선거를 앞두고 충격이 올 것이다.
 
현재의 대권 구도는 날아가고 제3의 인물들을 중심으로 재편될 수 있다. 서울시장 선거에서 박 후보가 당선되면 민주당은 엄청난 충격을 받을 것이다.
 
 
→제3세력의 정치화는.
-제3세력을 기대하는 국민들의 심리는 전혀 죽지 않았다. 그럼 이제는 두 당 중에 하나가 없어지거나 아예 혁명적인 변화가 올 것이다.
 
보수진영의 시민세력화 움직임이 있나.
-보수진영은 원래 그런 거 잘 못한다.
 
→정계 대개편 가능성은.
-가능성이 많다. 기성정당 의원들의 이탈도 있을 것이다. 한나라당, 민주당도 마찬가지다. 박 후보가 당선되면 그런 상황이 가속화될 것이다.
 
→나경원 후보가 당선되면.
-그런 상황이 올까. 박 후보가 위기를 맞으면 안 원장이 나오지 않을까.
 
 →안 원장이 대선에 나설 가능성이 있다고 보나. -그렇다.
 
→안 원장이 한나라당이 변하면 한나라당도 지지할 수 있다고 했는데, 그의 정체성은.
 
-한나라당 공천 때마다 현역의원 40%를 바꾸지만 당은 그대로다. (국회의원들이) 지역적으로 강고한 카르텔을 유지하고 있기 때문이다. 서로 싸우다가도, 공통의 이익에는 뜻을 같이한다. 안 원장는 진보, 보수 이분법으로 보지 말라 했고, 이분법은 의미가 없는 시대다.
 
→박원순 서울시장, 안철수 대권 밀약설은.
-글쎄. 세력이 있어서 약속했다면 모르겠는데, 박 후보 개인적으로 약속했다는 것, 우습지 않나.
 
→안 원장의 강세가 계속 이어질까.
-당연히 이어질 것이다. 보수언론이나 세력은 흠집을 내려 할 것이지만, 안 먹힐 것이다. 젊은 사람들이 볼 때 보수언론이나 세력이 도덕적으로 공격할 자격이 없다고 보는 것이다.   
→안 원장이 제3 정치세력의 구심점이 되는 건가.
-제3의 길은 쉬운 길이 아니다. 보수, 진보도 아니다. 이념적으로 보수와 진보를 초월해야 한다. 여야의 협공을 받게 될 것이다. 안 원장이 시련을 겪고 자란 사람이 아니라서 막상 그런 현실에 부닥치면 감내하기가 쉽지는 않을 것이다.
 
그러나 안 원장이 이를 두려워할 필요는 없다고 본다. 관건은 국민들의 지지다. 지지를 얻으면 이를 극복할 것이고, 지지가 없으면 어려울 것이다.
 
→박근혜 대세론은 이어질 것으로 보는가.
-이미 무너진 것 아닌가. 안철수 대세론이 일찍 와서 잘된 측면이 있지. 다행인 면이 있다. 박 전 대표가 어떻게 대응하느냐가 문제지.
 
→박 전 대표가 한국 정치가 위기라며 나경원 후보를 돕겠다고 했는데.
-지면 한나라당은 패닉에 빠질 것이다. 박 전 대표 진영에서 대비를 하고 있을 것이다. 박 전 대표가 극복하는 역량을 보여줘야 할 것이다.
 
→문재인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위력을 보이는데.
-인상이 좋다. 깨끗하고, 탐욕스럽지 않고, 거짓말하지 않고, 인간적이다. 그런데 정치적 명분이 없다. 노무현 대통령 실패에 큰 책임이 있는 사람이다.
 
이춘규 선임기자·허백윤기자 baikyoon@seoul.co.kr
 
관련기사
[안철수동영상]"내가 좌빨이라고?..."
안철수, 야권연대 단일후보에 합류할거라면 곽노현과 다를게 대체 뭔가??
안철수 "제2의 박찬종?난 아니다!"
票心=民心은 과연, 언제나 天心인가?
한국정치,절차적 민주주의와 내용적 민주주의의 허와실...
 
최장집, “베버는 정치인의 도덕을 둘로 나눴다. 신념의 도덕과 책임의 도덕이다."
反노무현하고 反김정일 한다고 다 보수우파일 수 있는 것이 결코 아니다!
국민, 여야 모두 포기!'무당층'60%돌파
무당층 50%, 국민은 새로운 정치세력 원한다!
한국정치, 이대로 희망이 있는가?
실로 웃지못할 봉숭아학당 같은 21세기판 한국적 민주주의 ...
‘지도자 크기가 나라 크기다’
시대정신 없이 혼돈에 빠져 허우적거리는 나라나 민족이 융성한적은 없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민족신문
 
 
주간베스트
  개인정보취급방침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Copyright ⓒ 2007 인터넷 민족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