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선거경제/복지미디어전쟁국제정치.경제민족/통일사회/사법군사/안보문화/스포츠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교육/과학   고대사/근현대사   고향소식/해외동포   포토/해외토픽   자유게시판  
편집  2019.10.15 [07:02]
정치/선거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안철수 "인문학은 아는데 정치쪽은 잘 몰라"10ㆍ26 재보선 지원 문제에 '아무 말도 안할 것'
 
중앙일보 기사입력 :  2011/10/12 [19:1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은 12일 10ㆍ26 재보선 지원 여부에 대해 "제가 인문학은 아는데 정치 쪽은 잘 모른다"고 말했다.

안 원장은 이날 오후 경기 수원에 있는 서울대 융학과학기술대학원에서 한국연구재단 주최로 열린 세미나에 참석한 뒤 기자들로부터 재보선 지원 여부에 대한 질문을 받고 이같이 말했다.

안 원장은 기자들의 질문이 쇄도하자 "(강연 주제인) 융합쪽 얘기만 할 것"이라고 말했고, "정치와 시민사회도 융합 개념 아닌가"라는 물음에는 "제가 인문학은 아는데 정치 쪽은 잘 모른다"라고 답했다.

그는 '청춘콘서트 2.0'에 참가하지 않을 것이라는 일부 언론 보도에 대해서는 "불참은 아니고 원래 계획이 청춘콘서트 2.0부터는 청년들이 스스로 하는 것으로 기획된 것이니 넘겨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박원순의 아름다운재단, 불법 모금 파문
박원순씨, 928억 어디에 있습니까?
안철수 "박원순 선거지원 요청 시 생각해 보겠다"
김경재, "박원순 당선, 열린당 창당 이어질 것"
“박원순 참여 아름다운재단에 대기업 11년간 수백억 기부”
박원순, 부인 회사에 일감 몰아줘 '대박'
한국정치,절차적 민주주의와 내용적 민주주의의 허와실...
실로 웃지못할 봉숭아학당 같은 21세기판 한국적 민주주의 ...

 
앞서 그는 '인문사회기반 융합연구ㆍ산학협력의 현황과 미래'라는 주제로 열린 이날 세미나에서 기조강연을 했다.

세미나 참석 전에도 그는 "한나라당 나경원 후보와 박원순 야권 통합후보간 지지율 격차가 좁혀지고 있다"는 기자들의 질문에 "아무 말도 안할 것"이라고 침묵으로 대응했다.

기자들이 "강연 끝나고 뵙겠다"고 말했으나 그는 "끝나고 또 업무가 있을 것"이라며 현안을 언급하지 않을 것임을 우회적으로 밝혔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안철수 "박원순 선거지원 요청 시 생각해 보겠다"
"안철수, 내년 12월 대선 나온다"...윤여준 단독인터뷰
최장집, “베버는 정치인의 도덕을 둘로 나눴다. 신념의 도덕과 책임의 도덕이다."
법륜 "안철수 정치한다면 새롭게 해야"
안철수-김구-트로츠키의 공통점??박찬종보다 못한 안철수를 어떻게 감히
안철수, 박찬종과 비교될 수 조차 없다
[안철수동영상]"내가 좌빨이라고?..."
안철수, 야권연대 단일후보에 합류할거라면 곽노현과 다를게 대체 뭔가??
관련기사
안철수 "박원순 선거지원 요청 시 생각해 보겠다"
"안철수, 내년 12월 대선 나온다"...윤여준 단독인터뷰
최장집, “베버는 정치인의 도덕을 둘로 나눴다. 신념의 도덕과 책임의 도덕이다."
법륜 "안철수 정치한다면 새롭게 해야"
안철수-김구-트로츠키의 공통점??박찬종보다 못한 안철수를 어떻게 감히
안철수, 박찬종과 비교될 수 조차 없다
[안철수동영상]"내가 좌빨이라고?..."
안철수, 야권연대 단일후보에 합류할거라면 곽노현과 다를게 대체 뭔가??
관련기사
안철수 "박원순 선거지원 요청 시 생각해 보겠다"
"안철수, 내년 12월 대선 나온다"...윤여준 단독인터뷰
최장집, “베버는 정치인의 도덕을 둘로 나눴다. 신념의 도덕과 책임의 도덕이다."
법륜 "안철수 정치한다면 새롭게 해야"
안철수-김구-트로츠키의 공통점??박찬종보다 못한 안철수를 어떻게 감히
안철수, 박찬종과 비교될 수 조차 없다
[안철수동영상]"내가 좌빨이라고?..."
안철수, 야권연대 단일후보에 합류할거라면 곽노현과 다를게 대체 뭔가??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민족신문
 
 
주간베스트
  개인정보취급방침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대표전화 :010-6432-7771
Copyright ⓒ 2007 인터넷 민족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baek43333@hanmail.ne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