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선거경제/복지미디어전쟁국제정치.경제민족/통일사회/사법군사/안보문화/스포츠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교육/과학   고대사/근현대사   고향소식/해외동포   포토/해외토픽   자유게시판  
편집  2019.12.16 [00:02]
정치/선거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MB 내곡동 사저 풀리지 않는 3대 의혹
6억 출처 어디? 이자 아직 안 갚아… MB 사저 갈수록 의혹
 
한국일보 기사입력 :  2011/10/16 [19:3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6억 출처 어디? 이자 아직 안 갚아… MB 사저 갈수록 의혹
15억 비싸게 산 경호실- 매입 비용 이씨의 4배 부담… 지분은 이씨가 더 많아
복잡한 지분 분할 왜- 청와대 명확한 이유 못대… 매입후 가격에 맞추기 의혹
입력시간 : 2011.10.15 02:35:14
수정시간 : 2011.10.15 11:33:57
  • 연합뉴스  
    이명박 대통령 아들 시형(33)씨의 서울 서초구 내곡동 이 대통령 퇴임 후 사저 부지 계약을 둘러싼 논란이 증폭되고 있다. 특히 이씨는 사저 부지를 청와대 경호실과 함께 지분을 공유하는 형식으로 매입하는 등 납득하기 어려운 사안이 한 두 건이 아니다. 또한 자금 출처도 명쾌하지 않아 의혹은 식을 줄 모른다.

    시세보다 비싸게 산 경호실

    경호실이 사저 부지와 경호 부지에 투입한 총 예산은 42억8,000만원. 그러나 이 가운데 최소 15억원은 더 비싸게 땅을 구입했다는 의혹이 제기된다.
    관련기사
    票心=民心은 과연, 언제나 天心인가?
    골로 가는 노무현,골로 갈수 있는 이명박
    노무현게이트의 본질은 정권 밀거래
    판도라의 상자는 완전히 개봉해야 된다
    저승에서 만난 노무현과 이명박
    "명박인가?경박인가?천박인가?"
    사상 최악의 사이비 보수,이명박을 대통령으로 만든자들은...
    섣부른 탄핵발의는 노무현의 배째라 작전에 말려드는것이다. /한토마
    애들한테 대체 우리 대통령은 어떤 사람이라고 설명해야 하나?

    내곡동 능안마을 부동산 거래 경험이 있는 중개업자는 14일 "이곳의 밭은 아무리 쳐줘도 평당 250만~300만원 선에 시세가 형성돼 있다"고 전했다. 평당 300만원으로 계산하면 경호실이 구입한 밭 6개 필지 512평은 14억7,900만원 정도면 살 수 있다. 여기에 시세가 평당 1,500만원선인 대지 필지 중 경호실 지분(68평)도 10억2,000만원이면 된다. 즉 25억원 정도면 되는 거래에 국가 예산 40여억원을 투입한 것은 이해가 안 된다는 지적이 나온다. 특히 이씨와 경호실이 각각 11억2,000만원(20.7%), 42억8,000만원(79.3%)의 구입 비용을 부담했지만 이씨와 경호실의 지분을 공시지가로 따지면 각각 54%(12억8,500여만원), 경호실 46%(10억9,500만원)로 역전됐다. 이에 대해 경호실 측은 "경호실 지분이 도로에 붙어 있어 (공시지가와 달리) 시세가 비싼 것"이라고 해명하고 있다.

    공유지분 배분도 의문투성이

    이씨는 사저 부지인 20-17, 20-30, 20-36 필지에 대해 각각 528분의 330, 62분의 36, 259분의 97를 소유하고 나머지는 경호실이 지분을 갖는 방식으로 상당히 복잡하게 지분을 분할했다. 하지만 이에 대한 구체적인 기준이 무엇인지는 똑 부러지게 설명을 못하고 있다.

    때문에 청와대 경호실 예산으로 내곡동 부지를 구입하고 이씨가 내놓은 비용을 사후에 끼워 맞추느라 공유지분을 그렇게 나눈 것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된다. 한 야당 의원은 "청와대는 54억원에 그 부지를 샀다고 하지만 매도자는 원래 40억원에 땅을 내놨다는 얘기가 있다"며 "청와대 예산으로 전체 토지와 건물을 매입한 게 아니냐는 의혹이 있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이명박 실정이 친노잔당 면죄부면 나라 망조
    盧가 아직도 살아있다면 어떤일들이 벌어졌을까?
    무책임한 '노무현 우상화'에 침을 뱉으마! ①
    박연차 "盧 부부에 억대 명품시계 선물"
    골로 가는 노무현,골로 갈수 있는 이명박
    저승에서 만난 노무현과 이명박
    결국 그나라 정치수준은 그나라 국민의 의식수준, 국민과 정치판이 그나물에 그밥인한 희망은 없다!
    박찬종 "특검을 특검할 날이 올것이다"
    지록위마[指鹿爲馬]의 이명박 특검

    자금 출처도 아리송

    청와대는 이씨가 담보 대출 6억원과 친척들에게 빌린 6억원으로 구입 자금을 마련했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친척으로부터 빌린 6억원의 이자 지급 여부에 대해선 "아직까지 갚고 있지 않다"고 밝혀 의문을 자아내고 있다. 청와대는 거금을 빌려준 친척이 누구인지에 대해서도 밝히지 않고 있다. 한편 경호실이 30-9 필지 구입 비용 2억8,000만원을 예비비가 아닌 경호실 경호장비 예산에서 전용한 점도 논란을 낳고 있다.


     
     
  •  
    돌팔이 짝퉁보수와 간교한 사이비 진보의 이전투구, 그끝은?

    관련기사
    票心=民心은 과연, 언제나 天心인가?
    골로 가는 노무현,골로 갈수 있는 이명박
    노무현게이트의 본질은 정권 밀거래
    판도라의 상자는 완전히 개봉해야 된다
    저승에서 만난 노무현과 이명박
    "명박인가?경박인가?천박인가?"
    사상 최악의 사이비 보수,이명박을 대통령으로 만든자들은...
    섣부른 탄핵발의는 노무현의 배째라 작전에 말려드는것이다. /한토마
    애들한테 대체 우리 대통령은 어떤 사람이라고 설명해야 하나?
     
     
     
     
     
     
     
     
     
     
     
     
     
     
    관련기사
    내곡동 사저땅...MB 아들이 낼 돈, 국민 세금으로 치른 셈
    票心=民心은 과연, 언제나 天心인가?
    골로 가는 노무현,골로 갈수 있는 이명박
    이명박 실정이 친노잔당 면죄부면 나라 망조
    판도라의 상자는 완전히 개봉해야 된다
    세종, 들판을 지날 때 일산과 부채를 쓰지 않았다
    박찬종 "특검을 특검할 날이 올것이다"
    사상 최악의 사이비 보수,이명박을 대통령으로 만든자들은...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민족신문
     
     
    주간베스트
      개인정보취급방침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대표전화 :010-6432-7771
    Copyright ⓒ 2007 인터넷 민족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baek43333@hanmail.ne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