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선거경제/복지미디어전쟁국제정치.경제민족/통일사회/사법군사/안보문화/스포츠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교육/과학   고대사/근현대사   고향소식/해외동포   포토/해외토픽   자유게시판  
편집  2019.10.15 [06:01]
교육/과학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17세 소녀 “최연소 지점장 될래요”
여상의 꿈, 은행에 들어가다
 
중앙일보 기사입력 :  2011/11/27 [20:3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17세 소녀 “최연소 지점장 될래요”

[중앙선데이] 입력 2011.11.27 01:07 / 수정 2011.11.27 01:08

여상의 꿈, 은행에 들어가다

김예은(17세) ●국민은행 광화문 지점 ●대전여상 졸업반
“최연소 기록, 금융권 최연소 지점장 되는 걸로 밀고 나갈 거예요.”

국민은행 서울 광화문 지점에서 22일 만난 김예은양의 꿈은 당찼다. 내년 2월 대전여상 졸업 예정으로, 학교를 일찍 다녀 1994년생 만 17세다. 10월 입사해 이달 초 지점에 창구 텔러로 배치됐다. 국민은행 전체에서 최연소란다.

김양은 일찍이 중학 때부터 대학 가지 말고 일찍 취직하겠다고 마음먹었다. 집안 형편이 어렵기 때문은 아니지만 그렇다고 넉넉한 편도 아니다. “대학 가면 아빠ㆍ엄마 돈 써야 하는데, 일류대학 갈 만큼 공부를 잘하진 못했어요. 취업 후에도 대학 갈 수 있으니 우선 돈을 벌고 싶었어요.” 실업계 고교를 나와 취직 후 대학에 간 아버지의 영향도 있었다. 어머니와 중학 담임 선생님의 만류를 뿌리치고 여상에 진학했다.

대전여상에선 은행을 목표로 삼았다. 그래서 전산회계 1급 등 13개의 자격증을 땄다. 성적은 상위 5% 이내였다. 교내 동아리 활동 열심히 하고 전교 학생회장을 할 정도로 활달하게 지냈다. 예뻐지려고 살도 애써 뺐다. 한때 80㎏에 육박했던 몸무게가 지금은 50㎏대다.

올봄 국민은행은 10년 만에 고졸 공채를 했다. 교장 면접 등 엄격한 교내 선발 과정을 거쳐 지원서를 냈다. 바늘구멍을 뚫은 8명 중 한 명이 되는 영예를 안았다.
학교엔 축하 플래카드가 나붙었고 온 가족이 기쁨의 눈물을 흘렸다. 같은 학교 다니는 여동생은 “친구들이 언니 이야기 많이 한다. 나도 은행 들어가고 싶다”고 했다. 동생에게 목표를 제시해 준 것 같아 뿌듯하기도 했다.

김양은 “고졸이니까 관심을 끄는 것 같아 부담스럽다. 열심히, 정확히 일을 배우겠다”고 의욕을 보였다. 신조는 ‘한 번 물어본 것 또 물어보지 말자’다. 대학 가는 친구들 부럽지 않다. “지금은 일 열심히 하고 공부는 필요할 때 하겠다”고 말했다.

최연소 타이틀이 붙은 만큼 ‘금융권 최연소 지점장’이 장래 꿈이다. 중간목표 두 가지를 정했다. 몇 년 뒤 전환고시에 합격해 무기 계약직에서 정규직이 되는 것이다. 신승철 수석지점장은 “능력과 의욕이 엿보여 전환고시는 무난히 통과할 것”이라고 격려했다. 3년 뒤에는 재직자 특별 전형을 통해 대학에 가 경영학을 공부하고 싶단다.

 
이달 산업은행 공채에 합격한 서울여상의 김다솜(18)양의 꿈도 ‘지점장’이다 파생상품 투자상담사 같은 쉽지 않은 자격증을 많이 따놔 업무에도 자신 있다. “어린 나이에 취업 전선에 나서는 게 안쓰럽다”고 위로를 건네는 어른들이 간혹 있지만 “취직 안 되는 대졸자들보다 여기까지 된 것이 다행스럽다”고 응수하곤 한다.


포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민족신문
 
 
주간베스트
  개인정보취급방침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대표전화 :010-6432-7771
Copyright ⓒ 2007 인터넷 민족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baek43333@hanmail.ne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