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정치/선거경제/복지미디어전쟁국제정치.경제민족/통일사회/사법군사/안보문화/스포츠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교육/과학   고대사/근현대사   고향소식/해외동포   포토/해외토픽   자유게시판  
편집  2021.08.02 [11:00]
고대사/근현대사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日정부, 독도는 한국땅 인정' 더 분명해져"
 
연합뉴스 기사입력 :  2008/07/24 [23:3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기죽도약도'(磯竹島略圖) 모사도(模寫圖)
1877년 일본 명치정부의 태정관과 내무성이 울릉도와 독도가 한국령이라고 결정할 당시 사용된 '기죽도약도'(磯竹島略圖)의 울릉도와 독도의 위치와 크기를 그대로 나타낸 모사도(가로58, 세로 38 센티미터 종이에 그림)./선우영준박사 제공/사회/2006.9.13(서울=연합뉴스)(끝)



(서울=연합뉴스) 김성용 기자 = 1877년 일본 최고위 행정기관인 태정관(太政官ㆍ지금의 총리실)과 내무성이 `독도를 일본 영해에서 제외하기로 결정한다'는 내용을 담아 작성했던 공식 문건에 당시 울릉도와 독도의 위치와 거리를 표기한 관련 지도가 첨부돼 있었던 것으로 확인돼 학계의 비상한 관심을 끌고 있다.

일본 내무성은 1877년 3월 17일 태정관에게 `日本海內(일본해내) 竹島外一島(죽도외일도ㆍ독도를 지칭) 地籍編纂(지적편찬) 질의'를 보냈고 태정관은 같은달 29일 `竹島外一島를 版圖(판도)밖으로 정한다(竹島外一島 本邦無關)'고 공식 결정한 문서를 작성, 회신한 바 있다.

`독도 영토권원(領土權原)의 연구' 논문으로 최근 성균관대 박사 학위를 받은 선우영준 수도권대기환경청장은 일본 태정관이 당시 작성한 공식 문건에 첨부돼 있던 `磯竹島略圖(기죽도약도)'를 일본 도쿄(東京) 국립공문서관(고문서 보관소)에서 촬영, 모사도(模寫圖)를 공개하게 됐다고 13일 밝혔다.

가로 58㎝, 세로 38㎝ 크기의 `기죽도약도'는 기죽도(지금의 울릉도)와 송도(지금의 독도)를 중심으로 당시 일본 서해안 지방과 조선국 간의 위치와 거리를 표기하고 있다.

`기죽도약도'에는 `일본 서해 오키(隱岐)의 후쿠우라(福浦)로부터 송도까지 서북 방향 80리 정도', `송도로부터 기죽도(지금의 울릉도)까지 서북방향 40리 정도'라고 돼 있다.

또 기죽도로부터 조선국을 원망(遠望ㆍ멀리 바라봄)하면 해상으로 95리에 해당한다고 적혀 있다.

이에 따라 이 지도는 일본이 1905년 독도를 일본령으로 편입하기 훨씬 이전에 울릉도와 독도가 역사적으로 한국령에 속한다는 것을 인정했음을 더욱 분명히 보여준다는 점에서 큰 의의를 찾을 수 있다.

선우 박사는 "일본 최고행정기관이 울릉도와 독도가 한국령이라고 결정한 문서에 첨부된 지도로 울릉도와 독도가 모두 한국령이라는 것을 명확히 보여주고 있다"면서 "이 지도는 아직까지 한국과 일본 양국에서 언론과 일반국민에게 공개된 바가 없다"고 말했다.

선우 박사는 "모사도이기는 하지만 전문가에게 의뢰해 제작한 것이므로 원본과 내용이 동일하기 때문에 일본 메이지(明治) 정부가 두 섬을 한국령이라고 결정한 것을 이해하는 데 차이가 별로 없다"고 말했다.

`독도 지킴이' 신용하 한양대 석좌교수는 "태정관의 당시 공식 문건에 첨부돼 있는 지도라면 의미가 있다"며 "독도를 중심으로 위치와 거리가 표기된 지도는 알려진 바 없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선우 박사는 지난달 중순 일본 현지 국립공문서관을 찾아가 지도를 촬영했으며 관련 내용을 담아 정리한뒤 `한국령 독도 영토주권 제도화 과정의 규명' 제하의 저서를 12월께 출간할 예정이다. http://kr.news.yahoo.com/service/news/shellview.htm?linkid=57&articleid=2006091306011966101

  추천수 (0)  답글 (2)  참조글 (0)  스크랩 (0) http://kr.blog.yahoo.com/hhj2002w/2450 주소복사 
인쇄 | 추천 | 스크랩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민족신문
 
 
주간베스트
  개인정보취급방침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Copyright ⓒ 2007 인터넷 민족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