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정치/선거경제/복지미디어전쟁국제정치.경제민족/통일사회/사법군사/안보문화/스포츠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교육/과학   고대사/근현대사   고향소식/해외동포   포토/해외토픽   자유게시판  
편집  2021.08.04 [08:00]
민족/통일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중국, 5번째 핵실험 조짐 북한 국경에 병력 2000명 증파
'친중파' 장성택이 처형되자 사단 규모의 부대를 파병
 
뉴시스 기사입력 :  2016/04/20 [21:1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중국, 5번째 핵실험 조짐 북한 국경에 병력 2000명 증파

    기사등록 일시 [2016-04-20 15:16:55]
 
 
관련기사
나의 최종목표는 , 대한민국주도하에 남북한모두를 '한반도의 지정학적 리스크'에서 건져내는것!

 
 
“6·25때 평양-원산서 북진 멈췄으면 통일” 키신저 주장 왜?

[사진] "유사시 北투입" 중국군 압록강 도하훈련 포착
 

말로만의 聯美和中 , 과연 가능할까?
 
막강한 외교적 파워는 결코 강대국만이 가능한것이 아니다!

 
김정남이 연개소문의 장남 , 연남생이 되지 말란법 없다.
중국 '한반도 종주권' 복원하려 한다
40년대 中 정부, 한강 이북까지 進駐하려 했다
[문창극 칼럼] “시간은 한국 편이다” 천만에!
참... 웃을수도 울수도 없는 김정일의 치졸한 병정놀이 과연 성공할까?

더 늦기 전에 평양을 통일한국의 수도로 확정 선언해야!
 
지금 이땅에, 제대로된 외교.군사전략가가 없는것이 가장 큰문제!
위기의 시대임을 숨기거나 통찰할줄 모르는자는 지도자 자격이 없다!
 
 
서울=뉴시스】이재준 기자 = 중국군은 북한이 5번째 핵실험을 강행할 징후를 보임에 따라 북중 국경에 병력 2000명을 다시 증파했다고 홍콩 인권단체 중국인권민주화운동정보센터가 20일 밝혔다.

정보센터는 이날 중국 정세에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 중국군이 북한의 추가 핵실험에 대비해 대북 국경에서 관측 태세를 강화하는 한편 병력을 이처럼 대규모로 추가 배치했다고 전했다.

중국군은 북한이 지난 1월 4번째 핵실험인 수소탄 시험을 실시했다고 발표하자 즉각 병력 3000명을 국경지역으로 급파했다.

당시 중국군은 수소탄 실험으로 한반도 긴장이 높아지면서 돌발사태 발생을 염려해 병력을 증원 배치했다.

정보센터에 따르면 중국군은 북중 국경을 따라 설치한 대형 관측소 2곳에 지난 17일부터 인원을 늘려 24시간 체제로 북한 핵실험 감시에 돌입했다.

이들 관측소는 북한 핵실험 시 방출하는 방사성 물질을 가장 먼저 채취할 수 있다고 한다.

소식통은 중국이 조만간 북한이 국제사회의 압박과 만류를 무릅쓰고 재차 핵실험에 나설 것이라는 정보를 입수했을 공산이 농후하다고 설명했다.

앞서 정보센터는 작년 12월 중순 북한에 석유 공급을 중단할 수 있다는 의향을 전달하고서 만약의 불상사를 경계, 신속대응군 2000명을 북중국경에 출동시켰다고 전한 바 있다.

중국 측이 대북 석유제공을 정지할 가능성을 통보하자 북한 국방위 제1위원장 김정은이 격노, 베이징에서 예정된 모란봉악단의 공연을 취소하고 즉각 귀환을 명령했다고 정보센터는 소개했다.

그 전에도 중국군은 2015년 8월 북한의 대남 포격 도발 때 탱크와 병력을 북중국경에 보냈고 2013년 말에는 '친중파' 장성택이 처형되자 사단 규모의 부대를 파병했다.

yjjs@newsi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민족신문
 
 
주간베스트
  개인정보취급방침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Copyright ⓒ 2007 인터넷 민족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