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정치/선거경제/복지미디어전쟁국제정치.경제민족/통일사회/사법군사/안보문화/스포츠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교육/과학   고대사/근현대사   고향소식/해외동포   포토/해외토픽   자유게시판  
편집  2021.08.03 [23:30]
교육/과학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여동생 울자 자장가 불러주며 달래는 오빠 (영상)
 
[인사이트] 기사입력 :  2016/12/12 [00:4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여동생 울자 자장가 불러주며 달래는 오빠 (영상)
박소윤 기자 · 11/26/2016 10:04AM
 
 

YouTube 'BabyTedster'


[인사이트] 박소윤 기자 = 고사리 같은 손으로 얼굴을 어루만지며 노래하는 오빠의 다정함에 여동생이 미소를 되찾았다.


지난 24일(현지 시간) 온라인 미디어 바이럴노바에는 칭얼대는 어린 여동생을 위해 자장가를 부르며 달래주는 의젓한 오빠 칼(Cal)의 모습이 담긴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 속 아기는 무언가 맘에 들지 않는다는 듯 얼굴을 찌푸리며 투정 부리기 시작한다.


이를 본 오빠 칼은 힘겹게 침대 위로 기어올라가 여동생 옆에 눕는다.


동생과 눈을 마주친 칼은 "귀여운 아가야, 귀여운 아가야"라며 혀 짧은 소리로 깜찍한 자장가를 부른다.


오빠의 달콤한 노래에 어느새 여동생의 얼굴에도 미소가 피어오르기 시작한다.


남매의 알콩달콩한 우애를 담은 해당 영상은 조회수 79만 이상을 기록하며 많은 사람들의 가슴을 훈훈하게 달구고 있다.


YouTube 'BabyTedster'
인사이트

박소윤 기자 soso@insight.co.kr



[인사이트] 박소윤 기자 = 고사리 같은 손으로 얼굴을 어루만지며 노래하는 오빠의 다정함에 여동생이 미소를 되찾았다.


지난 24일(현지 시간) 온라인 미디어 바이럴노바에는 칭얼대는 어린 여동생을 위해 자장가를 부르며 달래주는 의젓한 오빠 칼(Cal)의 모습이 담긴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 속 아기는 무언가 맘에 들지 않는다는 듯 얼굴을 찌푸리며 투정 부리기 시작한다.


이를 본 오빠 칼은 힘겹게 침대 위로 기어올라가 여동생 옆에 눕는다.


동생과 눈을 마주친 칼은 "귀여운 아가야, 귀여운 아가야"라며 혀 짧은 소리로 깜찍한 자장가를 부른다.


오빠의 달콤한 노래에 어느새 여동생의 얼굴에도 미소가 피어오르기 시작한다.


남매의 알콩달콩한 우애를 담은 해당 영상은 조회수 79만 이상을 기록하며 많은 사람들의 가슴을 훈훈하게 달구고 있다.
 
 
YouTube 'BabyTedster'


박소윤 기자 soso@insigh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민족신문
 
 
주간베스트
  개인정보취급방침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Copyright ⓒ 2007 인터넷 민족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