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정치/선거경제/복지미디어전쟁국제정치.경제민족/통일사회/사법군사/안보문화/스포츠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교육/과학   고대사/근현대사   고향소식/해외동포   포토/해외토픽   자유게시판  
편집  2021.10.20 [20:01]
교육/과학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가장 받고 싶은 상' 초등생이 쓴 동시에 어른도 눈물
아무것도 하지 않아도 어김없이 차려지는 그런 상.
 
YTN 기사입력 :  2017/05/20 [19:4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가장 받고 싶은 상' 초등생이 쓴 동시에 어른도 눈물
 
'가장 받고 싶은 상' 초등생이 쓴 동시에 어른도 눈물
동영상시청 도움말
 
관련기사
시력 잃은 늦둥이 막내 아들, 이젠 99세 엄마의 손발로 ...“어머니, 시원해요?” “응응. 아이고, 좋아라.”


"IS 대원에게 빠져 시리아 간 19세 딸…엄마가 구했다


마음 울리는 ‘엄마의 일생’ 눈길


[오늘 어버이날] 아! 어머니… 장애 딸 등굣길에 트럭이 덮치자, 딸 밀쳐내고 숨져


목숨과 맞바꾼 17세 엄마의 크리스마스 선물




'나는 엄마다' 침팬지의 모성 본능…아기 호랑이에 우유 먹여


“천사같은 내딸…” “난 괜찮아 엄마”


 태어난 지 6개월 된 갓난아기도 선악 구별한다


개들도 옳고 그른것을 알고 있는게 분명하다!뽀미와순돌이...



 
초등학생이 쓴 동시 한편이 화제를 모으고 있습니다.

암 투병 끝에 세상을 떠난 엄마를 생각하면서 쓴 동시인데, 많은 이들의 마음을 울리고 있습니다.


홍성욱 기자가 소개합니다.

 
 
'가장 받고 싶은 상' 이란 제목의 동시 한편.

흰 종이에 삐뚤빼뚤한 손글씨로 꾹꾹 눌러 적었습니다.

아무것도 하지 않아도 어김없이 차려지는 그런 상.

'하루에 세 번이나 받을 수 있는 상'이라는 문장으로 시작되는 동시.

지난해 전라북도 교육청이 개최한 공모전에 나온 시 한 편이 뒤늦게 화제입니다.

시를 쓴 주인공은 지금은 중학생이 된 14살 이 슬 양.

지난해 4월 암 투병 끝에 세상을 떠난 엄마를 생각하는 마음을 동시 한 편에 담았습니다.

가난했지만 엄마와 함께 지냈던 시절이, 엄마가 차려주셨던 밥상이 그립다는 이슬 양.

이제는 어머니가 좋아했던 반찬을 한가득 담아 상을 차리겠다는 말도 적었습니다.

[유현 /이슬 양 당시 담임 선생님 : 더 성숙해진 것 같아요. 이제는 자기가 어머니는 돌아가셨지만, 열심히 학교생활도 하고 훌륭한 사람 되겠다는 그런 마음도 동시에 담은 것 같습니다.]

'무엇보다 보고 싶은 것은 엄마의 얼굴 상입니다'라는 마지막 문장과 함께 직접 그려 넣은 그림.

푸짐하게 차려진 밥상 곁에서 손을 꼭 잡고 환하게 미소 짓는 모녀의 모습은 더는 볼 수 없는 모습이라 안타까움을 더합니다.

어머니를 그리워하는 한 소녀의 절절한 시 한 편이, 일상에 쫓겨 잊고 지내는 어머니에 대한 사랑을 떠오르게 하고 있습니다.

YTN 홍성욱[hsw0504@ytn.co.kr]입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민족신문
 
 
주간베스트
  개인정보취급방침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Copyright ⓒ 2007 인터넷 민족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