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정치/선거경제/복지미디어전쟁국제정치.경제민족/통일사회/사법군사/안보문화/스포츠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교육/과학   고대사/근현대사   고향소식/해외동포   포토/해외토픽   자유게시판  
편집  2021.08.02 [11:30]
사회/사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5세 아동, 母 동거남에 맞아 실명하고 고환 파열…"엄마 생각해 참았다"
친엄마와 내연남이 자신을 가혹하게 학대했지만 A군은 끝까지 친엄마를 보호하려는 모습을 보였다고...
 
조선일보 기사입력 :  2017/06/05 [19:2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5세 아동, 母 동거남에 맞아 실명하고 고환 파열…"엄마 생각해 참았다"

입력 : 2017.06.05 16:16


/조선
관련기사
화장실서 숨진 원영이 밥그릇 사진 공개…엄동설한 매트 한장에 하루 한끼
눈물바다된 '원영이 사건' 재판…"미안하다 원영아"계모·친부…"죽을 줄은 몰랐다"
'원영이 잘 있지?' 범행 숨기려 거짓 문자메시지
사람의 인격-품성-자질-분별력은 나이-학력-지위-빈부따위와 결코 비례하지 않는다!
태어난 지 6개월 된 갓난아기도 선악 구별한다

인간, 운명의 노예인가? 교육과환경의 산물인가? 자아실현의 주체인가?
 

방에는 썩은 분유…신생아 딸 굶겨죽인 게임중독 부부
 
개들도 옳고 그른것을 알고 있는게 분명하다!뽀미와순돌이...
DB

동거녀의 5세 아들을 때려 한쪽 눈을 실명하게 만들고 고환 제거 수술까지 받게 만든 20대 남성과 친모가 재판에 넘겨졌다.

광주지법 목포지원은 내연녀의 아들을 때려 실명하게 한 이모(27)씨와 아이의 친엄마 최모(35)씨에 대해 각각 살인미수와 아동학대중상해 혐의로 심리를 진행 중이라고 5일 밝혔다.

목포지원에 따르면 이씨는 동거녀의 아들 A(5)군을 “말을 듣지 않는다”는 이유로 찜질용 얼음주머니나 주먹과 발로 무차별 폭행했다. 지난해 7월부터 10월까지 확인된 것만 8차례였다.

이씨의 폭행으로 A 군은 두개골과 팔다리가 골절됐고, 한쪽 고환이 손상돼 제거 수술을 받았다. 특히 안면골절 후 제대로 치료를 받지 않고 방치돼 왼쪽 눈까지 실명했다. 10월 말 병원에 실려 온 A 군을 처음 살펴본 의료진은 “A 군의 몸에서 피 냄새가 진동했다”고 말했다.

A군의 친엄마 최씨는 폭행을 알면서도 경찰에 신고하거나 이씨와 격리하는 등 구호 노력을 하지 않았다.

재판 과정에서 이씨와 최씨는 변명으로 일관했다. 이씨는 "폭행은 맞지만 골절 등은 계단에서 굴러 생겼다", 최씨는 "학대 사실을 몰랐고 돈이 없어서 큰 병원에 데려가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친엄마와 내연남이 자신을 가혹하게 학대했지만 A군은 끝까지 친엄마를 보호하려는 모습을보였다고 한다.

경찰 조사에서 A군은 "삼촌(이씨)이 때렸다"며 (감옥에서) 오랫동안 나오지 않고 벌을 받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고 한다. 그러나 엄마 최씨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조사 결과, A군은 또 이씨로부터 맞을 때에도 엄마 최씨를 걱정해 고통을 참았다고 한다.

최씨와 이씨에 대한 다음 재판은 다음달 3일 열린다.
  • Copyright ⓒ 조선일보 & Chosun.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민족신문
     
     
    주간베스트
      개인정보취급방침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Copyright ⓒ 2007 인터넷 민족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