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정치/선거경제/복지미디어전쟁국제정치.경제민족/통일사회/사법군사/안보문화/스포츠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교육/과학   고대사/근현대사   고향소식/해외동포   포토/해외토픽   자유게시판  
편집  2021.08.03 [23:30]
교육/과학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학생 촛불집회' 배후 놓고 교육계 옥신각신
교육당국 vs 전교조 대립…"집회 참가 못하도록 적극적 지도"
 
노컷뉴스 기사입력 :  2008/05/08 [03:4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 2008-05-07 18:37:04 ]
cbs사회부 최승진 기자최승진


▲ 학생시위 배후 세력 놓고 공방

교육당국이 학생들의 미 쇠고기 수입반대 집회 참여와 관련해 배후세력을 거론하며 전교조를 강하게 비판했다.

전교조는 "근거없는 얘기"라며 강력 반발하는 등 학생시위를 둘러싸고 교육계가 극심한 내홍을 겪고 있다.

공정택 서울시교육감은 7일 세종로 정부청사에서 김도연 교육과학기술부 장관 주재로 열린 전국 시.도 교육감 회의에서 학생들의 집회 참여와 관련해 "뒤에서 종용하는 세력이 많다"며 전교조를 강하게 비판하고 나섰다.

공 교육감은 "어제 저녁 청계천, 여의도에서 열린 쇠고기 반대 집회에 다수의 학생들이 참가했는데 여의도 참가자가 7천~8천명으로 청계천보다 많았다. 여긴 동작, 금천, 구로구 등이 있는 지역인데 이곳은 전교조가 강한 지역"이라고 말했다.

공 교육감은 "그 지역 학교에서 막을려고 해도 도저히 막을 수 없었다는 얘기가 있다"며 "뒤에서 종용하는 세력이 많아 학생들을 지도하기가 상당히 어렵다"고 강조했다.

이어 공정택 교육감은 "오는 17일 대규모 집회 참여를 권유하는 문자메시지가 전국 학생들에게 걷잡을 수 없이 확산되고 인터넷을 통해 유포되면서 이에 대한 확실한 대책이 필요한 상황이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전교조는 "어불성설이며 근거없는 얘기"라고 일축하고 향후 법적조치를 포함해 강력 대처해 나가기로 했다.

전교조 현인철 대변인은 "전교조는 학생들의 순수한 촛불문화제에 개입할 생각도 없고 개입할 수도, 개입해서도 안된다"고 강조했다.

전교조는 또 일부 언론에서 충북지부가 쇠고기 수입 반대 '계기수업' 지침을 내렸다고 보도한 데 대해 "충북지부에서 공식적으로 계기수업을 하라고 지침을 내린 적이 없다"고 해명했다.

전교조는 특히 어제 중앙집행위원회를 열어 '계기수업'을 하지 않기로 공식 결정했다고 밝혔다.



[학생 촛불집회, 뒤에서 종용하는 세력 많다]


▲ 중·고등학생들 촛불집회 참가 못하도록 적극 지도

교육과학기술부와 전국 시.도 교육감은 미국 쇠고기 수입 재개와 관련한 촛불집회에 학생들의 참여가 확산되는 데 대해 우려를 나타내고 집회에 참가하지 못하도록 적극적인 지도에 나서기로 했다.

김도연 장관은 "사회적으로 이슈화돼 있는 집회에 일부 나이 어린 학생들이 참여하는 것 역시 교육을 담당하는 우리 모두가 우려하고 걱정해야 될 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     © 편집부


김 장관은 특히 "사회적 이슈에 대해 검증되지 않은 논리와 잘못 알려진 사실 에 이끌려 감수성이 예민한 학생들이 집단행동에 참여하는 것은 교육적으로 바람직하지 않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교육당국은 학생들이 정확한 사실을 올바로 이해할 수 있도록 행동하기 전에 생각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도를 해나가기로 했다.

이를 위해 정부는 만화로 된 광우병 학생용 자료를 제작해서 학교현장에 배포해 학생들의 이해를 돕기로 했다.

또 서울시교육청은 타 교육청과 공조를 강화하고 문제가 해결될 때 까지 직원 비상근무체제를 계속 가동할 계획이다.


sjchoi@cbs.co.kr


(뉴스부활 20주년 cbs 뉴스fm98.1 / 음악fm93.9 / tv ch 412)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민족신문
 
 
주간베스트
  개인정보취급방침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Copyright ⓒ 2007 인터넷 민족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