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정치/선거경제/복지미디어전쟁국제정치.경제민족/통일사회/사법군사/안보문화/스포츠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교육/과학   고대사/근현대사   고향소식/해외동포   포토/해외토픽   자유게시판  
편집  2021.06.23 [23:30]
군사/안보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천안함 남기훈 상사 시신 인양(3보)추가발굴 가능성 커
'UDT 전설 영면하소서'..故 한주호 준위 대전현충원에 안장
 
연합뉴스 기사입력 :  2010/04/03 [18:5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북 잠수정 어뢰 공격 개념도
무참히 깨진 희망..가족들 오열 '눈물바다' 더보기 화보
'udt 전설 영면하소서'..故 한주호 준위 대전현충원에 안장 영상
<천안함 수색ㆍ구조작업 >
- 침몰한 천안함 인양작업 준비 '척척'
- 백령도 해상 가족들 '구조재개' 기대감
- 파고 높고, 조류 빠르고…잠수사 '악전고투'
- '사리' 끝나고 구조작업 적기 '조금' 온다
- 천안함 인양 해상크레인 소청도 대기 영상
<숭고한 희생> 화보
- 한 준위 영결식에 인터넷도 '애도' 물결
- 한 준위 영결식 총리 참석…달라진 예우
- 여야 정치인, 한준위 영결식 대거 참석
<천안함 사고경위ㆍ원인>
- 軍조사단, 침몰함 사고시간 등 확인조사
- 인천기상대에서 천안함 침몰때 충격파 감지
- 김국방이 직접 밝힌 천안함 침몰 원인들
- 軍, 북한 '버블제트 어뢰' 개발 가능성 판단
- "천안함 수중폭발ㆍ침수로 절단 가능성" 영상
<파장ㆍ반응>
- "北연관시 전작권 반환 검토 중요요소될 것"
- '천안함 침몰에 어선마저' 백령어민 아연실색
- 천안함, 생존자 대책도 시급하다

 
 
 
[ 톱기사 모음 ]

천안함 남기훈 상사 시신 인양(3보)
천안함 남기훈 상사
(서울=연합뉴스) 침몰한 천안함의 함미 부분을 수색중이던 군은 3일 오후 6시10분께 절단된 상사식당에서 실종자 남기훈 상사(사진)의 시신을 발견, 인양했다고 밝혔다. 2010.4.3
zjin@yna.co.kr


추가발굴 가능성 커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침몰한 천안함의 함미 부분을 수색중이던 군은 3일 오후 6시10분께 절단된 상사식당에서 실종자 남기훈 상사의 시신을 발견, 인양했다고 밝혔다.

   천안함에서 '사통장'을 맡았던 남 상사의 시신은 독도함으로 옮겨진 뒤 헬기로 국군수도병원으로 이송될 예정이다.

   군은 추가 수색을 하고 있어 실종자 시신이 추가로 발굴될 가능성이 크다고 군 관계자는 전했다.

   threek@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0/04/03 18:37 송고
 
 
 
||||||||||||||||||
 
 
 
<'udt 전설 영면하소서'..대전현충원에 안장>
여보 잘가세요
(대전=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3일 국립 대전현충원에서 열린 고 한주호 준위 안장식에서 부인 김말순씨가 한 준위의 사진을 만지며 오열하고 있다.2010.4.3
youngs@yna.co.kr


(대전=연합뉴스) 정찬욱 기자 = "상기 아버지 부디 잘 가세요, 내가 아이들 잘 돌볼께요"
천안함 실종자 구조작업 중 순직한 고(故) 한주호(53) 준위의 미망인 김말순(56)씨는 남편의 유골함 위에 흙을 뿌리며 끊임없이 흐느꼈다. 한 준위의 여동생들도 "오빠가 왜 여기 있어", "오빠 잘가"하며 솟구쳐 오르는 슬픔을 감추지 못했다.

   경기도 성남 국군수도병원에서 거행된 고 한 준위의 영결식에 이은 안장식이 3일 오후 3시 30분 국립 대전현충원 장교 3묘역에서 김성찬 해군참모총장, 이홍희 해병대사령관을 비롯한 해군과 육.공군 관계자,심대평 국민중심연합 대표, 박성효 대전시장 등 7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엄수됐다.

   식장 주변에는 시민 300여명도 함께 자리해 거룩한 희생과 참군인 정신을 보여 준 고인에게 깊은 애도를 표하며 마지막 가는 길을 지켜봤다.

   미망인 김씨는 이제 혼자 걸을 힘도 남아 있지 않은 듯 자녀들에 의존해 식장으로 들어선 뒤 안장식이 진행되는 동안 딸 슬기(19)양, 아들 상기(25.육군 1사단)씨와 서로 손을 꼭 잡고 내내 흐느껴 울었다.

   남편에게 국화꽃 한송이를 바치고는 "여보"하며 영정사진을 손으로 어루만지기도 했다.

   이날 안장식은 고인에 대한 경례, 헌화 및 분향, 하관 및 허토, 조총발사 및 묵념, 유가족 대표 인사 등으로 30여분간 진행됐다.

   아들 상기씨는 인사말을 통해 "아버님에 대해 각별한 관심과 애도를 표해주신 모든 분들께 고개숙여 감사드린다"며 "아버지를 잃은 슬픔은 이루 말할 수 없지만 그분의 유훈과 유지, 명예를 더럽히지 않도록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다짐했다.

   이어 "지금도 실종자들을 찾기 위해 깊은 서해 바닷속을 누비고 있을 udt(해군 특수전)대원들과 해군의 수고가 헛되지 않도록 좋은 소식이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 준위의 목숨을 앗아갈 정도로 갖은 악천후 속의 백령도 앞바다와 달리 안장식이 열린 이날 대전 현충원의 하늘은 맑고 주위는 봄기운으로 따스했지만 유족과 동료 대원 등 참석자들의 마음에는 굵은 빗줄기 같은 눈물이 흘러내렸다.

   jchu2000@yna.co.kr


실버라이트 
설치하기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0/04/03 17:44 송고

관련정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민족신문
 
 
주간베스트
  개인정보취급방침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Copyright ⓒ 2007 인터넷 민족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