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정치/선거경제/복지미디어전쟁국제정치.경제민족/통일사회/사법군사/안보문화/스포츠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교육/과학   고대사/근현대사   고향소식/해외동포   포토/해외토픽   자유게시판  
편집  2021.05.13 [12:30]
국제정치.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中언론 "걸핏하면 미군 끌여들여…한국에도 손해" 경고
방중 마치고 한국 온 클린턴 "中, 아주 거칠게 나오더라"
 
[중앙일보] 기사입력 :  2010/06/09 [16:3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중 “한국, 미 항모 서해 끌어들이지 말라” [중앙일보]


2010.06.09 01:30 입력 / 2010.06.09 11:27 수정

당 기관지 환구시보 사설

중국 관영 언론이 이달 말 서해에서 실시될 예정인 한·미 연합군사훈련에 대해 노골적인 불만을 제기하고 나섰다.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의 자매지인 환구시보(環球時報)는 8일자 사설에서 “한국은 미 항공모함을 서해로 끌어들이지 말라”고 촉구했다. 이번 훈련에는 미 7함대 소속 항모 조지 워싱턴함이 참가할 예정이다.

환구시보는 “한·미 해군의 훈련 소식이 중국을 긴장시키고 중국인의 반감을 불러일으키고 있다”며 “이런 결정을 하려면 반드시 중국인의 정서를 고려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천안함 사건으로 인한 한국의 불안감은 알지만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또다른 문제를 만들고 지역에 새로운 긴장을 조성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미 항모가 서해에서 무력 시위를 하도록 하면 중국에서 한국의 이미지가 심각하게 영향을 받을 것”이란 말도 덧붙였다.

신문은 또 “한국이 중국과 상호 신뢰를 증진하고 양자 관계를 발전시키려면 미군에 대한 중국인의 감정을 고려해야 한다”며 “중국인의 감정으로는 미 항모의 서해 출현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못 박았다.

그러면서 “한반도 문제에서 중국의 이해와 협조 없이는 한국의 어떤 행보도 발걸음을 내딛기가 어렵다”며 “한국은 한반도의 긴장을 완화할 방법을 생각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걸핏하면 미군을 끌여들여 지역 긴장을 고조시키면 한국의 국익에도 손해”라고 경고했다.

환구시보는 “항모 파견의 최종 결정권은 미국 손에 달려 있다”며 “미국이 느릿느릿 태도를 분명하게 표명하지 않는 것은 항모 파견이 미·중 관계에서 매우 중요한 문제임을 잘 알고 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베이징=장세정 특파원

[조인스 핫 클릭]


||||||||||||||||||||||||||

 

 
방중 마치고 한국 온 클린턴 "中, 아주 거칠게 나오더라"
 

“엄청난 거짓말쟁이를 중국은 동맹으로 뒀다” [중앙일보]


2010.06.09 03:00 입력 / 2010.06.09 13:33 수정

클린턴, 중국 ‘북한 천안함 무관’ 주장 맞받아쳐

미국과 중국이 천안함 사건을 놓고 거친 설전 (tough talk)을 벌였다고 외교 소식통이 8일 전했다. 소식통은 “지난달 24∼25일 베이징에서 열린 미·중 전략·경제대화에서 힐러리 클린턴 미 국무장관 측은 천안함 침몰이 북한의 어뢰 공격에 의한 것이란 한국의 민·군 합동조사단 조사 결과를 중국이 받아들이고 대북 제재에 협조할 것을 촉구했다”며 “클린턴 장관 측은 특히 ‘(북한 소행이란) 명백한 증거가 나왔는데도 중국이 받아들이지 않는다면 앞으로 위험한 처지(dangerous position)에 놓일 수 있다’고 압박했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중국 측은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후진타오 중국 국가주석에게 ‘북한은 천안함 사건과 무관하다’고 전했다”고 응수했다고 소식통은 덧붙였다.

그러자 클린턴 장관 측은 “그렇다면 중국은 엄청난 거짓말쟁이(big liar)를 동맹으로 둔 격”이라고 맞받았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클린턴 장관 측은 방중 기간 중 다이빙궈(戴秉國) 외교담당 국무위원을 비롯해 5∼6명의 중국 고위 관리들을 만났는데, 특히 이 중 한 명이 “(천안함보다)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이 중요하다”며 반발해 설전이 벌어졌다고 소식통은 설명했다.

방중을 마친 뒤 26일 한국을 찾은 클린턴 장관은 우리 정부 고위 관리들에게 “중국이 아주 거칠게 나오더라(tough)”며 “그런 만큼 앞으로 천안함 사건과 관련해 한·미가 세밀한 부분까지 잘 조율해나갈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고 또 다른 외교 소식통은 전했다. 이 소식통은 “현재도 미국은 중국에 ‘천안함 조사 결과를 자세히 설명해 줄 대표단을 보낼 용의가 있다는 한국의 제의를 받아들이라’고 요구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나 중국은 여전히 “천안함 침몰이 북한 소행이라는 1차적인 정황증거가 없다”며 사건 발생 75일째 판단을 유보하고 있다고 소식통은 덧붙였다.  

강찬호 기자
관련기사
개성공단 하나만이라도 명맥을유지해야 한다!
한국의 psi 참여 결정은 말기암 환자에게 감기약-무좀약 처방하는 격!
한국의 주도하에 동북아 구도자체를 흔들어버릴 초특단의 극약처방 세가지!
 
지금 이땅에, 제대로된 외교.군사전략가가 없는것이
북핵문제, 결국 김정일 이후 우크라이나 방식으로 귀결될것
통일조국의 천년 도읍지는 왜 반드시 '평양'이어야 하는가
독도 문제와 중국의 고구려사 침탈문제및 북핵문제를 하나의 문제로 인식할줄 알아야-
'전작권' 문제 근본해결책은 과연없는가?
한반도 문제,최소한 드골정도는 나와줘야 해결가능!
 
 
 
 
 
 
 
 
 
 
 
 
 
 
 
 
 
 
 
관련기사
러시아 조사단 "천안함 北소행 단정 못해"… 軍과 온도차
“집안싸움을 옆집에 맡기지 마라! (1편)
외신들 “韓.日, 천안함 관련 中 설득에 실패”
남북관계, 금강산 피격사건 부터 풀었어야 했다
오바마 친서 백번을 보내고, 6자회담 골백번 열려도 북핵문제 해결안된다!
장기표 “중국 북정권 붕괴시 점령, 맞다”
위기의 시대임을 숨기거나 통찰할줄 모르는자는 지도자 자격이 없다!
김정일정권의 붕괴가 곧 통일이라는 발상은 어리석고도 위험한 착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민족신문
 
 
주간베스트
  개인정보취급방침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Copyright ⓒ 2007 인터넷 민족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