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정치/선거경제/복지미디어전쟁국제정치.경제민족/통일사회/사법군사/안보문화/스포츠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교육/과학   고대사/근현대사   고향소식/해외동포   포토/해외토픽   자유게시판  
편집  2021.06.24 [09:00]
국제정치.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중국인 79% · 일본인 87% "너를 믿을 수 없다"
 
한국일보 기사입력 :  2010/11/08 [15:3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중국인 79% · 일본인 87% "너를 믿을 수 없다"
센카쿠 갈등 영향… 양국민 감정 악화

도쿄=김범수특파원 bskim@hk.co.kr
 
센카쿠(尖閣, 중국명 댜오위다오ㆍ 釣魚島) 영유권 문제 등을 둘러싼 중일 갈등으로 양국민의 상대국에 대한 감정이 크게 악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 요미우리(讀賣)신문과 중국 신화통신 발행 주간지 랴오왕둥팡(瞭望東方)이 지난달 22∼24일 양국 국민 각각 1,000여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일본인 87%와 중국인 79%가 상대국을 '믿을 수 없다'고 답했다. 상대국을 '크게 믿을 수 있다'는 답은 양 국민 모두 1%에 불과했고, '다소간 믿을 수 있다'는 응답은 일본인은 6%, 중국인은 14%에 그쳤다.
 
클릭하시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수 있습니다

양국관계도 일본인 87%와 중국인 81%가 '나쁘다'고 응답했다. '좋다'는 대답은 중국에선 없었고, 일본에선 1%에 불과했다. 일본인은 2008년 조사에서 중일 관계가 나쁘다고 답한 비율이 57%였지만 지난해 47%로 개선 추세였다. 중국은 '양국 관계가 나쁘다'는 응답이 2008년 29%에서 지난해 43%로 갈수록 높아지고 있었다.

반면 향후 양국관계에 대해 중국인은 '좋아질 것'이라는 응답이 36%으로 가장 높았고 이어 '나빠질 것'(27%) '변하지 않을 것'(23%) 순이었다. 일본인은 '변하지 않을 것'이라는 응답이 58%로 압도적으로 높았다. 일본인의 80%는 센카쿠를 둘러싼 양국 갈등이 앞으로도 중일 관계의 커다란 장애가 될 것이라고 응답했고, 중국에 불안감을 느낀다는 답도 89%에 이르렀다. 군사적으로 위험하다고 느끼는 국가(복수응답)에서도 '중국'(79%)이 '북한'(81%)과 비슷한 수준으로 높았다.
 
입력시간 : 2010/11/07 16:39:22  수정시간 : 2010/11/07 21:51:05
인기기사
"한국, 30년 전 핵무기를…" 폭탄발언
"이 대통령 깊이 개입" 주장 일파만파
손학규, 권양숙 여사에 비장한 한마디
죽다 살아난 도요타의 눈물겨운 노력
"김정은, 김정일의 여동생 손에서…"
'온라인 50% 폭탄세일'의 불편한 실체
  •  
    "박지성에 이런 면이…" 해외서도 깜짝
    '섹시퀸' 이효리, 또 풍만 가슴굴곡을…
    '전두환 며느리' 박상아 또 화제… 왜?
    장동건·고소영 아들 벌써 돈벌이 이용?
    카섹스? 대리운전 아가씨 은밀한 유혹!
    그룹 멤버들, 한 여배우와 충격 성관계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민족신문
     
     
    주간베스트
      개인정보취급방침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Copyright ⓒ 2007 인터넷 민족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