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정치/선거경제/복지미디어전쟁국제정치.경제민족/통일사회/사법군사/안보문화/스포츠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교육/과학   고대사/근현대사   고향소식/해외동포   포토/해외토픽   자유게시판  
편집  2021.07.31 [23:30]
정치/선거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곽노현, 돈거래 시인 왜?곽노현, 이틀만에 말바꿔
“돈전달 없었다” 버티다 시인…검찰과 ‘여론전’ 반전 노린듯
 
한겨레 기사입력 :  2011/08/29 [01:5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돈전달 없었다” 버티다 시인…검찰과 ‘여론전’ 반전 노린듯
 
등록 : 20110828 19:56
 
곽노현, 이틀만에 말바꿔
선거법 위반 혐의로 검찰 수사 선상에 오른 곽노현 교육감이 28일 돌연 ‘정공법’을 택했다. 곽 교육감 자신이 기자회견을 통해 박명기 서울교대 교수 쪽에 2억원을 줬다고 ‘실토’하고 나선 것이다. 이는 곽 교육감이나 그 주변 인사들을 잘 아는 사람들의 관측과는 사뭇 다른 것으로,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곽 교육감 쪽은 애초 금품수수 자체를 부인한 바 있다. 박 교수가 검찰에 체포된 지난 26일 밤 <한겨레>와의 통화에서 이번 2억원 전달에 직접 관여한 한국방송대 교수 ㄱ씨는 “절대 위법한 일을 한 적이 없다”며 검찰 수사에 터무니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그는 “(곽 교육감 등) 저희가 그렇게 살아온 사람들이 아니다. 나쁜 일에 절대 협력하지 않아 왔고, 곽 교육감도 급하다고 해서 위법이나 불법에 동조할 사람이 아니다”라고 결백을 주장했다. 곽 교육감 자신도 주변에 비슷한 취지의 설명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너도 꼴리냐".. 잡년들의 ‘야한 시위’…“벗어라, 던져라”
[좌담] 등록금 해결논의, 문제 본질과 거리 멀다
한국정치,절차적 민주주의와 내용적 민주주의의 허와실...
실로 웃지못할 봉숭아학당 같은 21세기판 한국적 민주주의 ...
사람의 인격-품성-자질-분별력은 나이-학력-지위-빈부따위와 결코 비례하지 않는다!
인간, 운명의 노예인가? 교육과환경의 산물인가? 자아실현의 주체인가?
2%정도가 아니라... 50%부족한 광화문 광장~
결국 그나라 정치수준은 그나라 국민의 의식수준, 국민과 정치판이 그나물에 그밥인한 희망은 없다!

그랬던 곽 교육감 쪽이 28일 기자회견 일정을 몇 차례 미뤄가며 숙의한 끝에 2억원을 줬다고 밝힌 것은, 금품수수 자체보다 돈의 성격, 즉 ‘대가성’을 놓고 검찰과 공방을 벌이는 쪽이 ‘여론 싸움’에서 유리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검찰이 이미 박 교수 쪽에 2억원이 전달됐다는 ‘사실’을 계좌추적을 통해 확인한 만큼 금품수수의 진위를 놓고 검찰과 승강이를 벌이는 것 자체가 무익하다는 판단을 했을 법하다.

 

실제로 곽 교육감은 이날 회견에서 “박 교수의 (경제적으로) 어려운 처지를 외면할 수 없었다”, “박 교수가 경제적으로 몹시 궁핍해 자살까지 생각한다는 얘기를 들었다”며 2억원이 후보 단일화와는 무관한 ‘선의의 지원’이라는 점을 거듭 강조했다. 또 이 돈이 ‘사후’, 즉 서울시 교육감 선거 이후에 건네진 만큼 이는 ‘대가성’이 없는 것으로 봐야 한다는 논리도 폈다. 곽 교육감은 회견 말미에 검찰이 대가성 없는 돈을 수사하고 있다며 이번 수사를 ‘몰인정한 검찰권 행사’로 공박하기도 했다. 순수한 지원을 왜곡하고 있다는 주장이다.

 

관건은 구속영장이 청구된 박 교수가 26~27일 검찰 조사 과정에서 어떤 진술을 했는지다. 특히 지난해 5월 서울시 교육감 후보 단일화를 앞두고 곽 교육감과 박 교수 사이에 금품수수와 관련한 ‘묵시적 합의’ 같은 것이 있었는지가 이번 ‘대가성 공방’의 승패를 가를 것으로 보인다. 김민경 기자 salmat@hani.co.kr


 


 

 한겨레 (http://www.hani.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등록 : 20110828 19:56


 

주요기사
곽노현 “박명기 교수에 선의로 2억 지원”
[사회]
아마존 강 밑에 또하나의 거대 아마존 강 흐른다
[문화] 신문·방송 다 틀어쥐니…‘미디어 괴물’ 되더라
[사회] 대학등록금 35년새 30배나 뛰었다
[스포츠] ‘블레이드 러너’ 오스카 역사가 되다
[경제] 정몽구 현대차 회장, 주식 5천억 사재 기부
[정치] 링컨과 오세훈


 


관련기사
"돈 받았나" 北인권 고발 학생에 물 끼얹고…
[교실이 무너진다] 꾸짖는 교사에 "니가 뭔데" "법대로 해"
票心=民心은 과연, 언제나 天心인가?
최장집, “베버는 정치인의 도덕을 둘로 나눴다. 신념의 도덕과 책임의 도덕이다."
전교조 교사, 여학생 앞서 자위행위 ‘충격’
50대여교사-14살여중생 수업중 머리채 잡고 몸싸움
“초등학생에 ‘김일성 대원수님’ 교육”
여고생 4명 45분 대화 중 욕설 248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민족신문
 
 
주간베스트
  개인정보취급방침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Copyright ⓒ 2007 인터넷 민족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