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정치/선거경제/복지미디어전쟁국제정치.경제민족/통일사회/사법군사/안보문화/스포츠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교육/과학   고대사/근현대사   고향소식/해외동포   포토/해외토픽   자유게시판  
편집  2021.06.14 [23:30]
미디어전쟁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 대통령, <오마이뉴스>에 정정보도-5억원 손해배상 청구
 
오마이뉴스 기사입력 :  2008/06/25 [15:4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이명박 대통령이 <오마이뉴스>의 6월 7일자 <이 대통령 "촛불 배후는 주사파 친북세력"> 제하의 기사에 대해 정정보도 요청과 함께 명예훼손 손해배상금으로 5억원을 청구하는 언론조정을 23일 언론중재위원회에 신청했다.


 

이 대통령이 언론보도에 대해 정정보도나 손해배상을 청구한 것은 취임 후 이번이 처음이다.


 

이 대통령은 소송대리인인 법무법인 '바른'을 통해 제출한 조정신청서에서 5억원의 청구 근거로 ▲신청인(이 대통령)과 피신청인(오마이뉴스)의 지위와 역할 ▲기사의 내용, 기사 게재 경위와 시기 ▲게재 이후 지금까지의 시간과 사건 추이 ▲기사가 이 대통령 등에게 미친 신뢰상실과 명예훼손의 정도 등을 제시했다.


 

이 대통령은 문제의 '주사파 발언'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진 6월 6일 불교종단협의회 회장단과의 간담회 내용과 관련 "'주사파'라는 말은 일체 언급된 바가 없다"면서 "<오마이뉴스> 기사는 대통령에 대한 명예훼손에 해당하고 명백한 허위보도"라고 주장했다.


 

<오마이뉴스>는 앞서 6월 7일 이 대통령이 전날 간담회에서 "주사파와 북쪽에 연계된 학생들이 노무현 대통령 당시에는 활동을 안 하다가 내가 집권하니까 이 사람들이 다시 활동을 하는 것 같다, 이 사람들이 뒤에서 촛불시위를 주도하는 것 같다, 한총련도 노무현 정부 때는 활동하지 않았는데 다시 활동을 시작했다"라는 발언을 한 것으로 보도했다.


 

이에 대해 청와대측은 다음 날 해명자료를 통해 "대통령의 정확한 발언은 '한총련의 학생들이 가담을 하고 있어 걱정이다, 빨리 경제를 살려서 서민도 살려야 하고 젊은 사람 일자리 만들 책임이 나한테 있다'는 것이었다"고 밝혔다. 당시 <오마이뉴스>는 청와대의 해명을 반론 차원에서 보도한 바 있다.


 

<오마이뉴스>는 이어 당시 이 대통령의 발언을 간담회 참석자로부터 전해들은 불교계 핵심 관계자에게 거듭 확인을 거쳐 6월 9일 "불교계 핵심관계자는 8일 청와대의 해명이 나온 뒤 오마이뉴스 기자와의 통화에서 '간담회에 참여했던 불교계 인사가 나에게 이 대통령이 촛불세력의 배후로 주사파 학생들을 언급했다'고 거듭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오마이뉴스>는 이와 함께 이 대통령의 정확한 발언 내용을 확인하기 위해 청와대 측에 당시 간담회 녹취록을 공개해줄 것을 요청하고, "이 대통령의 발언내용을 보다 정확하게 확인해서 보도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여나갈 것"이라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그러나 청와대 측은 녹취록 공개 요청에 아무런 대꾸가 없다가 6월 16일 <오마이뉴스> 대표 앞으로 공문을 보내 '정정보도 및 사과문 게시'를 요청해왔다. 청와대 측은 이 공문에서 녹취록 공개 요청에 대해서는 역시 아무런 입장을 밝히지 않은 채 "<오마이뉴스>는 사실관계에 맞지 않는 심각한 왜곡과 악의적 보도를 하였기에 이에 대한 정정보도 및 사과문 게시를 요청한다"고 통고해왔다.


 

이에 <오마이뉴스>는 6월 18일자로 청와대에 답신 공문을 보내 "이 대통령의 해당 발언은 신뢰할만한 복수의 불교계 관계자가 간담회 참석자로부터 직접 들은 내용을 전한 것으로, 현 시국에 대한 이 대통령의 솔직한 인식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판단, 국민의 알권리 충족을 위해 기사화한 것"이라고 설명하고, 정확한 발언 내용의 확인을 위해 녹취록 공개를 거듭 요청했다.


 

<오마이뉴스>는 "악의적으로 대통령의 발언을 왜곡할 의사가 전혀 없고, 그럴 필요도 없다, 만약 녹취록을 통해 이 대통령의 정확한 발언 내용이 확인되면 언제라도 청와대의 요청을 수용할 의사가 있다"는 입장을 전달했다.


 

그러나 청와대 측은 이 공문에 대해서도 아무런 응답을 하지 않고, 23일 언론중재위원회에 정정보도와 5억원의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언론조정을 신청했다.





2008.06.24 17:34 ⓒ 2008 ohmy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민족신문
 
 
주간베스트
  개인정보취급방침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Copyright ⓒ 2007 인터넷 민족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