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정치/선거경제/복지미디어전쟁국제정치.경제민족/통일사회/사법군사/안보문화/스포츠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교육/과학   고대사/근현대사   고향소식/해외동포   포토/해외토픽   자유게시판  
편집  2024.07.16 [13:00]
교육/과학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도쿄 도서관 곳곳' 안네의 일기' 훼손, 찢고 자르고 '충격'...
 
이투데이 기사입력 :  2014/03/08 [17:4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도쿄 도서관 곳곳' 안네의 일기' 훼손, 찢고 자르고 '충격'...극우주의자 테러?

최종수정 : 2014-02-24 00:17
온라인뉴스팀 online@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안네의 일기 훼손
원본보기
(사진=sbs)
 


일본 도쿄 공립도서관에서 '안네의 일기' 서적이 고의로 훼손된 사건이 발생했다.

21일 교도통신은 도쿄도 내 공립도서관 30여 곳에서 안네의 일기와 홀로코스트(나치의 유대인 학살) 관련 서적 약 300권이 훼손되는 사건이 일어났다고 보도했다.
서적들은 손으로 찢기거나 칼로 잘린 듯 훼손됐다.
미국 로스앤젤레스 소재 유대인단체 '사이먼 위젠텔 센터'는 "조직적 범죄"라고 비난하며 수사를 요청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특히 이번 사건은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집권으로 일본의 우경화 극심해지는 상황에서 발생해 일본 극우주의자의 소행이 아니냐는 추측이 제기되고 있다.
안네의 일기는 나치의 박해를 피해 가족과 숨어살았던 유대인 소녀 안네 프랑크의 일기로, 2009년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됐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민족신문
 
 
주간베스트
  개인정보취급방침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Copyright ⓒ 2007 인터넷 민족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