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정치/선거경제/복지미디어전쟁국제정치.경제민족/통일사회/사법군사/안보문화/스포츠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교육/과학   고대사/근현대사   고향소식/해외동포   포토/해외토픽   자유게시판  
편집  2020.09.19 [11:03]
국제정치.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日 역사학자들, "위안부 강제 연행은 사실"
'美 소녀상 함께 지킨다'...전세계 관심...
 
YTN 기사입력 :  2014/11/01 [22:1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日 역사학자들, "위안부 강제 연행은 사실"


VOD
paly
[앵커]

일본 역사학자들이 군 위안부 강제연행을 부정하는 아베 정권의 주장을 정면으로 반박하고 나섰습니다.

군 위안부 강제 동원을 입증하는 사료가 많아 확고한 사실이라는 것입니다.

김지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일본의 대표적인 역사연구단체인 역사학 연구회, '군 위안부의 강제 연행은 흔들림 없는 사실'이라는 성명을 발표했습니다.

최근 논란에 휩싸인 요시다 세이지 증언의 진위와 관계없이 일본군의 관여 하에 강제연행된 위안부가 존재한 것은 분명하다는 것입니다.

아사히 신문이 군 위안부 강제 동원을 주장한 요시다 세이지의 증언을 토대로 쓴 기사를 지난 8월 취소하면서 아베 정권은 강제 연행 자체를 부정하는 입장을 노골화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역사학 연구회는 요시다 증언의 모순은 진작 지적됐다면서 강제연행 사례에 대해서는 다른 사료에 기반을 둔 연구가 폭넓게 진행돼 왔다고 소개했습니다.
관련기사
아베내각의 군위안부 강제연행 지우기 '전면전' 양상
<연합시론> 아베, 이런데도 위안부 강제동원을 부인할 셈인가
日위안부로 끌려갔던 네덜란드 여성 “강제동원 인정 않는 日 가증스러워”
'日731부대' 생체실험 사진 공개… '고통스러워 하는 아이'
일본, 동남아 국가 실태조사 막았다"위안부 문제, 한국 이외 지역에 확산 안되게…"
내 이름은 김순악, 일제에 짓밟힌 소나무 한 그루
"日 731부대, 美-英 포로도 생체실험"
日王의 원래 국제적호칭은 倭王이다!
지만원씨, 귀하는 결코 극우가 아닙니다!

또한 강제연행은 집에 쳐들어가 억지로 데려간 사례 뿐 아니라 감언과 사기, 협박, 인신매매 등 본인 의사에 반해 이루어진 연행을 포함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역사학자들의 이같은 비판에도 불구하고 집권 자민당은 위안부 문제에 대한 국제적인 비난 여론을 반박하기 위한 특위 활동에 본격 착수했습니다.

역사를 부정하는 아베 정권의 '거꾸로 행보'가 어디까지 이어질지 주목됩니다.

YTN 김지영입니다.

  • 관련뉴스
  • 지워지지 않을 아픔, '위안부' 문제
  • 더보기
    sns세상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
    이시각 주요뉴스

    평양공항 시찰 후 '버럭'한 김정은, "다시 해!"

    평양공항 시찰 후 '버럭'한 김정은, "다시 해!"
    [앵커]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 1위원장이 여전히 지팡이를 짚은 모습으로 이번엔 평양 국제공항 건설 현장을 찾았습니다. 그런데 평양을 국제도시로 만들겠다는 욕심에 못미쳤는지 공사를 중단하고 다시 설계하라고 질책했습니다. 김희준 기자입니다. [기자]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이번엔 평양 순안국제공항 2청사 건설 현지지도에 나섰습니다.왼손에 지팡이를 들었지...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민족신문
     
     
    주간베스트
      개인정보취급방침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Copyright ⓒ 2007 인터넷 민족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