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정치/선거경제/복지미디어전쟁국제정치.경제민족/통일사회/사법군사/안보문화/스포츠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교육/과학   고대사/근현대사   고향소식/해외동포   포토/해외토픽   자유게시판  
편집  2024.07.25 [10:20]
국제정치.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미 국방부, ‘가상 경제 워게임’ 해봤더니…중 ‘세계 최강자’ 등극
 
한겨레 기사입력 :  2009/04/10 [22:4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미 국방부, ‘가상 경제 워게임’ 해봤더니…중 ‘세계 최강자’ 등극
펀드매니저·은행임원 참석
북 붕괴 등 국제위기 상정
한겨레 김순배 기자
» 미 국방부, ‘가상 경제 워게임’ 해봤더니…중 ‘세계 최강자’ 등극
탱크와 미사일이 동원돼야만 전쟁이 아니다. 총성 없는 경제전쟁은 국가안보를 위협한다.
 

미국 국방부가 경제전쟁을 대비한 첫 가상 워게임을 실시한 결과, 최종 승리자는 중국이었다고 정치전문 <폴리티코>가 9일 전했다. 경제 워게임은 지난달 17~18일 메릴랜드주 로렐에 위치한 전쟁분석연구소에서 벌어졌다.
 
미국, 러시아, 중국, 동아시아, 기타로 나눠진 5개팀은 세계 경제를 지배하기 위해 겨뤘다. 참가자들은 군 고위장교 대신 헤지펀드 매니저, 경제학 교수, 투자은행 출신 임원 등이었다. 이들은 세계 경제에 세력균형의 변화를 낳는 시나리오에 맞춰 움직였다. 북한 붕괴, 러시아의 천연가스 가격 조작, 중국과 대만의 긴장 고조 등 국제 위기가 상정됐다.
 
참가자들 머리 위로는 각 팀의 대응에 따라 수시로 바뀌는 경제지표가 수많은 모니터를 통해 나타났다. ‘백혈구’라 불리는 그룹이 각팀 결정의 영향을 판단하는 심판을 맡았다. 모든 과정을 군 장교와 정보 인사들이 지켜봤다. 한 워게임 참가자는 “그들은 누가 대출을 해주고, 각 팀이 다른 나라를 참여시키기 위해 무엇을 하고, 누가 북한이 붕괴하도록 결정하는지 등을 알기 원했다”고 전했다.
 
또다른 참가자인 사모펀드 전문가 폴 브레큰 예일대 교수는 “미래를 예측하는 게 아니라, 미리 생각할 필요가 있는 사안을 발견하는 게 목적이었다”고 말했다. 이번 워게임은 지난해 9월 미국 경제위기가 시작되기 훨씬 이전에 기획됐지만, 현 경제위기는 가상 워게임을 더욱 실감나게 만들었다.
 
 
경제 워게임의 승리자는 중국이었다. 러시아팀과 미국팀이 지나친 공방을 주고받으면서, 중국을 이롭게 만들었다. 1조달러가 넘는 달러를 보유한 중국이 자국 외환보유고 가치가 폭락하는 상황을 우려해 달러를 투매하지 못하는 ‘달러 딜레마’를 겪을 것으로 예상됐으나, 중국은 달러 매각을 조금씩 늘려 자국 경제안정을 지키면서도 미국 경제의 불확실성을 높여갔다. <폴리티코>는 “경제 워게임은 9·11 테러 이후 세계에서 전쟁 이외의 방법으로 미국을 위협할 수 있는 광범위한 사안들을 미국 국방부가 고려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전했다.

김순배 기자 marcos@hani.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민족신문
 
 
주간베스트
  개인정보취급방침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Copyright ⓒ 2007 인터넷 민족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