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정치/선거경제/복지미디어전쟁국제정치.경제민족/통일사회/사법군사/안보문화/스포츠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교육/과학   고대사/근현대사   고향소식/해외동포   포토/해외토픽   자유게시판  
편집  2020.11.30 [10:09]
국제정치.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중국.인도, 21세기 최대 라이벌 부상
양국 관계의 가장 큰 위협은 국경분쟁
 
연합뉴스 기사입력 :  2009/10/25 [01:3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중국.인도, 21세기 최대 라이벌 부상


 

연합뉴스 | 기사입력 2009-10-24 00:32

 

 

(뉴욕=연합뉴스) 김현재 특파원 = "중국의 팽창주의가 향후 인도의 최대 도전이 될 것이다"
지난해 11월 인도 재무 장관인 프라나브 무커지(당시 외무장관)는 한 인도 대학 연설에서 "오늘날 중국은 과거에 비해 자신들의 이익을 더 공격적으로 확장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히말라야 산맥의 광대한 초지를 국경으로 하고 있는 중국과 인도가 21세기 최대의 라이벌로 떠오르고 있다.

세계 1.2위의 인구대국이면서 첨단 기술을 빠르게 소화해 내고 있는 양국은 국경지역에 군대를 밀집시켜 놓고 있을 뿐 아니라 경제 분야에서도 팽팽한 대립을 보이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3일 "중국과 인도는 가끔 협력 관계를 보이기도 하지만 최근 몇년간 국경분쟁은 물론, 교역, 에너지 투자, 심지어 달 착륙 분야에서도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으며 일부 인도인들은 부상하는 중국에 대항하기 위해 미국과의 관계를 더 밀접하게 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우선 경제적 영역에서 인도는 세계무역기구(wto)의 중국에 대한 반덤핑 이슈를 주도하고 있다.

인도 정부는 안전상의 문제를 들어 중국산 장난감과 우유, 초콜릿 등의 수입을 금지하고 있다. 또 중국의 트럭 타이어와 화학제품들에 대한 조사에도 착수한 상태다.

인도의 빌라스라오 데쉬무크 중공업부 장관은 "우리는 인도가 (중국의) 덤핑 장소로 변질되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양국 관계의 가장 큰 위협은 국경분쟁이다.

최근 몇년 동안 중국은 `선린정책'을 내세워 러시아 등 인접국가들과의 국경 분쟁을 해결하는데 주력해 왔지만, 인도와는 13차례의 회담에도 불구하고 거의 진전을 이루지 못하고 있다.

1962년 전쟁까지 벌였던 국경 분쟁지역인 인도의 아루나찰프라데시주가 최대 쟁점이다.

양국은 이달 초 만모한 싱 인도 총리의 이 지역 방문을 놓고 신경전을 벌인 데 이어 중국이 배격시하는 티베트의 정신적 지도자 달라이 라마가 다음 달 이 지역의 불교사원을 방문하는 계획을 인도 측이 허용하면서 갈등의 골이 더 깊어지고 있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는 최근 사설을 통해 인도가 "무모하고 오만하다"며 "헤게모니 생각에 사로잡혀 슈퍼 파워를 꿈꾸고 있다"고 비난했다.

반면 인도는 중국이 파키스탄이 지배하는 카슈미르 지역의 수력발전을 지원한 것을 강력히 비난하고 있다. 인도는 카슈미르를 자국 땅이라고 주장한다.

많은 중국인들은 아직 가난한 농업국가에 지나지 않고 1인당 국민 소득도 중국의 3분의 1에 불과한 인도와 자신들을 비교하는 것에 대해 못마땅해 하고 있다.

하지만 중국은 인도가 미국과의 관계 개선을 도모하고 있는 것에 대해 점차 우려하고 있다고 wsj는 전했다.

실제로 다음달 중국을 방문할 예정인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그 직후 인도의 만모한 싱 총리를 백악관으로 초청해 회담을 갖고 양국의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강화할 예정이다.

지난해 미국은 인도에 대해 민간용도의 민감한 핵 장비와 기술 판매를 허용한 바 있다. 양국 병사들은 이달에 합동 방위 훈련에도 참여했다.

중국에 대해서는 무기 판매를 금지하고 있는 미국이 인도의 군 현대화 사업에 자국 방위산업체들의 참여를 허용하고 있는 것도 눈여겨볼 대목이다.

록히드 마틴과 보잉사 등은 104억달러에 달하는 인도 공군 현대화 사업의 경쟁업체들이다.

브라제시 미쉬라 전 인도 국가안보보좌관은 "중국은 세계 1등이 되려하고 있다. 이는 중국과 인도, 그리고 미국간 갈등의 씨앗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신문은 어느 한쪽을 자극하지 않으면서 다른 쪽과 관계를 강화하려는 미국의 노력은 3각 관계를 더 복잡하게 만들수도 있다고 전했다.

반면 양국은 이해관계가 일치하는 경우엔 협력자 관계로 돌변한다.

지난 21일 양국은 오는 12월 코펜하겐 기후변화 회의에서 선진국의 개도국에 대한 온실가스 배출 의무화 시도에 대해 공동전선을 형성하기로 합의하기도 했다.

kn0209@yna.co.kr

<실시간 뉴스가 당신의 손안으로..연합뉴스폰> <포토 매거진>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민족신문
 
 
주간베스트
  개인정보취급방침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Copyright ⓒ 2007 인터넷 민족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