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정치/선거경제/복지미디어전쟁국제정치.경제민족/통일사회/사법군사/안보문화/스포츠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교육/과학   고대사/근현대사   고향소식/해외동포   포토/해외토픽   자유게시판  
편집  2021.01.21 [14:46]
사회/사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칠성파 두목 '이강환 검거작전' 어디서 샜나
 
조선일보 기사입력 :  2010/03/02 [18:4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칠성파 두목 '이강환 검거작전' 어디서 샜나

  • 연합뉴스
 

입력 : 2010.03.02 15:54 / 수정 : 2010.03.02 16:55

▲ 부산 칠성파 두목 이강환

검거 직전 전화받고 잠적..수사정보 유출 의혹

경찰이 전국 최대 폭력조직 ’칠성파’의 두목 이강환(67) 씨를 눈앞에 두고도 놓친 것과 관련해 검거작전이 사전에 유출되지 않았나 하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2일 부산 연제경찰서에 따르면 건설사를 상대로 4억 원을 갈취한 혐의를 받고 있는 이 씨를 잡기 위해 지난달 22일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검거에 나섰지만 어처구니 없게도 눈앞에서 놓치고 말았다.

이 씨에 대한 법원의 체포영장은 22일 오전 11시50분께 발부됐다.

이 씨의 동선을 소상하게 파악하고 있던 경찰은 강력계 직원 20여명을 체포영장 발부 직전 부산의 모 호텔 커피숍에 미리 잠복시켰다.

이 씨가 이 호텔 커피숍에 들어선 것은 체포영장이 발부되고 채 30여분이 지나지 않은 낮 12시20분 전후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이 씨 일행은 커피숍에 들어서면서 어디에선가 온 전화를 받고는 평소와 달리 자리에 앉지 않고 화장실 쪽으로 방향을 돌린 뒤 경찰을 따돌리고 유유히 사라졌다.

당시 현장에 있던 경찰관들은 이 씨가 자리에 앉지 않자 바로 검거에 나서려고 했지만 호텔로비에서 소동이 벌어질 것을 우려, 이 씨를 거주지에서 검거하기로 작전을 수정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결정은 이 씨가 체포영장 발부 사실을 모르고 있었을 것으로 판단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후 이 씨는 경찰이 파악하고 있는 동선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고, 이 씨 측근을 통해 체포영장 만료시한인 28일까지 출두를 종용했지만 끝내 나타나지 않자 2일 이 씨를 전국에 공개 수배하기에 이른 것이다.

이 씨의 검거가 실패로 돌아가자 경찰의 안이한 대처에 대한 질타와 수사정보가 유출되고 있지 않나하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부산 연제경찰서는 전국 최대 규모의 폭력조직 두목에 대한 검거에 나서면서 부산경찰청과의 공조를 소홀히 한데다 다양한 정보원을 두고 있는 이 씨를 너무 얕잡아 봤다는 지적이다.

특히 이 씨가 체포영장 발부 직후 이를 곧바로 알아챈 것은 경찰 내부에서 정보가 유출된 것이 아닌가하는 의혹이 일고 있다.

이에 대해 경찰 관계자는 “이 씨를 상대로 오랫동안 은밀히 수사를 진행해 왔지만 어떠한 정보 유출 기미도 없었다”며 “체포영장 발부과정에서 다른 경로를 통해 정보가 유출됐거나, 영장발부 직후부터 보안이 유지되지 못한 것 같다”고 말했다.
 
부산경찰, '칠성파' 두목 이강환 공개수배
copyright ⓒ 조선일보 & chosun.com
 
핫 뉴스 bes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민족신문
 
 
주간베스트
  개인정보취급방침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Copyright ⓒ 2007 인터넷 민족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