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정치/선거경제/복지미디어전쟁국제정치.경제민족/통일사회/사법군사/안보문화/스포츠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교육/과학   고대사/근현대사   고향소식/해외동포   포토/해외토픽   자유게시판  
편집  2024.07.16 [11:00]
국제정치.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日총리 “유사시에 한반도 자위대 파견 검토” 논란
 
서울신문 기사입력 :  2010/12/11 [16:4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日총리 “유사시에 한반도 자위대 파견 검토” 논란


일본 총리가 한반도 유사시에 일본인 납북 피해자 구출 등을 명분으로 자위대를 파견하는 방안에 대해 한국 측과 논의를 추진하겠다고 발언해 일본 내에서 논란이 일고 있다.   
 
11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간 나오토(菅直人) 총리는 10일 도쿄 시내 한 호텔에서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피해자 가족들을 만난 자리에서 “(한반도 유사시 일본인 피해자 등을) 구출하기 위해 직접 자위대가 나서서 상대국(한국)의 내부를 통과해 행동할 수 있는 룰(규칙)은 정해져 있지 않다”며 “만일의 경우 구출 활동에 나설 수 있도록 일한(한일) 사이의 결정 사항도 확실히 해두지 않으면 안 된다고 생각해 지금 몇 가지 논의를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간 총리는 또 “북한이 한국 영토에 포격을 하는 사건이 일어나,일촉즉발의 상황도 벌어졌다”며 “만일의 경우에는 북(북한)에 있는 납치피해자를 어떻게 해서 구출할 수 있을까 여러가지 일을 생각해두지 않으면 안된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일본 언론은 “현실성이 없는 발언이고,헌법과 자위대법을 어길 가능성도 있다”고 일제히 비판했다.   
 
 
 
 
마이니치신문은 “해외에서의 무력행사를 금지한 헌법 9조나 자위대법은 전투 지역에서의 자국민 구출을 상정하고 있지 않다” 며 “총리의 발언은 한반도에서 전투가 벌어지는 상황에서 한국을 경유해 북한에 자위대를 파견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라는 뜻으로 받아들여진다.정부의 헌법 해석을 크게 벗어났다”고 지적했다.
 

 
 
 
 
 
보수 성향의 요미우리신문도 “자위대법은 해외에서 긴급 사태가 벌어졌을 때 라도 안전이 확보된다는 걸 전제로만 자위대가 자국민을 수송할 수 있다고 정해놓고 있다”고 지적한 뒤 “(한반도) 유사시에 안전이 확보될 리가 없지 않느냐.(총리의 발언은) 현실과는 거리가 있는 이야기다”라는 방위성 관계자의 코멘트를 소개했다
 
연합뉴스
 
2010-12-11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민족신문
 
 
주간베스트
  개인정보취급방침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Copyright ⓒ 2007 인터넷 민족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for more information